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친이란 무장단체
ⓒ연합뉴스 보도화면 캡쳐
이라크 내 친이란 무장단체 ‘이슬라믹 레지스탕스’(Islamic Resistance)가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 등을 겨냥해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

현재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가자지구 휴전을 두고 협상 중인 가운데, 해당 공격으로 중동 지역의 긴장이 다시 고조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슬라믹 레지스탕스는 이란이 지원하는 이라크 내 무장 세력으로, 작년 10월 7일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가자전쟁이 발발하자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군을 요구하며 이스라엘과 자국 주둔 미국을 100차례 이상 공격해 왔다.  

2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 단체는 온라인 성명을 내고 이날 이스라엘 내 3지점을 겨낭한 미사일 공격이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또 전투기를 띄워 텔아비브 두 지점, 남부 도시 브엘세바의 한 지점에서 장거리 순항 미사일로 3차례 공격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이번 공격이 ‘가자 주민들과 연대 속에’ 이뤄졌다고 강조하며, ‘적들의 거점’을 계속해서 겨냥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표적이나 사상자 발생 여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시리아 국방부는 2일 밤 성명을 내고 “이스라엘 공습으로 군인 8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이날 밤 요르단강 서안지구 골란고원에서 날아온 이스라엘 공습으로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변이 타격을 받아 이러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했다.

한 소식통은 “이번 공습은 시리아 보안군이 사용하는 건물 한 채를 타격했다”며 “이번 공격을 받은 지역이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롤라와 이란 군사 조직이 자리잡은 일대”라고 했다.

이스라엘 측은 이와 관련된 언급은 따로 내놓지 않은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