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도 악령에 사로잡힐 수 있는가?

뉴욕=김유진 기자     |  

美 전도단체 대표, 인터뷰서 견해 피력

▲영화 ‘엑소시스트’의 한 장면.

▲영화 ‘엑소시스트’의 한 장면.
미국의 전도단체 리빙워터스(Living Waters)의 설립자이자 CEO인 레이 컴포트가 “기독교인이 악령의 억압을 받을 수는 있지만, 악령에 씌일 수는 결코 없다”고 단언했다.

올해로 73세로 뉴질랜드 태생의 기독교 사역자인 그는 최근 CBN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기독교인이 악령의 영역을 경험하는 방식은 불신자들의 그것과 항상 크게 다르다”고 설명했다.

컴포트는 “아들이 자유롭게 한 자는 진정 해방된 사람이다. 나는 기독교인이 악령에게 사로잡힐 수 없다고 믿는다. 억압을 받을 수 있을 뿐”이라며 “우리 모두는 머릿속의 악마의 세력과 전투를 벌인다. 그러나 기독교인이 되면 그들은 자유로워진다”고 했다.

컴포트는 예배 중 축사 순서를 포함시키지 않는 이유에 대해 “악한 세력과 싸울 수 있는 방법은 성경에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영적 전쟁에서 중요한 성경구절 중 하나로 야고보서 4장 7절을 꼽았다.

그는 “만일 사탄이 누군가로부터 떠나지 않는다면, 그가 하나님께 완전히 복종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라고 했다. 컴포트는 축사 기도를 선호하는 사람들 중에 부모에 대한 원한 등 갈등을 품은 경우가 있다고 덧붙였다.

컴포트는 “영적인 문제를 일으키는 한 가지는 부모를 미워하는 것”이라며 “에베소서 6장 1절에는 ‘네 부모를 공경하라 그리하면 네가 범사에 잘되고 땅에서 네 날이 길리라’고 나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원한에 대해 “적에게 강력한 요새를 제공할 수 있다”며, 대신 사랑과 용서의 마음을 가질 것을 권면했다.

컴포트는 베드로전서 5장 8절을 인용해 “사탄이 우는 사자같이 삼킬 자를 찾아 두루 다닌다는 것을 기억하라”며 “당신이 사탄의 영역에 있다면, 즉 거짓말을 하거나, 도둑질을 하거나, 포르노를 보거나, 신성모독을 하고, 도덕적으로 그릇된 일을 한다면, 당신이 문을 열고 악마에게 발판을 내어 주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과거 교인들을 위해 몇 시간씩 기도한 적이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각자가 스스로 문을 닫아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했다.

컴포트는 “구원은 (악령에게) 억압받는 사람이 주님께 매달리려는 의지를 갖는 데서 시작된다”며 “누군가에게 악령의 문제가 있으면, 나는 ‘그럼 우리 복음을 통해 살펴 보자. 죄가 무엇인지 알아보자’라고 말한다”고 했다.

이어 “그런 다음 당신이 해 왔던 모든 것을 포기하고 그것에서 돌아서라. 그리고 말하라. ‘하나님, 저는 전적으로 당신 것입니다. 제 자신을 바칩니다. 저는 제 자신을 당신의 주권에 복종시킵니다. 제 자신을 아버지께서 받으실 만한 산 제사로 드립니다. 이것이 저의 합당한 예배입니다’”라며 “그때 당신은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운 피조물이 된다. 옛것은 지나가고 새로운 것이 된다”고 했다.

컴포트는 지난달 기억 상실과 여러 영적 곤란을 겪고 있는 제인이라는 여성을 고친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제인이 내 사무실에 앉아 온갖 이상한 악령들을 보였다”며 “세 번이나 사무실 전등의 전선을 움켜쥐고 자기 목을 조르려고 했고, ‘우리가 죽일 것이다’라고 소리쳤다. 나는 ‘너희는 우리를 건드릴 수 없다. 우리는 기독교인’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컴포트는 악령의 음성이 제인이 기독교인이 아니었음을 드러냈으며, 이로 인해 그녀가 고통을 받았다고 했다. 이후 제인은 악령에서 해방됐다.

미국의 기독교계에서는 최근 몇 년간 영적 전쟁과 귀신들림이란 주제가 뜨거운 논쟁의 대상이 됐다. 2018년 미국 남침례신학교(South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신학자 스티븐 웰럼은 기독교 신자가 악령에 사로잡힐 수 없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웰럼은 “귀신들림은 그리스도 밖에 있다는 것을 뜻한다. 기독교의 구원은 성경에서 옮겨짐(transfer)으로 묘사된다. 아담 안에서, 죄와 죽음과 마귀의 지배를 받는 시대에서 벗어나 그리스도 안으로 옮겨지는 것”이라며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는 더 이상 허물과 죄로 죽는 존재가 아니라, 성령으로 거듭났고, 새 생명을 얻었으며, 죄를 용서받았고, 구세주와 연결되었으며, 그분의 권능을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