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교회, 무슬림의 방해 불구 끝까지 예배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현지 지도자 “예배 금지 및 성도 해산, 법적 근거 없어”

▲인도네시아 지도. ⓒ위키미디어

▲인도네시아 지도. ⓒ위키미디어
인도네시아 서부 자바주의 한 교회가 무슬림들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예배를 드린 것으로 알려졌다.

모닝스타뉴스에 따르면,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각) 자카르타에서 남동쪽으로 약 60마일 떨어진 푸르와케르타에 있는 시말룽군개신교교회(GKPS)에 무슬림 2명이 잠입해 사진과 영상을 찍고 성도들에게 해산을 지시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러나 줄스 푸르바 목사(Julles Purba)는 성도들과 끝까지 예배를 드렸다. 이날 예배에는 다른 5개 도시의 GKPS 회원을 포함하여 약 60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줄스 목사는 최근 모닝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우리에게 ‘허가가 없기 때문에 지금부터 이곳에서 예배를 드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어떤 분쟁이나 갈등도 겪지 않았다”고 말했다.

13x8m 크기의 전통적인 지붕 구조로 벽이 없는 이 교회는 2년 전 지어졌으며, 현재 36명의 성도가 있다.

20일 소셜미디어에 등장한 관련 영상에 따르면, 줄스 목사는 예배를 드린 후 교회를 찾은 무슬림들과 논쟁을 벌였다. 지역시민단체(Rukun Warga) 대표로 확인된 한 남성은 교회 건물 밖 도로에서 기독교인들에게 “더 이상 이곳에서 예배를 드리지 말라”고 말했다.

그러자 다른 교회 지도자가 그에게 “관련 정부 규정을 아느냐”고 물었고, 시민단체장은 “예배를 방해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이후 회색 티셔츠를 입은 청년이 다른 남성과 함께 와서 “지역 이웃들의 바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그 교회 지도자는 시민단체장에게 “예배를 금지하는 사람들에 대한 법이 있다. 당신도 알고 있다. 예배를 방해하는 사람은 벌을 받아야 하지 않는가? 귀하는 규칙을 알지 않는가? 예배를 방해하는 자는 처벌을 받는다. 공무원은 이미 헌법을 알지 않는가? 교회 안에 들어가 사진을 찍고 회중을 해산시키는 일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자신의 트위터 계정(@bobby_risakotta)에 이 영상을 올린 바비 리사코타(Bobby Risakotta)는 “우리 예배는 일주일에 한 번 밀폐된 공간에서 드리고 치안을 방해하지 않는다. 이것이 당신들의 믿음을 방해하는가? 우리 집은 모스크에서 50m 떨어져 있는데, 그곳으로부터 하루에 5번 기도의 부름을 듣고 기도와 암송 소리는 말할 것도 없다. (그러나) 우리는 결코 그로 인해 방해받지 않는다”고 했다.

이번 갈등은 올해 3월 22일에 시작해 4월 20일 끝나는 무슬림 금식 기간인 라마단을 며칠 앞두고 발생했다.

기독교교회커뮤니언(Communion of Christian Churches)의 정의와 평화 사무총장인 헨렉 로크라(Henrek Lokra) 목사는 20일 모닝스타뉴스에 보낸 영상에서 “3월 19일 주일, 어제 박해를 받은 푸르와케르타 시말룽군개신교교회를 위해 기도해 달라”며 기도를 요청했다.

인권운동가들은 인도네시아에서 예배당 건축 허가를 얻기 위한 요건이 매우 까다롭고 ​​기독교와 기타 종교를 위한 건축은 많은 방해를 받는다고 말한다. 

인도네시아의 2006년 합동 장관령(SKB)은 대부분의 신규 교회가 건축 허가를 위한 요구 사항을 거의 충족할 수 없게 만들었다.

소규모 교회가 성도 90명 교회 및 지역의 타종교 기관 60명에게 승인 서명을 받아야 하는 조건을 충족했음에도 불구하고 당국의 응답을 제때 받지 못하거나 무시당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 특히 잘 조직된 급진 무슬림들이 비밀리에 외부인들을 동원해 소수종교인들을 위협하고 압력을 가하기도 한다.

인도네시아 헤리 차효노(Herry Tjahyono) 작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합동 장관령이 취소되지 않는 한 예배당을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누가 통제하고 있든) 합동장관령을 폐지할 배짱이 없다면 수평적 갈등의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며 “조코위 대통령은 슬퍼하며 호소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그 역시 이를 취소하지는 않는다. ‘나는 끼어들 수 없어’라는 오래된 주장이 있다. 그러나 이는 장관급 업무다. 그래서 의지와 결단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