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신학

목회/신학

“교회건축, 목회자의 신학과 건축가의 철학 겸비해야”

교회건축문화연구회(회장 임종수 목사) 창립 10주년 기념세미나가 ‘예배 그리고 공간’이란 주제로 1일 오전 10시 서울 구로구 성공회대학교 정보과학관에서 개최됐다. 신학자와 목회자, 건축가를 주축으로 지난 2002년 설립된 동 연구회는 교회 건축 발전 및 예배 …

예배학자와 건축학자 함께 ‘예배 그리고 공간’ 논의

교회건축문화연구회 10주년 기념세미나 ‘예배 그리고 공간’이 오는 6월 1일 오전 10시부터 성공회대 정보과학관 1층에서 개최된다. 교회건축문화연구회는 예배학자와 건축가들이 함께 모여 ‘더 나은 교회건축’을 고민하는 모임이다. 이들은 지난 10년간 내부…

번듯이 지어놓고 ‘경매’… 경쟁적 신축 삼가야

서울 강서구 A교회는 최근 은행 이자를 갚지 못해 경매에 넘어갈 위기에 처했다. 이 교회 B목사는 주일예배 출석이 150여 명에 달하자 4년 전 예배당 신축을 결정하고 은행으로부터 약 10여억 원을 대출했다. 그런데 교회가 완공되고 얼마 후 갈등이 생겼다. B목사와 …
승효상

“인간이 교회를 짓지만, 결국 교회가 인간을 바꾼다”

예상치 못했는데, 그는 ‘장로’였다. 그것도 모태신앙의. 아버지는 부산 구덕교회 창립멤버 중 하나였고, 그 역시 어린 시절을 이 교회에서 보냈다. 시간이 흘러 구덕교회는 그의 손에서 다시 태어났다. ‘빈자(貧者)의 미학’ 건축가 승효상이다. ‘거장’ 김수근…
김종웅

“상가교회라서 건물 꼭 지어야 한다는 건 잘못”

지금부터 6여 년 전, 김종웅 목사는 개척을 결심하고 경기도 용인시 동백동에 예배처소를 물색했다. 당시 김 목사를 따라 개척에 동참한 인원이 약 100명. 함께 예배를 드리려면 실 평수 2~300평의 공간이 필요했다. 임대료와 관리비를 합쳐 매월 2~3천만 원은 들겠다는 …
명성교회

무리한 확장에 빚더미… ‘건축’에 열 올리는 교회들

크리스천투데이는 [교회건축, 패러다임을 바꾸다]를 제목으로 한국교회 건축을 새롭게 논합니다. 오늘날 교회들의 ‘건물 짓기’가 본질에서 벗어나 교회 확장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문제의식에서 이 기사는 출발합니다. 과연 교회에서 ‘건물’이 갖는 의미는 무…
설교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