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

종지협

종교계, ‘저출산 극복을 위한 실천 선언문’ 발표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7대 종단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저출산 극복을 위한 종교계 실천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식에는 기독교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이영훈 대표회장을 비롯해 조계종 자승 총무원장,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한은…

‘2018년부터 종교인 과세’, 국회 조세소위 통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조세법안심사소위원회가 소득세법상 기타소득에 ‘종교인 소득’을 명시하는 내용이 담긴 정부 제출 개정안을 처리하기로 11월 30일 의결했다. 단 시행일은 내년 1월 1일에서 2년 미뤄 2018년 1월 1일로 변경했다. 정부는 올해 8월 발표한 세법…

종자연, 조계종 종교평화위와 ‘종교인권 시민강좌’

종교자유정책연구원(대표 박광서, 이하 종자연)은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와 함께 지난해에 이어 ‘종교인권 시민강좌_종교 톺아보기 시즌2’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종자연은 강좌 취지로 “다종교에 대한 이해로 종교간 화합의 기초를 마련하고, 종…

천국환송지도사 자격증 취득 위한 교육 개최

현대는 자격증 시대이다. 그만큼 현대사회는 모든 분야에서 전문가를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이때에 한국기독교장례문화연구원(원장 김헌수)에서는 한국 최초로 천국환송지도사 자격증을 발급하는 교육을 실시했다. 기독교는 아직도 성경…
김헌수 목사

김헌수 목사, 전문가 정책 토론회서 ‘천국환송’ 발표

지난 10월 16일(금) 화성시 지역발전연구센타 주최로 2015년 정책과제개발 워크숍이 장안대학교에서 열렸다. 이날 모임에는 화성시 공무원과 화성시 지역발전연구센타 연구원, 주제 관련 전문가가 공동으로 참석해 함백산 메모리얼파크의 운영방안에 관한 연구과제…
한반도평화포럼

“하나님과의 화해, 교회 내 평화의 시작”

임 부원장은 먼저 교회 내 반평화적 상황에 대한 원인을 신유교적 인식론과 한국 기독교 문화에서 찾았다. 그는 “경전에 대한 존중감이 한국에 기독교가 뿌리를 내리는 데 좋은 역할을 했다. 그러나 신유교의 실재론적 경향으로, 자신의 해석과 다른 해석이 나오면…

‘2015년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인’에 김수환 추기경

시사저널이 최근 조사·발표한 ‘2015년 가장 영향력 있는 종교인’에서 김수환 추기경이 1위(지목률 20.1%)로 꼽혔다. 김 추기경에 이어 지난해 1위로 꼽혔던 염수정 추기경이 2위(19.6%), 정진석 추기경이 3위(14.4%)로 나타났다. 이어 지난해 3위였던 자승 조계종 총무…
종교인 선언

“정치·종교 초월해, 평화와 통일 실현 합심할 것”

개신교와 가톨릭, 불교, 원불교, 천도교로 구성된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종교인 모임’이 2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남북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종교인 선언’을 발표했다. 유관지 목사(기독교통일포럼 상임대표), 퇴휴 스님(실천승가회 상임대표)…

세법개정안에 종교인 과세 포함

정부가 6일 발표한 세법개정안에 종교인 과세가 포함됐다. 정부는 6일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세제발전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러한 내용의 ‘2015년 세법개정안’을 확정했다. ‘경쟁력을 갖춘 공평하고 원칙이 있는 세제’를 비전으로 하는 이…
류상태 종자연 삭발식

종자연 류상태 위원, 황교안 총리 후보 반대하며 삭발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을 주축으로 결성된 ‘황교안 국무총리 임명저지 범종교인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는 15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임명반대 기자회견 및 삭발식’을 진행했다. 연석회의는 준비한 성명 발표를 통해 “지금까지 문제되었던…
종자연 황교안 1인시위

불교계, 황교안 후보 낙마 위해 ‘올인’?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이하 종자연)을 중심으로 조직된 ‘황교안 국무총리 임명저지 범종교인 연석회의(이하 연석회의)’는 지난 8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위원회 간사 우원식 의원과의 면담을 통해 황 후보에 대한 철저한 인사검증을 요청하는 서한을 국회 인사청위…
일치포럼

신앙과직제협, ‘한국 그리스도인 일치포럼’ 개최

‘한국 그리스도교 신앙과 직제협의회’(이하 신앙과직제협)는 28일 대한성공회 프란스시홀에서 ‘2015년 한국 그리스도인 일치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서 인사를 전한 김희중 대주교(신앙과직제협 공동의장)는 “창세기 11장에 바벨탑 이야기는 분열의 역…

종자연, “‘황교안 총리 내정’은 종교편향” 주장

종교자유정책연구원(종자연)이 황교안 국무총리 지명과 관련, 종교편향이라며 반대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불교계 인사들이 주도하고 있는 종자연은 종교계 전체가 아닌, 유독 기독교계에 대해서만 ‘종교편향’ 주장을 내세우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종자연…

서울 종교인구, 기독교 26.3%로 가장 많아

‘2014년 서울 서베이’ 조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그 내용 중에는 종교인구 분포도 있다. 서울시민 45,496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종교인구 중에서는 기독교인(개신교인)이 26.3%로 가장 많았고, 불교가 10.6%, 천주교가 9.4%, 유교가 0.2%, 기타 0.1% 순이었다. 가장 많…

차범근 도로, ‘교회 집사’라서 안 된다?

경기 화성시에서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전 감독을 기념하는 명예도로 조성을 추진 중인 가운데, 엉뚱하게도 불교계가 반대에 나섰다. 해당 도로는 화성시 기안동 67-1 지점에서 안녕동 6-10 지점까지 서부로 5.2km 왕복 6차선 구간으로, 조계종 제2교구 본사인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