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냥 빚? 말 한 마디로 갚을 수 있는 돈의 양은

|  

[김형태 칼럼] 말 한 마디의 값

▲ⓒ픽사베이
▲ⓒ픽사베이

돈 주고 사는 것은 대개 물건들이다. 물론 집을 사기도 하고 학문이나 지식도 돈을 주고 살 수 있다. 많은 학자금은 학문을 사는 데 드는 돈이다. 그런데 말도 사야 한다. 큰 값을 주고 사야 한다.

밭을 갈다가 그 밭에 보화가 숨겨져 있는 것을 알게 된 소작인은 가진 돈 전부를 주고 그 밭을 산다. 밭을 본 게 아니라 밭 가운데 감춰진 보물을 보았기 때문이다.(마 13:44-46).

그러면 말의 값은 얼마일까? 속담 중에 “남아일언중천금”(男兒一言重千金/ 남자의 말 한마디는 천금(千金/ 금 천 냥)만큼 무겁다)이나 “말 한 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는 말이 있다. 금(金) 천 냥은 요즘 시세로 얼마나 될까? 천 냥은 만 돈이다. 1돈 값을 20만 원으로 계산하면, 1만 돈 값은 200억 원 정도 된다. 비싸다.

말 한 마디의 값이 200억이라면, 이 세상에서 가장 고가품이 말(言語)인 것이다. “태초에 말씀이 계셨다. 그 말씀은 하나님께 함께 계셨고, 하나님과 똑같은 분이셨다”(요 1:1/ The Word was first, The Word present to God, God present to the Word. The Word was God)는 말은, 말(씀)이 곧 하나님 자신이라 했으니 그 말의 값은 계산할 수가 없는 것이다.

말은 이만큼 귀하고 소중한 것이다. 사람이 말을 만들지만, 말이 또 사람을 만들기도 한다. 말은 또 인간만 누리고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언어는 곧 인간이요, 인격은 그의 생명과 같다.

‘그 사람의 말을 믿을 수 없어’는 그 사람(인격/ 생명) 자체를 믿을 수 없다는 뜻이다. 그의 말이 곧 그의 존재요, 생명이요, 의미인 것이다. 그래서 이 세상을 성공적으로 살다 간 사람들을 배우려면 그들이 남긴 말(어록/ 표어/ 좌우명/ 철학/ 유언)을 들어봐야 한다.

이제 선배들의 귀한 말을 들어보자. 200억 이상의 가치가 있는 말들을 들어 보자.

①“패배했다고 생각하면 패배한 것이다. 도저히 할 수 없다고 생각하면 하지 못한다. 이기고 싶지만 이길 수 없다고 생각하면 이기지 못하는 건 뻔한 일, 인생이라는 전투에서는 늘 빠르고 센 사람이 이기는 건 아니다. 늦거나 빠른 것과 상관없이 인생에선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이긴다.”(데일 카네기).

②“자신의 가치는 자기 자신에게서 나온다는 점을 명심하라. 다른 사람들이 그렇다고 말하기 때문에 가치 있는 것이 아니고, 내가 이루려고 하거나 이루어 놓았기 때문에 가치 있는 것도 아니다.”(웨인 다이어).

③“많은 사람들이 깊이 있는 생각을 할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을 갖고 있다. 그러나 사람들은 대부분 이런 가능성을 현실화할 수 있는 적절한 환경을 갖추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엄청난 능력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죽는다. 백만장자로 태어나서 거지로 일생을 살다가 죽는 것이다”(스티븐 라버지).

④“자신을 한계 짓지 말라. 많은 이들이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에 대해 한계를 정한다. 당신은 당신의 마음이 정하는 만큼 갈 수 있다. 당신이 믿는 것, 당신은 그것을 성취할 수 있다.”(메리 케이 애시).

⑤“우리가 지금 여기, 이 모습으로 있는 것은 우리가 애초에 그렇게 상상했기 때문이다.”(도널드 커티스).

⑥“인간이 자신에게 요구되는 바를 이뤄내기 위해서는 자신을 실제 모습보다 훨씬 훌륭하다고 여겨야 한다.”(괴테).

⑦“다친 달팽이를 보거든 도우려 들지 마라. 그 스스로 궁지에서 벗어날 것이다. 당신의 도움으로 그를 화나게 하거나 상심하게 만들 것이다. 하늘의 여러 사랑 가운데 제자리를 떠난 별을 보게 되거든 별에게 충고하고 싶더라도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라. 더 빨리 흐르라고 강물의 등을 떠밀지 말아라. 강물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장슬로우).

⑧“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와 같이/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과 같이/ 흙탕물에 더럽히지 않는 연꽃과 같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수타니파타).

인간만이 말을 하며 산다. 그의 말은 곧 그의 인격이요, 그 사람의 가치다. 그리고 말은 의미의 전달이라 세심하고 정확해야 한다. 흔히 언중유골(言中有骨/ 말 속에 뼈가 있다)과 남아일언중천금이란 말은 말 한 마디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강조하는 말이다. 그래서 웅변보다 침묵이 값지다고 하는 것이다.

김형태 박사
한남대학교 14-15대 총장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기성

“말라버린 눈물과 묻혀버린 회개, 성결 회복하자”

120년 앞두고 회개로 새 출발 전국 교회 회개 운동 동참 요청 한국교회, 초기엔 매력 잘 발휘 지금 메시지도 차별점도 없어 회개는 생소, 사중복음은 무시 다른 교단들과 다를 바 없어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류승동 목사) 제118년차 총회가 ‘회개와 상생…

제11차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 기자회견

“교육선교, 개종에서 삶의 변화까지 총체적 복음 전파”

(사)파우아교육협력재단(PAUA)이 주최하는 ‘제11회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가 오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온누리교회(서빙고) 청소년수련원에서 ‘선교지 미래와 방향성’을 주제로 열린다. 2018년 미주에서 열린 이후 6년 만이다. 2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

한국교회법연구원 창립 20주년

“법 지키지 않는 한국교회… ‘공범’ 되고 싶지 않았다”

“20년 전보다 성경·교회·국가법 오히려 안 지켜 연구원 존재 자괴감 들기도 하지만 사명 다할 것” 성경과 교회법·국가법을 연구하며 교회 내 분쟁을 조정하고 한국교회의 건강한 본질 회복에 힘써 온 한국교회법연구원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올해로 90세인 …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인정, 정치적 판단 안 돼”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대법원은 삼권분립 원칙에 따라 사법적극주의 유혹 배격하고, 헌법질서에 반하는 동성애 파트너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

2024 예장 통합, 신년감사 및 하례식

“김의식 총회장, 직무 중단하고 자숙을”

예장 통합 총회장 김의식 목사 논란과 관련, ‘총회장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손달익 목사, 이하 자문위)’가 직무 중단과 자숙을 권고했다. 현직 증경총회장들로 구성된 자문위는 6월 19일 모임을 갖고, “현 총회장과 관련하여 사과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권고…

이루다 미니스트리

이루다 미니스트리 첫 <파이어 성령 컨퍼런스>, 2천 석 전석 조기 마감

오는 8월 1일(목)부터 3일(토)까지 3일에 걸쳐 수원 신텍스에서 진행되는 가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한 지 불과 2주 만에 2천 석 전석 마감됐다. 이루다 미니스트리(대표 주성민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담임목사)는 전국 초교파 중·고·청년대학부 성령 컨퍼런스인 이번…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