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천 칼럼] 2024년 “선교사 연금 500가정”, 700구좌 완료

기자   |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분당중앙교회 최종천 목사.
30년 360개월 프로그램으로, 의미 있는 액수로 선교사 1,000가정 연금을 납부해 드리고 있습니다.

1차로 500가정 지원을 시작했고,
또 선교사 500명이 확보되는 대로 2차 500가정을 추가합니다.

5년쯤 후 예상하며, 2차 사역이 진행될 때,
섬마을과 농어촌 “은퇴 후, 무대책 미대책” 교역자들 1,000가정 은퇴 후를 위해, 동시 진행합니다.

2030년, 2031년까지 10년간은 월납으로 불입해 드리고,
11년차부터 나머지 기간은 일시납으로 불입해 드릴 예정으로 준비를 했습니다.
혹시 후에 교회가 지금과 달리 여건이 허락지 않아서 중단될까 싶어,
시작한 저희가 완결하기로 결심하고, 온전히 준비를 했습니다.

크지 않은 교회지만, 23년째 준비한 일이라, 능히 가능했습니다.

또한 마음 합해 하나님 나라를 사모하고,
해외 선교사님과 섬 농어촌 교역자들을 신실한 주님의 종으로 위해 기도하는 성도님들의,
애틋한 은혜의 심정이 저희 규모에 비해서는 쉽지 않은 일을, 어렵지 않게 진행합니다.

크기로 따지면, 저희 1년 보통 헌금의 12배에 해당되는 쉽지는 않은 금액이지만,
30년 미리 생각해 꾸준히 끝까지 준비해 와서, 큰 어려움 없이 당연한 일로 즐겁고 가능한 일입니다.

물론 저를 포함해 저희 중에 누군가는 그 선교사님과 섬마을 농어촌 은퇴교역자들이,
첫 번 연금을 수령하셨다는 소식을 듣거나 보고 하늘나라 갔으면 좋겠지만,
그것이 쉽지 않은 연세 상의 성도들도 많이 헌신하십니다.

역사란 뿌리는 자와 거두는 자는 다를 수 있으니, 후대 성도들이 그 모습 보고 기뻐하시겠지요.

열흘 전, 2년차 24개월을 마쳤고, 3년차 25개월째가 3월 말에 입금됩니다. 중도해지 되지 않습니다.
매월 말, 현재 상황이 개인 카톡 혹 문자 이메일로 금융사의 정기보고가 가서 확인케 됩니다.
총 2,000명 분 중, 1,500명 분은 23년간 준비된 것으로 하고, 500명 분은 현재 성도가 합니다.

이번에는 2024년분 500구좌분과, 특별히 2024년 한 해만 계산상 필요해, 200구좌를 더 요청했습니다.
아주 애를 써서, 지난 주 전통대로 강단에서 딱 한 번 말씀드리고, 오늘 금요일 오후 2시 완결됐습니다.
주님 곁에 서 있어 행복합니다. 성도님들 애쓰셨습니다. 축복합니다. 자랑스러운 분당중앙교회 성도님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