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추수감사 농어촌선교의 밤’ 산정현교회서 개최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회장 김기중 목사 “은혜와 감사의 이야기 전하고 싶어”

▲전국 농어촌 목사합창단이 총 8곡의 찬양을 선보였다.  ⓒ강혜진 기자

▲전국 농어촌 목사합창단이 총 8곡의 찬양을 선보였다. ⓒ강혜진 기자
(사)한국농어촌선교단체협의회(회장 김기중 목사) 주최 ‘2023 추수감사 농어촌 선교의 밤’ 행사가 26일(목) 오후 7시 산정현교회(담임 김관선 목사) 소양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1부 예배는 김혜은(배우) 권사의 사회, 이정석 과장(농림축산식품부 기독선교회 회장)의 기도, 김관선 목사의 설교, 임성재 목사(농어촌목사합창단 단장)의 축도로 드렸다.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제사’(시 50:23)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김관선 목사는 “제가 나이에 비해 굉장히 젊어 보인다. 어린 시절 부유하게 살다가 집안이 어려워지면서 학창 시절을 힘들게 보냈다. 그러나 저희 가정에는 항상 음악이 있었다. 어머니가 음악을 좋아하셨고 잘하셨는데, 저도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아서 감사하고 찬송하면서 살았더니 지금의 얼굴이 됐다. 찬양으로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니까 하나님께서 힘을 주시고 더 기쁨으로 찬양하는 삶을 살게 하셨다. 여러분도 하나님을 찬양함으로 영화롭게 하는 삶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한국농어촌선교단체협의회 회장 김기중 목사는 “2023년 우리의 사역을 돌아볼 때 ‘은혜’와 ‘감사’라는 두 단어가 떠오른다. 우리는 은혜와 감사의 이야기를 전해드리고 싶다. 오늘 이 시간도 은혜와 감사가 넘치는 시간이 되시길 기도한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선교회를 소개하는 영상에 이어 2부 행사에서는 산정현 오페라단 ‘창’과 초교파 전국농어촌목사합창단이 감사와 찬양의 무대를 선보였다.

▲산정현 오페라단 창이 창작 오페라 ‘아버지’의 일부를 선보였다. ⓒ강혜진 기자

▲산정현 오페라단 창이 창작 오페라 ‘아버지’의 일부를 선보였다. ⓒ강혜진 기자
산정현교회 솔리스트로 구성된 오페라단 창은 창작 오페라 ‘아버지’ 2막에 나오는 5중창 곡 중에서 누가복음 15장의 탕자 이야기를 현대적으로 각색해 새롭게 자체 제작한 ‘좋은 일이 한 가지 있오!’와 ‘이제 난 부자야! 진정한 부자!’를 선보였다.

이어 전국농어촌목사합창단(단장 임성재 목사)이 최철 교수의 지휘와 피아니스트 정유진의 반주로 ‘누군가 널 위해 기도하네’(송지열 편곡), ‘은혜’(손경민), ‘내 영혼이 은총 입어’(정유리 편곡), ‘선한 능력으로’(정지윤 편곡), ‘고향 생각’(현재명), ‘때를 얻는지 못 얻든지’(정유리 편곡), ‘감사 찬송’(이영수 편곡), ‘주기도문송’(다함께)을 선보였다.

▲참석자들이 함께 주기도문송을 부르고 있다.  ⓒ강혜진 기자

▲참석자들이 함께 주기도문송을 부르고 있다. ⓒ강혜진 기자
한편 (사)한국농어촌선교단체협의회는 이 땅의 농어촌을 회복시키고 복음으로 잘살기 운동을 전개하기 위해 1996년 3월 29일 설립된 기독교 NGO 단체다.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법인(비영리) 설립 허가를 받았으며, 한국 기독교 주요 교단의 10개 총회 농어촌부와 농어업 관련 기관·단체 26개, 기독선교회(신우회) 및 농어촌 선교에 뜻이 있는 개인들이 가입해 함께 활동 중이다.

산하에 한국농어촌목회연구소(전국 13개곳 권역별), 농어촌목회학교, 사모이야기학교, 초교파전국농어촌목사합창단을 두고 활동하고 있다. 농어촌교역자 및 지도자 현장교육 세미나, 농어촌문화공연, 농어촌선교포럼 개최, 연슴농어촌봉사활동, 추수감사연합예배, 농어촌선교신문 발행, 농어민을 위한 기도모임 개최 및 농어촌이웃사랑 실천, 농어촌 다음세대를 세워가는 한국농선회 ‘온유장학회’ 사역 등이 있으며, 친환경 유기농수산물 직거래를 위한 소비자생활협동조합(한국농선회 생협)을 운영하고 있다.

오페라단 ‘창’은 기독문화를 널리 알리고 발전시키기 위해 명작 오페라 ‘라보엠’, ‘사랑의 묘약’ 등을 교회를 비롯한 다양한 공간에서 공연해 왔다. 또 창작 오페라 ‘아기 돼지 삼형제’, ‘아버지’와 같은 작품을 무대에 올리며 기독문화 콘텐츠의 저변을 넓히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