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교단 추천 증경회장 80여 명 초청
“교파·교리로 분열 거듭한 것 부끄러워
연합기관 하나 됨 위해 먼저 내려놓겠다”

한교총 연합운동공로자 초청 오찬
▲한교총이 14일 오전 11시 서울 메이필드호텔에서 연합운동 공로자 초청 오찬을 가졌다. 회원 교단에서 추천한 증경총회장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한교총
한교총 연합운동공로자 초청 오찬
▲장종현 대표회장은 “한국교회가 교파와 교리적인 문제로 분열에 분열을 거듭한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며 “한기총-한교연 등 연합기관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먼저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교계 연합운동에 공로를 끼친 각 교단 원로목회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교총은 감사의 달 5월을 맞아 14일 오전 11시 서울 메이필드호텔에서 연합운동 공로자 초청 오찬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회원교단에서 추천한 증경총회장 등 80여 명을 초청, 그간의 사업을 보고하고 연합운동에 협력한 공로자들을 치하했다.

공동대표회장 임석웅 목사의 사회로 시작된 1부 예배는 예장 대신 총회장 임병무 목사의 기도, 공동대표회장 이철 감독회장의 설교, 대표회장 장종현 목사의 환영인사, 명예회장이자 예장 합동 증경총회장 김선규 목사의 축도로 이어졌다.

이철 감독회장은 “한국교회가 연합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한기총과 한교연과의 통합이 남아 있다”며 “연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 연합의 목적은 교회를 통한 영혼 구원에 있음을 기억하자”고 말했다.

이어 “그간 연합을 위해 힘써 주신 선배님들과 동역자들께 감사드리며, 한국교회의 연합을 위해 앞으로도 기도와 협력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대표회장 장종현 목사는 환영인사를 통해 “그동안 한국교회 연합과 일치를 위해 힘써 주신 모든 목사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 수고가 헛되지 않도록 한국교회 연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장 대표회장은 “한국교회가 교파와 교리적인 문제로 분열에 분열을 거듭한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며 “한기총-한교연 등 연합기관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먼저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2부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한교총 홍보 영상을 시청하고 인사를 나누며 기념 촬영을 하는 등 교제의 시간을 갖고, 한교총 명예회장 소강석 목사의 오찬기도로 모든 순서를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