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회의실에서 주요 종교 지도자들과 오찬을 갖고, 국민 통합을 위한 역할을 종교계에 당부했다.

윤 대통령, 종교 지도자들과 오찬… “국민 통합 역할해 달라”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주요 종교 지도자들과 함께 오찬을 갖고, 국민 통합을 위한 역할을 종교계에 당부했다. 이날 모임에는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무원 천태종 총무원장(한국불교종단협의회 수석부회장), 류영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
조병국 전 홀트아동복지회 부속의원장(90)

“가난 속 ‘버려진 아이들’… 덕분에 우린 살아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한국전쟁을 전후해 극심한 가난에 시달리던 시절, 부모의 품을 떠나 해외로 떠난 입양아들의 삶은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다. 관련 통계가 시작된 1953년부터 최근까지 확인된 해외 입양인만 17만여 명에 이른다. 50여 년간 입양아들과 함…
육아휴직

가정 소중함과 저출산 위기, 개신교가 가장 크게 느껴

개인교인들이 국가적 난제인 저출산에 대한 위기의식과 자녀의 중요성을 타 종교보다 절실하게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종교별 출산율에서 현재는 불교신자 평균에 다소 못 미치지만, 향후 출산 계획, 미혼자의 출산 계획, 결혼/가정의 중요성 교육 등에서 확연한 …
이재명 굿

“해맞이 굿? 이재명 후보 당선 기원 대형 밤샘 제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당선 기원 굿 사진 논란에 대해, “지역 유명 무속인 10여 명이 참가한 대형 제사”라는 보도가 나왔다. 조선닷컴에 따르면, 작년 마지막날인 12월 31일 오후 8시부터 경북 경산시 팔공산갓바위에 모여 이재명 후보의 대선 승리를 기원하…
우크라이나 리비우 시내 전경.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당장 대화 시작하라”

한국종교인평화회의(대표회장 원행, 이하 KCRP)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무력 침공을 비판하는 성명서 ‘종교인들은 평화를 원합니다’를 2월 28일 발표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의 종교인들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희생된 모든 분들의 명복을 빌면서, 한 마음으로 …
코로나19 종교활동 영향

기독교인 예배 참여,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크게 요동

한국리서치가 조사한 결과 개신교 성도의 종교활동 참여율이 코로나19에 가장 영향을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2020년 이후 종교활동 참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크게 좌우되었다. 전체적으로는 코로나19 확산이 다소 소강상태에 …
 ‘종교와 국정운영 평가’

文 정부의 국정 운영 평가, 천주교>개신교>불교

정부의 국정 운영에 대해 천주교인보다는 개신교인이 좀 더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리서치가 ‘종교와 국정운영 평가’ 여론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격주 1회 조사해 온 평가는 성인남녀 1천 명을 기준으로 하되, 2020년 1월부터 올해 11월…
캐럴 문체부

법원, 불교계의 ‘캐럴 캠페인 중단’ 가처분 기각

서울중앙지법 “불교계 직접 관련 없어 보여 불교 종단 연등회 등도 유사한 보조금 지급” 불교계가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및 천주교·개신교의 ‘캐럴 활성화 캠페인’에 대해 캠페인 중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으나, 법원에서 21일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한국리서치 종교별 호감도, 영향력 조사

“종교가 내 삶에 영향 준다” 개신교 83%, 천주교 62%

한국리서치 종교별 호감도, 영향력 조사 개신교인들이 타종교인들에 비해 자신의 삶에 종교가 주는 영향이 크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리서치는 전국 만 18세 이상의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종교 호감도, 영향력 등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해 17일 발…
한국리서치 종교별 호감도

‘개신교 호감도 31.6점’ 소폭 상승했지만 여전히 저조

한국리서치 여론조사 결과 개신교에 대한 호감도가 지난해에 비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천주교와 불교에 비해선 여전히 큰 차이로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리서치는 국내 4대 종단인 개신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그리고 이슬람교에 대한 호…
한국교회법학회

“불교·유교 문화유산만 특별법 보호, 합리적 이유 있나”

기념물 기준, 역사성·예술성·학문성이 전제조건 불교와 유교 문화유산만 편중돼 보호받고 있어 불교 외 많은 종교문화 유산 존재, 보호 절실해 한국교회법학회(대표회장 이정익 목사, 이사장 소강석 목사, 학회장 서헌제 교수) 제28회 학술세미나가 7일 오후 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

기독교인 최재형 전 원장의 ‘합장’, 인사인가 귀의인가

국민의힘 대권주자 중 한 명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난 23일 전북 금산사 월주스님 빈소에서 ‘합장’을 한 것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최 전 감사원장은 기독교인이자 장로 직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기독교 신앙을 가진 정치인이 공식…
한국갤럽 종교 조사

‘개인 생활에 종교가 중요하다’ 38%만 동의

‘종교가 사회에 도움을 준다’는 63%에서 38%로 하락 ‘사회에서 종교 영향력 증가’는 47%에서 18%로 하락 ‘사회에서 종교 영향력 감소’는 19%에서 28%로 증가 한국갤럽이 2021년 3-4월 전국(제주 제외)의 만 19세 이상 1,500명에게 7년만에 종교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
한국갤럽 종교 조사

비종교인 호감 종교, ‘불교>천주교>개신교’ 순

종교 비율 개신교 17%, 불교 16%, 천주교 6% 개신교, 2014년 21%서 7년 만에 약 4% 감소 ‘종교 없다’ 응답자, 사상 처음으로 60% 돌파 2021년 현재 한국인 종교 분포는 개신교(기독교)가 17%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갤럽이 지난 3-4월 전…
교회 첨탑

“교회 첨탑, 강풍에 강한 십자가탑으로 많이 교체”

서울시는 작년 4월 종교시설 첨탑을 대상으로 한 법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가 추진하겠다고 밝힌 교회 첨탑 안전관리 강화는 첫째, 첫째 첨탑을 세울 때 신고하도록 한 것과 둘째, 주기적인 안전점검을 의무화 한 것이다. 성실기독공사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