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롬니, 최근 잡지서 신앙관 상세히 밝혀

워싱턴DC=권문정 기자 입력 : 2012.08.24 10:06

美 대선후보들, 워싱턴 국립성당 발행잡지에서 신앙관 피력

미국 대선이 몇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오바마 현 대통령 민주당 후보와, 공화당 미트 롬니 후보의 신앙이 또 하나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두 후보가 워싱턴 국립성당(Washington National Cathedral) 발간 잡지 ‘캐데드럴 에이지(Cathedral Age)에 자신의 신앙관을 밝혔다. 1년에 4회, 3만부씩 발행하는 잡지인 ‘캐데드럴 에이지’는 지난 14일(화) 최근 발행됐으며, 이 인터뷰에서 양 후보는 각자의 신앙을 변증하고 있다. 대통령 후보들이 이렇듯 자신의 신앙관을 밝히는 일은 보기 드물다.

먼저 잡지는 ‘당신의 삶에서 신앙이란 어떤 역할을 하는가?’라는 동일한 질문을 두 후보에 던졌다.

롬니 후보의 응답: “신앙은 내 삶에서 필수적이다. 내 교회에서 나는 평신도 목회자로 섬겼었다. 나는 교회의 수칙을 신실하게 따르고 있다. 나는 내 가정에서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내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고 가르침을 받았다. 내 아버지는 마틴 루터 주니어의 평등 사상에 헌신된 분이었으며, 우리 부모님은 주변 이웃들을 돌보는데 열심을 내시며 전국적인 자원봉사단체로 키워내셨다. 내 신앙은 ‘모든 인류 그리고 무엇보다 함께 사는 미국인들, 또 하나님의 자녀들을 향한 책임이 서로에게 있다’는 데 기반하고 있다.”

 

▲민주당 대선후보 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

오바마 현 대통령의 응답: “무엇보다 먼저, 내 기독 신앙은 나에게 세상을 보는 시각과 다른 신앙을 가졌다면 내게 주어질 수 없을 것이라 생각하는 안정(Security)을 나에게 준다. 내가 사랑받고 있다는 것. 그리고 결국에는 하나님께서 다스리시며, 내 주요 책임은 하나님을 내 마음과 뜻과 정성을 다해 사랑하고,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것이다. (기독신앙이 나에게 요구하는) 기준에 항상 도달하지는 못하지만, 내가 언제나 추구하는 기준임에는 변함이 없다.

내 신앙은 내게 위로를 주는 큰 요소다. 예전에 말한 적이 있듯 대통령 임기 동안 내 신앙이 많이 자라났다. 이번 행정부 기간 나는 기도를 더 많이 하게 됐다. 링컨 대통령이 ‘도저히 길이 없는 상황 속에서 (기도하기 위해) 더 많이 무릎을 꿇을 수 밖에 없었다’고 말한 처럼 말이다. 결과적으로 나는 내 신앙이 내 삶의 방식을 결정짓는 것이 되어야 함을 확인하고 있다. 남편으로서, 가장으로서, 또 한 국가의 대통령으로서, 내 신앙이 내가 선하고 진정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데 초점을 맞추게 도와주고 있다.”

잡지는 또 각 후보에게 좋아하는 성경구절이나 기도문 등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롬니 후보는 마태복음 25장 “내가 주렸을 때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 마실 것을 주었으며, 외로울 때 친구가 되어주었고, 헐벗었을 때 입을 것을 주었다”는 구절의 킹제임스버전을 꼽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사야 40장 31절 ‘오직 여호와를 앙망하는 자는 새 힘을 얻으리니 독수리가 날개치며 올라감 같을 것이요 달음박질하여도 곤비하지 아니하겠고 걸어가도 피곤하지 아니하리로다’와 ‘하나님은 우리의 피난처시요 힘이시라’로 시작하는 시편 46편을 꼽았다. 그는 지난 9·11 테러 10주기 행사에 참석해 이 동일한 성구를 읽은 적이 있다.

오바마와 롬니 후보 모두 신앙에 대한 의혹 제기를 많이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 잡지는 “어떻게 그들이 (그들의) 신앙 혹은 기독 신앙에 대한 신실성에 대한 의혹(혹은 질문)들에 반응하는지”를 묻기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응답은 이랬다. “(그런 질문들 앞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이 없다. 나는 예수님을 향한 신앙이 바른지 혹은 진짜인지 물어오는 이들을 설득시키기 위해서가 아닌, 대통령으로서 내가 해야 할 일을 할 뿐이다. 나는 내 신앙을 따라 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말씀 안에 머물려고 노력하며, 그 분과 같이 내 삶이 변화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나는 완벽하지 않다.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그 분을 따르는 것을 계속하면서, 다른 이들을 섬기는 것이다. 내가 있는 위치에서 겸손한 자세로 다른 이들의 삶을 조금 더 낫게 이끄는 일 말이다.”

 

▲공화당 대선후보 미트 롬니 전 매사추세츠주지사.

롬니 후보는 동일한 질문에 이같이 응답했다. “나는 자주 내 신앙과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는 믿음에 대해 질문을 받는다. 나는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이자 인류의 구원자로 믿는다. 모든 종교는 자신만의 독특한 교리와 역사가 있다. 이런 주제는 비판의 중심이 되기 보다 관용성을 보이는 시험지(Test)가 되어야 한다. 우리가 믿고 동의하는 부분에서만 이뤄지는 종교적 관용은 피상적 관용이 되고 만다.”

롬니 후보는 자신의 신앙에 대해 ‘몰몬교’라는 특정 단어를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한때 평신도 목회자였다는 표현을 통해 깊은 헌신도를 드러냈다.

롬니 후보는 한때 타 종교의 평신도 목회자와 같은, 배인 캐피털(Bain Capital)의 수장 역할을 감당했으며, 이후 보스턴 지역 예수그리스도후기성도교회(혹은 몰몬교회)를 관할하는 대표에 임명되기도 했다.

워싱턴 국립성당 사제인 프랜시스 웨이드 목사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양 후보는 이 질문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시간을 투자해 답변을 작성했다”며 “이유는 이 국립성당이 모든 사람들의 기도의 집이 되어왔던 상징적 역할과 연관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이같은 소개와 함께 종교와 정치의 분리 헌법에 대한 내용을 다시 한번 확인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