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

나이지리아 기독교인, 박해, 보코하람

나이지리아 가톨릭 신부 2명, 괴한 공격 받고 사망

나이지리아 카두나(Kaduna)주와 에도(Edo)주에서 가톨릭 사제 2명이 신원 미상의 괴한들에 의해 살해당했다. 희생자들은 카두나 대교구의 사제인 비투스 보로고 신부와 아우치 교구의 크리스토퍼 오디아신부로 확인됐다. 카두나 대교구장은 가톨릭뉴스 에이전시(C…
나이지리아

“또 무슬림 대선 후보 낸 나이지리아, 회복 불가능 위기”

나이지리아 최대 복음주의 단체인 위닝올복음주의교회(Evangelical Church Winning All, 이하 ECWA)의 수장이 “차기 대선에서 종교적 관용보다 후보자의 종교나 지역이 중시될 경우 심각하고 돌이킬 수 없는 위기를 초래할 것”이라 경고했다. 나이지리아 데일리포스트에 …
미성년 강제 결혼 위기에 내몰려 있는 아프리카 여성들.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10년 내 소녀 4,500만 명 조혼 위기”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이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 사는 4천 5백만여 명의 소녀들이 향후 10년 안에 조혼(미성년 여성 강제결혼)을 당할 위기에 처해 있다고 우려했다. 유니세프는 지난 16일 ‘아프리카의 조혼 및 여성 할례에 대한 대륙 및 지역 보고서’를 …
나이지리아 기독교

나이지리아 테러범들, 교회·성당 공격… 3명 살해, 36명 납치

나이지리아에서 교회 두 곳이 공격을 받아 3명이 사망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카두나주 남부 카주루 지방정부 지역(LGA)에서 기독교인 36명이 납치된 사건이 발생했다. 세계기독연대(CSW)는 “이번 공격은 풀라니 무장괴…
박해 핍박

수단 교회 지도자, 성경공부 도중 체포돼

교회에서 성경공부 중이던 수단 기독교 지도자 2명이 공공질서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모닝스타뉴스에 따르면, 하르툼 나일 강 건너편에 있는 옴두르만 지역 경찰은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하이 알 타우라 웨스트(Hai Al Thawra West)에 소재한 침례교회에서 …
보코하람에 납치됐다 풀려난 나이지리아 여성 이자나다과  딸 와라시니.

테러단체 피랍 여성들, 탈출 후 가족들에게도 외면당해

매년 나이지리아에서 수천 명의 여성이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에 의해 납치되고 성노예로 끌려간다. 그 가운데 일부는 탈출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트라우마는 고향으로 돌아가서도 계속된다.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오픈도어를 인용해 보코하람에…
나이지리아,

부르키나파소서 테러로 민간인 최소 100명 사망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북부 시골 마을에서 지난 주말 무장단체의 공격으로 최소 100명의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15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로이터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지 및 보안 소식통은 괴한 테러가 11일 밤 세이텡가 코묀 지역에서 발생, 남성들을 공격…
이란 국기

“이란, 민병대 대리전으로 기독교인 축출 계획”

이란이 민병대를 내세워 통해 중동 기독교인들에 대한 ‘보이지 않는 지하드’ 대리전을 수행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새로운 보고서가 발표됐다. 이 같은 전략은 기독교인들을 이 지역에서 몰아낼 수 있는 조건을 만들고, 인구통계학적으로 순수한 무슬림 국가를 …
동아프리카에서 1981년 이래 최악의 가뭄이 진행중인 가운데, 케냐 투르카나 카운티의 한 여성이 흙에 물을 붓고 있다.

美 기독구호단체, 동아프리카 40년 만의 최악 가뭄 구호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는 1981년 이래 최악의 가뭄을 겪고 있는 동아프리카 국가 중 하나인 케냐를 돕고 있는 월드릴리프(World Relief)의 활약상을 최근 보도했다. 이 단체는 전미복음주의협회(National Association of America)가 제2차 세계대전 중 ‘전쟁구호위원회’로 처…
파키스탄

파키스탄 법원, 신성모독 혐의 기독교인 3년 만에 석방

파키스탄 펀자브(Punjab) 지방법원은 한 무슬림 이웃과 비둘기를 놓고 논쟁을 벌이다 신성모독 혐의로 기소된 기독교인 스테판 마시(40)에게 보석을 승인했다. 그가 기소된 지 3년 만이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마시의 법적 변호를 맡은 국제자유수호연…
나이지리아 기독교인들.

“나이지리아, ‘오순절 모임 50명 학살’ 조치 취해야”

기독교 박해감시단체인 오픈도어(Open Doors)는 오순절 주일 나이지리아의 한 교회에서 발생한 대학살로 50명이 사망한 데 대해 “나이지리아 당국은 폭력의 악순환을 끊으라”고 촉구했다. 이번에 온도(Ondo)주 오오(Owo)에 위치한 ‘성 프란시스 자비에르 가톨릭교회…
나이지리아, 중보기도,

나이지리아 오순절 예배에 총격 사건… 50여 명 사망

오순절 주일 나이지리아 한 교회에서 발생한 학살로 50여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온도(Ondo) 주 오오에 소재한 성 프란시스 자비에르 가톨릭교회가 공격을 받아 신도들이 납치됐다. 총격범들은 중요한 기독교 절기 중 …
보코하람에 납치된 레아 샤리부

강제 개종 거부한 기독교인 소녀, 납치 1,500일 지나

나이지리아에서 10대 소녀인 레아 샤리부가 테러단체 보코하람에 납치된 지 1,500일이 지난 가운데, 기독교인들을 상대로 한 공격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샤리부의 가족인 글로리아 풀두-삼디(Gloria Puldu-Samdi)는 5월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와의 인터뷰에서 “비록 …
나이지리아 기독교인, 박해, 보코하람

나이지리아 감리교 대표, 납치 후 하루 만에 석방돼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납치됐던 나이지리아 감리교 대표가 다음 날 석방됐다. 당시 사무엘 카누 목사는 오웨리 감독인 데니스 마크 목사와 고위 성직자 예베리야 쉬투 목사와 함께 총격범들에게 납치됐다. 이에 영국 감리교는 성명을 내고, 깊은 충격과 우려를 표…
아프리카 교회

나이지리아 교회 자선행사서 압사 사고… 31명 사망

나이지리아 남부의 한 오순절 교회에서 주최한 ‘무료 쇼핑’ 자선 프로그램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임산부와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1명이 숨졌다. AP통신에 따르면, 리버스주에 소재한 킹스어셈블리오순절교회(Kings Assembly Pentecostal)가 주최한 자선 프로그램이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