문화

문화

송영옥 기독문학세계

‘노벨문학상’ 밥 딜런과 미국의 꿈,그리고 인간의 꿈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The Great Gtsby)>의 스토리를 따라가 본다. 1차 세계대전 후 1920년대의 미국 사회는 밀주업자와 갱단이 판을 치고 사치와 향략이 난무했다. 유럽과는 달리 세계대전이 경제적으로 눈부신 성장을 몰고 온 미국 사회는 재즈와 찰스톤 춤과 자…
송영옥 기독문학세계

‘노벨문학상’ 밥 딜런과 미국의 꿈, 그리고 인간의 꿈

위대한 개츠비, 그 초록의 불빛 2011년 유럽의 한 미국 문학학회에서는 '밥 딜런과 아메리칸 드림(BOB DYLAN AND THE AMERICAN DREAM )'이라는 논문이 발표됐다. 발제자인 탐 헤르메스(Tom Hermes)의 다음 주장이 특별히 내 관심을 끌었다. "밥 딜런의 시는 20세기 미국 소설가 F. …
송영옥 기독문학세계

추억이란, 또 다른 언약의 무지개

추억이란 항상 과거로 흘러가는 강이며 언제나 새로운 현재이다. 단상들과 경험했던 것들의 이미지로 흘러와 그 모습을 드러내는 것, 사소한 흔적 하나 하나와 심지어는 의미 없는 소음 같은 것들까지도 마치 새 옷을 입듯 새로이 태어나는 것, 그래서 삶은 그 추…
송영옥 기독문학세계

그 꿩이 말해주는 것, 영원을 사모하며 사는 우리의 삶

2009년 스웨덴 한림원은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헤르타 뮐러를 지정한다. "응축된 시정과 산문의 진솔함으로 소외층의 풍경을 표사했다"는 것이 선정 이유이다. 나들이 나온 꿩 가족 스토리를 형상화한 수상작 <인간은 이 세상의 거대한 꿩이다>라는 작품에 대한 이…
송영옥 기독문학세계

[송영옥 박사 기독문학세계] 인간은 이 세상의 ‘거대한 꿩’이다!

그 날 나는 운동 중에 있었는데, 후반 네 번째 홀에서 의 일이니 한여름 낮의 태양이 사정없이 내리쬐던 시간이었다. 드라이브 티샷을 하고 페어웨이 정중앙을 향해 가볍게 걸어나오는데, 오른쪽 언덕배기 전체가 금속성을 띤 것 같은 어떤 물체들로 뒤덮혀 눈부시…
송영옥 기독문학세계

[송영옥 박사 기독문학세계] 생명의 리듬, 생명의 춤

촉촉하게 젖은 페어웨이에는 부드러워진 흙을 헤집고 푸른 잔디가 솟아오르고 있다. 이슬이 맺힌 꽃이나 무가지마다 작은 새들의 지저귐이 한창이다. 분주한 아침 인사다. 산허리를 감고 개나리와 진달래가 몸을 섞고 철쭉이 가쁜 숨을 몰아쉰다. 우리는 티업 시…
송영옥 기독문학세계

[2016 詩] 새해를 위한 고백

하나님내 영혼이 닿을 수 있는 깊이만큼 넓이만큼 그 높이만큼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Elizabeth Barrett Browning, 1806-1861I love thee to the depth breadth and hightMy soul reach, when feeling out of sight )
송영옥 기독문학세계

[송영옥박사 기독문학세계] 일상인의 문학

J교회에서 문학축제를 열면서 특강을 부탁해 왔다. 교회는 대구 팔공산 자락에 있었는데, 지역적 특성을 살려 해마다 단풍이 짙어질 때 축제를 열고 있다. 금년이 17회째라고 했다. 인터넷 검색으로 나를 만나게 됐다는 행사담당자는 나의 대답을 듣기도 전에 몇 가…
송영옥 기독문학

[송영옥박사 기독문학세계] 시인의 사랑

시월의 첫날 비가 내린다. 빗소리는 매우 빠르게 때로는 템포를 놓친 아마추어의 서툰 바순처럼 스스로의 리듬을 따라 이어지고, 나는 오랜 시간 서재에 있다. 과거 속에서 일어나는 파도 하나같은 흔들림에 그대로 자신을 맡기고 있지만, 창문을 열면 바이올린 소…
송영옥 기독문학

미도리카와에 대한 상념과 투병 중인 선배를 위하여(4)

전율에 가까운 희열이 선배와 나 사이를 지나갔다. 의식의 문을 열어젖히는 것이 은혜의 영역임을 깨닫는 순간이다. 언어의 한계를 넘어서는 직관으로서 인식의 신비함, 그것은 말로서 설명할 수 없다. 내가 선배를 위해 무슨 말인가를 하려고 애쓰는 한, 선배도 나…
송영옥 기독문학

미도리카와에 대한 상념과 투병 중인 선배를 위하여(3)

잠시 나는 생각해 본다. 왜 선배를 만났을 때 나의 상념이 미도리카와에게로 전이되었을까.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색체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의 주인공은 다자키 스쿠루인데. 하루키는 우연하게 형성되어 시발하는 쓰쿠루의 세계, 그 …
송영옥 기독문학

미도리카와에 대한 상념과 투병 중인 선배를 위하여(2)

생각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색체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라는 소설의 인물 중 하나인 미도라카에게 몰두해 있으면서, 나의 시선은 선배의 표정을 일일이 따라 다녔다. 늦은 봄꽃이 식당 앞 마당에서 마지막 향기를 뽐어내는 저녁이었다. 실내…
송영옥 기독문학

미도리카와에 대한 상념과, 투병 중인 선배를 위하여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라는 소설에 ‘미도라카와’라는 인물이 있다. 작가 하루키는 일본의 권위지 ‘아사히신문’이 했던 지난 1천년 역사상 가장 뛰어난 문인에 관한 여론조사에서, 생존 문인 가운데 1위를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