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운동, 기복에만 집중돼… 섬김은 선택 아닌 필수”

김진영 기자  jykim@chtoday.co.kr   |  

기독교학술원 ‘영성과 섬김’ 주제로 발표회

▲기독교학술원 제18회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박봉배 박사, 김영한 박사, 민경배 박사, 성기호 박사. ⓒ기독교학술원 제공

▲기독교학술원 제18회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박봉배 박사, 김영한 박사, 민경배 박사, 성기호 박사. ⓒ기독교학술원 제공

기독교학술원(원장 김영한 박사)은 6일 아침 서울 신반포중앙교회(담임 김성봉 목사)에서 제18회 월례기도회 및 발표회를 가졌다.

‘기독교 영성과 한국사회를 섬기는 교회’를 주제로 열린 이날 발표회에선 박봉배 박사(전 감신대 총장), 민경배 박사(백석대 석좌교수), 성기호 박사(전 성결대 총장)이 발표회 주제에 대해 각각 윤리적, 교회사적, 복음선교적 측면을 발표했다.

먼저 박 박사는 “오늘의 한국교회는 내적인 그리고 숫자적인 성장에는 유례 없는 성장을 하였으나 사회를 향한 봉사면에 있어서는 낙제 점수를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그 중에도 한국교회의 성령운동은 지나치게 개인 중심적이어서 자기 자신의 축복에 치중하는 기복사상에 잠겨 이웃과 사회를 향한 봉사에는 별로 중점을 두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한국교회의 성령운동은 개인적 신앙 문제, 특히 개인적인 기복 사상에 집중되어 있는 것 같다”며 “섬김의 삶은 기독교인들이 해도 좋고 안 해도 좋은 성격의 것이 아니다. 참된 그리스도인이라면 반드시 해야 하는 본분이요 핵심적인 삶의 모습이다. 이런 관점에서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영성 생활은 반드시 섬김과 봉사의 삶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발표한 민 박사는 한국 역사 속에서 기독교가 감당해 온 섬김의 역할들을 설명하며 “교회 안에서 우리는 사랑의 힘을 알게 된다. 참된 영성은 제단 앞에서 그리스도의 십자가 사랑을 우러러 볼 때에 얻게 된다”며 “우리는 교회에서 우리 자신이 하나님의 사명을 받았다는 것을 알 때 참된 영성을 가지고 세상을 섬길 수 있다. 우리는 사명으로 인간의 삶과 행동의 가치를 알게 된다”고 말했다.

끝으로 성 박사는 “한국교회가 육적인 것, 세속적인 것, 물질적인 것으로부터 구별된 거룩하고 영적인 것을 추구하는 삶을 강조함으로 그 동안 건강하게 자라왔고 또 사회를 향한 책임도 잘 감당해 왔다”며 “그런데 교회의 세속화 내지 신자들의 거룩함 상실은 기독교가 사회로부터 냉대 내지 멸시를 받는 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성 박사는 “교회와 그 구성원인 신자 한 사람 한 사람이 세상을 향해 소금과 빛의 사명을 잘 감당함으로 그들이 속한 사회를 변화시키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삶을 살아야 할 것”이라며 “요한 웨슬리의 말처럼, 자기 형제를 사랑하되 말로만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사랑하셨듯이 사랑하는 자는 그 누구나 선한 일에 열심을 내지 않을 수 없다”고 역설했다.

한편 기독교학술원 원장 김영한 박사는 ‘민족과 사회의 시대적 과제를 짊어지는 교회’를 제목으로 한 개회사에서 “교회는 이 세상에서 시시각각으로 다가오는 하나님의 나라의 증언자로서 부름을 받았고 세움을 받은 것”이라며 교회가 사회의 빈부 격차를 완화하고, 이념의 양극화를 줄이며, 세상 가운데 세상을 섬겨고, 통일의 매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박사는 “한국교회는 그 자체의 성곽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면서 “이 세상의 소금과 빛으로서 이 세상 속 한 가운데 존재해야 한다. 그리고 소금으로서 이 세상 가운데서 녹음으로써 맛을 내고 방부제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