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

사제, 영국성공회, 가톨릭, 신부,

영국성공회 ‘고해성사 비밀유지’ 방침 유지하기로

영국성공회가 아동성학대와 관련된 고백에도 ‘고해성사 비밀유지’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최근 보도했다. 다만 사제들은 참회자들에게 범죄 행위를 경찰서나 법에 규정된 당국에 자수할 것을 요구해야 한다. 만약 참회자가 이를 거…
터키, 이스탄불

터키, 미국인 선교사 재입국 금지

최근 터키 정부가 미국 선교사의 재입국이 금지되면서 외국 기독교인들에 대한 적대감이 드러나고 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탄불에 위치한 카디코이 인터내셔널에서 봉사하고 있는 마이크 플랫(Mike Platt) 목사는 지난 8일(현지…
저스틴 웰비 대주교, 마이크 홈페이오, 제레미 헌트 외무장관,

“美-英, 박해받는 기독교인들 위한 외교 정책 펼쳐야”

영국의 저스틴 웰비(Justin Welby) 캔터베리 대주교가 제레미 헌트 외무장관과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을 만나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스틴 웰비 대주교가 마련한 이날 자리에…
라르쉬, 장 바니에

자선 단체 ‘라르쉬’ 설립자 장 바니에, 90세로 별세

세계 발달 장애 및 지체자들을 위한 자선 단체 라르쉬 설립자인 캐나다 장 바니에(Jean Vanier)가 90세의 나이로 소천했다. 고인이 설립한 라르쉬(L'arche, 방주)는 고인이 파리에서 갑상선 암으로 7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캐나다 해군 장교 출신으로 토론토 대학에서…
콜로세움, 기독교인 박해, 아시아 비비,

“전 세계 박해받는 인구의 80% 기독교인”

전 세계 박해받는 인구의 80%가 기독교인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정부가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영국성공회 트루로 교구의 사제인 필립 마운스테판 목사는 최근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에게 초점을 맞춘 중간 보고서…
앙가엘로스 사제

영국 콥트교 수장 “반기독교주의, 실제적인 현상”

영국의 콥트 정교회 수장이 신앙의 공동체가 반기독교에 공동으로 대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앙겔로스 대주교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스리랑카에서 지난 부활주일 3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
박해 핍박

英 교계 지도자들 “종교의 자유는 인간의 가장 기본적 권리”

영국성공회 캔터베리 대주교와 영국과 웨일즈 가톨릭교회 수장은 정부에 신앙으로 박해받고 있는 기독교인들을 보호하고 종교의 자유를 신장하기 위한 의미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저스틴 웰비 대주교와 빈센트 니…
도트르담 화재

루이비통 회장,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에 2,500억 원 기부

화재로 큰 피해로 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위한 기부 약정액이 하루 만에 6억 유로(약 7,700억 원)가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은 노트르담 …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에 관해 알아야 할 9가지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규모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 400여 명이 투입되어 화재 진압에 나섰으나 지붕과 첨탑이 전소되는 등 피해를 입었다. 최근 ‘더가스펠코얼리션’은 노트르담 대성당에 관해 알아야 할 9가지’를 다음과 같이 소…
도트르담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소식에 각국 지도자들 안타까움 드러내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 세계 지도자들이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슬픔을 겪은 프랑스인들과 연대했다고 영국 가디언지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임마누엘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의 일부가 타는 것을 바라보는 것이 슬프다…
노트르담 성당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대형 화재…방화 아닌 사고 추정

프랑스 파리에 소재한 노트르담 대성당에 15일(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르피가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오후 6시 50분 정도에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프랑스 2TV는 경찰을 인용해 방화가 아닌 사…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이 ‘반지 입맞춤’ 거부한 이유

프란치스코 교황의 ‘반지 입맞춤’ 거부로 논란이 일자 교황청이 28일(현지시간) “위생 때문이었다”고 공식 해명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보도했다. 지난 25일 이탈리아 로테로 성지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신자들이 존경의 의미로 그의 반지에 입…
 올루호울 일레산미

英 런던 시장 “표현의 자유 매우 중요… 그러나 한계도”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이 영국의 한 목회자가 사우스게이트 튜브역 인근 거리에서 전도하다 체포된 사건을 언급하며 “표현의 자유에는 제한이 있다”고 말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최근 보도했다. 2월 말 영상을 통해 노방에서 전도 중 경찰에 체포된 오루울…
신장 기증

신장 기증으로 맺어진 두 여인의 우정

마가렛 잭슨(Margaret Jackson)과 모린 잭 (Maureen Jack)은 평범한 두 명의 여성처럼 보이지만 몇 년 전 한 사건으로 인해 두 사람의 삶에 변화가 일어났다. 14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3월 12일로 지정된 '세계 콩팥의 날'(World Kidney Day)'에 만난 '신장 쌍둥…
우크라이나 교회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나고 있는 종교의 자유 침해

우크라이나 리비프주 리비프(Lviv)에 있는 우크라이나 카톨릭 대학교(Ukrainian Catholic University)의 마이클 체렌코프(Michael Cherenkov)가 최근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우크라이나 지역 복음주의 교회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기고했다. 다음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설교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