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코라 성당, 카리예 박물관
▲카리예 박물관 내부. ⓒChurch of Chora 제공
레제프 타이프 에르도안(Recep Tayyip Erdogan) 튀르키예(터키) 대통령이 유엔 세계문화유산인 옛 비잔틴 시대 교회를 모스크로 개관해 그리스 정부의 비판을 받았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러한 변화는 2020년 아야 소피아(Hagia Sophia) 성당을 포함해 최근 몇년간 수행된 일련의 개조 작업 중 일부로, 국제적인 비판을 받았다.

‘거룩한 구원자 교회’(Church of the Holy Saviour), 카리예(Kariye)로 알려진 코라 수도원은 이스탄불 파티흐(Fatih) 지구, 고대 도시 성벽 근처에 위치했으며, 11세기와 12세기에 만들어진 복잡한 모자이크와 프레스코화로 잘 알려져 있다.

그리스 측은 튀르키예 측이 그리스정교회 부활절 다음날 코라 수도원을 모스크로 재개관한 이후부터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 왔다. 그리스 외무부는 성명을 통해 “튀르키예 당국의 결정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서의 성격을 왜곡하고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국제사회에 대한 도발”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념물의 보편적 성격을 유지하고 종교 및 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국제 기준을 준수하는 것은 모든 국가에 구속력이 있는 분명한 국제적 의무”라고 했다.

4세기 초 콘스탄티누스 대제가 건축한 ‘거룩한 구원자 교회’는 1453년 오스만 투르크가 콘스탄티노플을 정복한 후 50년 후에 카리예 모스크로 개조됐다.

튀르키예 정부는 1945년 이 건물을 박물관으로 지정했으며, 이 박물관은 미국의 미술 역사가들이 교회의 모자이크 복원을 도운 후 1958년 공개 전시를 위해 문을 열었다.

AP통신은 “최근 앙카라에서 열린 개막식은 에르도안 대통령이 원격으로 진행했다. 공식적인 개조는 2020년에 발표됐다”고 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국으로 방송된 행사에서 “행운을 가져다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지역 신자들의 기도 시간도 포함됐다.

2020년 광범위한 국제적 반대 속에서도, 에르도안 대통령과 수백 명의 무슬림들은 모스크로 재지정된 아야 소피아에서 86년 만에 처음으로 열린 무슬림 기도회에 참석했다.

CP는 “이번 건물 개조는 에르도안 집권당의 보수적이고 종교적인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한 전략적 움직임으로 여겨진다”고 전했다.

미국 국무부도 “튀르키예 정부는 유적지의 ‘다양한 역사’를 존중해 달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국영 아테네-마케도니아 통신에 “세계문화유산인 코라 박물관이 모스크로 재개관한 것을 알고 있다”며 “우리는 터키 정부가 다양한 역사를 존중하는 방식으로 다양한 종교 공동체를 수용해 온 유적지와 건물에 대한 접근을 보장하고 보존할 것을 권장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