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축제 반대 ‘거룩한 방파제 통합국민대회’ D-9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6월 1일 서울 대한문 일대서 개최

서울광장 건너편 대한문 일대에서
일체의 반기독교 악법 반대 운동
전국에서 20만여 명 참석 예상돼

▲2023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에 참석한 성도들이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크투 DB
▲2023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에 참석한 성도들이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크투 DB

도심 한복판 노출된 장소에서의 동성애 퀴어축제에 반대하는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이하 국민대회)’가 올해도 6월 1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중구 서울광장 건너편 덕수궁 대한문 일대에서 열린다.

퀴어축제는 올해 6월 1일 서울광장 개최를 시도했으나, 이날 서울광장에서 서울시 주최 서울도서관 주관 행사 ‘책 읽는 서울광장’이 진행돼 지난해에 이어 최종 불발됐다.

퀴어축제 조직위 측은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퀴어퍼레이드 장소를 서울 중구 을지로입구역 주변 남대문로에서 종로구 종각역 인근 우정국로 일대로 변경 발표했다. ‘예스, 퀴어(YES QUEER)!’라는 슬로건으로 열리는 올해 퀴어축제는 오는 5월 27일부터 6월 18일까지 열린다.

이에 맞서는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는 동성애 퀴어축제 외에도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성혁명 교육과정, 학생인권조례, 생활동반자법 등 일체의 반기독교 악법을 반대하는 표어를 내걸고 대회를 준비 중이다.

국민대회 측은 “차별과 혐오 개념을 내세워 동성애를 옹호하며 여론몰이를 하는 것은 동성애로 인해 청년층 에이즈가 급증하는 현실을 외면하는 것”이라며 “에이즈에 감염되면 기대 수명이 30년 단축됨은 물론, 삶의 질이 절벽으로 떨어진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국가인권위원회가 인권을 내세워 차별금지법 통과를 권고하는 것은 왜곡된 인권 개념으로, 국민건강권을 크게 해치는 것이라고 국민대회 측은 덧붙였다.

특히 “차별금지법이 통과된 구미 선진국에서는 성윤리 도덕의 타락과 함께 남녀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경건한 가족과 가정의 가치가 무너지고 있다”며 “악한 풍조를 조장하는 악법들을 반드시 막아낼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매년 열리는 집회 참가 인원이 계속해서 급속히 늘어나는 추세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올해는 전국에서 20만 명이 서울 국민대회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특히 일반 언론들을 향해 ‘정확한 보도’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국민대회 측은 “지난해에는 퀴어축제보다 국민대회 참석 인원이 압도적으로 많았음에도, 일부 언론들이 비슷한 규모로 참석했다는 왜곡 보도를 일삼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국민대회에서 함께할 청년 기수단 5천 명을 모집하고 있다.

문의: https://loveisplus.co.kr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