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에미상 후보’ 배우, 영화 촬영 도중 실제 침례받아

뉴욕=김유진 기자     |  

‘서던 가스펠’ 주연 에리치 “영화·플랫폼으로 복음 전할 것”

▲미국 기독교 영화 ‘서던 가스펠’(Southern Gospel)에 출연한 배우 맥스 에리치가 침례를 받고 있다.   ⓒ선브레이크 스튜디오

▲미국 기독교 영화 ‘서던 가스펠’(Southern Gospel)에 출연한 배우 맥스 에리치가 침례를 받고 있다. ⓒ선브레이크 스튜디오
미국 에미상 후보에 오른 배우 맥스 에리치(Max Ehrich, 31)가 영화 촬영 도중 침례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신작 기독교 영화 ‘서던 가스펠’(Southern Gospel)의 주연을 맡은 에리치는 크리스천포스트(CP)와의 인터뷰에서 “실제로 영화를 찍는 동안 침례를 받았다. 내 극중 캐릭터가 침례를 받았고, 나도 받고 싶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이것이 상관관계가 있어 좀 놀랐다”고 밝혔다.

그는 촬영 당시에 “개인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이 영화가 진정 나를 예수님과 하나님께로 더 가까이 데려갔다고 느낀다. 침례를 받게 되어 정말 기뻤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내 삶에 지속적인 영향을 끼쳤다. 스스로를 항상 신앙인이라 생각했지만, 내 목적이 무엇인지, 어떻게 이 산업과 내 플랫폼을 사용해 계속 복음을 전할지 더 깊은 수준에 도달했다”고 말했다.

1960년대 록 스타 가수 새뮤얼 앨런(Samuel Allen)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지난 10일 미국 전역에서 개봉됐다.

주인공 앨런(배역 에리치)은 자신의 가족을 학대한 교인들로 인해 수 년간 분노와 상처를 겪으며 방황한다. 법원 판사는 앨런이 지역사회에 마약 중독의 위험성을 알린다는 조건 하에 기소를 취하했고, 결국 그는 부친을 따라 목회자가 되기로 결심한다. 이 과정에서 앨런은 자신과 가족을 학대했던 교회 지도자의 영항력을 극복하는 데 성공한다.

‘서던 가스펠’은 아이코닉 이벤트 릴리스와 브릿지스톤 멀티미디어 그룹이 공동 제작하고, ‘워킹데드’, ‘리놀륨’에 출연한 배우 케이틀린 나콘(Katelyn Nacon), ‘웬즈데이’에 엠마 마이어스(Emma Myers), ‘아우터 뱅크스’에 게리 윅스(Gary Weeks) 등이 출연한다.

앞서 에리치는 TV 드라마 ‘더 영 앤드 더 레스트리스’, ’ 언더 더 돔’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그는 이 영화가 “하나님의 은혜와 용서를 강조함으로써, 교회에 상처를 입었거나 기독교에 저항하는 사람들이 결점이 있는 인간 대신 참된 복음이신 예수님을 바라볼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또 “당신이 예수 그리스도와 직접 대화를 나누지 않는 한 길을 찾는 중이며, 결함 있는 동료 인간과 대화하고 있는 것”이라며 “만일 누군가가 자신을 완벽한 척 가장한다면, 진정으로 자신에게 정직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교회, 하나님, 예수님에 대해 함축적인 의미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누군가는 그런 말을 하는 것을 싫어하거나, 사회적으로 이야기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그들이 사랑받고 있고, 용서받았으며, 그들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알길 바란다. 예수님도, 하나님도 그들을 사랑하신다. 그들이 주님을 뵐 준비가 될 때 그분은 거기에 계신다”고 했다.

에리치는 "나는 LA에서 가끔 교회에 같이 가자고 청했던 사람들에게서 이것을 보았다. 그들은 하나님과 예수님이 (자신을) 용서하지 않는다는 잘못된 인식을 갖고 있었다. 마치 자신을 처벌하고 싶어 하는 부모라고 본다”면서 “그러나 예수님은 우리의 죄를 위해 죽으셨다. 우리는 용서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영화가 사무엘이 전하는 강력한 메시지를 향해 문을 연다고 생각한다. 우리 모두는 인간이기에 완벽하지 않아도, 여전히 예수님을 사랑할 자격이 있다고 느낄 수 있다. 우리는 모두 죄인”이라고 권면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