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한 성령 하나님의 사역, 오늘날 여전히 간구해야”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2023 교리와 부흥 콘퍼런스’ 박동진·김병훈 교수 강의

▲2023 교리와 부흥 콘퍼런스 첫날 현장. ⓒ김신의 기자

▲2023 교리와 부흥 콘퍼런스 첫날 현장. ⓒ김신의 기자
‘2023 교리와 부흥 콘퍼런스’가 ‘성령의 능력으로’라는 주제로 예수비전교회(담임 도지원 목사)에서 21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됐다.

마틴 로이드 존스의 설교학, 개혁주의서 파생

‘마틴 로이드 존스의 성령론: 성령 세례와 부흥, 그리고 진정한 설교’를 강의한 박동진 교수(수도국제대학원대학교)는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개혁주의 설교자 마틴 로이드 존스는 ‘진정한 설교야말로 오늘날 교회와 세상을 위해 가장 절실히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며 “그에게 있어 설교란 교회의 주요하고 특별한 임무일 뿐 아니라, 사람들을 참된 진리의 지식으로 이끄는 하나님의 방법이다. 그의 설교학의 뿌리는 그의 성령론에 있으며, 그의 성령론의 중심에는 그의 성령 세례에 대한 이해가 자리잡고 있다”고 했다.

그는 “로이드 존스에 따르면, 설교는 ‘강해적이며 교리적인 설교문’과 ‘성령으로 세례를 받은 설교 행위’라는 두 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그는 참된 기독교 설교란 반드시 성령세례를 동반해야 한다고 확신했다. 그의 성령 세례 교리는 설교의 영역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었고, 구원의 확신, 봉사에 있어 능력 부여를 포함한 신자의 다양하고 넓은 영적 경험을 다루고 있다”고 했다.

박 교수는 “로이드 존스는 성령 세례를 중생과 구별된 사건으로 이해했고, 성령 세례의 결과 중의 하나는 구원의 확신을 가져다 준다는 것, 성령 세례는 전적으로 하나님의 주권에 달려 있다고 여겼다. 또 그는 성령 세례가 단회적인 것이 아니며 여러 번 반복될 수 있고, 성령 세례는 설교 행위에 있어 설교자와 청중에게 동시적으로 신적 권위, 하나님의 임재에 대한 감각을 불러일으키며, 성령 세례의 주된 목적은 설교자에게 성령의 능력을 부여하는 것이라 이해했다”고 했다.

또 “그의 성령 세계 교리가 주로 논쟁을 일으킨 부분은 중생과 성령 세례에 관계한 것이지 설교학에 관한 것이 아니다. 전통적인 개혁주의 입장은 성령 세례란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중생의 순간에 누리는 최초의 경험으로 보기 때문이다. 개혁주의 입장에서 그의 교리는 오순절주의가 주장하는 이중 패러다임(중생-성령 세례)과 다를 바 없다”며 “그러나 그의 교리는 ‘구원의 확신’과 ‘부흥’이라는 개혁주의 전통의 두 교리에서 파생됐다고 보는 것이 옳고, 참된 설교의 방식에 있어 강해적이며 교리적이며 경험적이어야 한다는 점에서 개혁주의 전통의 설교학, 특히 영국 청교도와 이들의 계승자인 조나단 에드워즈의 설교학을 계승하고 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그러면서 “로이드 존스는 성령의 동력 없이 하나님의 일을 시도하는 것이야말로 오늘날 교회의 가장 큰 위험이라고 봤다. 설교자에게 가장 긴급한 필요는 최신의 방법론이나 새로운 메시지를 찾는 것이 아니라 삶과 설교 사역을 지탱해주는 영적인 ‘불’과 새 언약적 능력의 참된 원천인 ‘옛 수원’ 즉 성령의 능력을 구하는 것이며, 성령의 부으심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더욱 새롭게, 충만하게 경험하기를 갈망하는 것”이라며 “로이드 존스의 성령 세례의 필요에 대한 확신은 오늘날 설교자들에게 성경을 충실하게 강해 하는 일에 전념하면서도, 단지 성령의 일반적인 사역에 만족하지 말고, 설교 사역 가운데 비상한 성령의 능력을 기대하고 이를 위해 간구해야 할 긴급한 필요가 있음을 여전히 역설하고 있다”고 했다.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이 진술한 성령 하나님
새로운 성령 하나님의 장, 엉성한 반복 우려

세 번째 주제를 맡은 김병훈 교수는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에 나타난 성령 하나님의 존재와 사역’에 대해 강의했다.

김병훈 교수는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이하 신앙고백서)는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진술에서 성령 하나님의 신성과 위격에 대해 명확히 언급하고 있다. 하지만 성령 하나님에 대한 별도의 장을 할애하지 않고, 대소요리 문답도 성령 하나님에 대한 독립적 문답을 제시하고 있지 않아 성령 하나님에 대한 교훈을 소홀히 하거나 무시하고 있다는 주장이 종종 제기됐다”고 했다.

그는 “미국장로교는 전통신학자 등 일부 반대의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1903년 34장 ‘성령 하나님에 대하여’를 추가하여 신앙고백서를 개정했다. 개정을 주장한 대표적 인물인 찰스 브릭스는 신앙고백서가 그 당시에 필요한 문제에 대해 답을 주기 위해 만들어졌기 때문에 성령 하나님의 사역에 대한 충분한 정리를 제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신앙고백서 개정에 강하게 반대했던 벤자민 워필드는 개정 후, 이미 진술했던 것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도 흩어져 있는 진술을 한 장에 모아 다시 쓴 것이 새로운 효과를 준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했다.

이어 김 교수는 기존 신앙고백서에서 나타난 성령 하나님의 존재와 사역, 성경, 하나님의 작정, 창조, 은혜언약, 그리스도, 효과 있는 부르심, 의롭다 하심, 양자 삼으심, 거룩하게 하심(성화), 믿음, 선행, 성도의 견인, 구원의 확신, 율법, 그리스도인의 자유, 경건한 예배, 교회, 성도의 교제, 성례, 세례, 죽은 자의 부활에 대해 살피며 “신앙고백서는 성령 하나님의 사역에 대해 이미 풍성하게 진술하고 있다. 워필드의 말처럼 새로운 별도의 성령 하나님의 장은 엉성한 반복의 형태가 될 우려가 있다. 성령 하나님에 대한 별도의 장을 구성한다면, 성경에서 성령 하나님의 존재와 사역에 대한 새로운 교훈을 배우게 될 경우라면 적절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올해 콘퍼런스에서는 성령 세례와 성령의 권능, 마틴 로이드 존스의 성령론(성령 세례와 부흥, 그리고 진정한 설교), 개혁교회 표준문서에 나타나 있는 성령 하나님의 존재와 사역, 오순절 성령과 그리스도와의 연합, 조나단 에드워즈의 성령론, 제임스 뷰캐넌의 성령론(회심과 부흥), 양자의 영과 성령의 중보기도 등 7개 주제강의가 마련됐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