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들이 자신의 신앙을 해체하는 3가지 이유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美 기독교 변증가 브레트 컨클 작가의 분석

ⓒPhoto by Ben White on Unsplash

ⓒPhoto by Ben White on Unsplash
최근 미국의 한 변증가가 ‘기독교인들이 자신의 신앙을 해체하는 3가지 일반적인 이유’에 대해 지적했다. 그러면서 3가지 이유로 △지적인 문제 △교리에 대한 불일치 △기독교와 기독교인에 대한 정서적으로 부정적인 경험 등을 꼽았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도전적인 대화들’(Challenging Conversations)이라는 팟캐스트의 최근 에피소드에 제이슨 지메네즈(Jason Jimenez) 목사와 함께 출연한 브레트 컨클(Brett Kunkle) 작가는 ‘자신의 신앙에 의문을 제기하는 기독교인’을 묘사하는데 사용되는 ‘해체’(deconstruction)라는 용어를 다뤘다. 그는 작가이면서 변증가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스탠드 스트롱 미니스트리스’(STAND STRONG Ministries) 설립자이자 ‘서밋 미니스트리스’(Summit Ministries) 임원인 지메네즈 목사는 먼저 “많은 복음주의자들이 ‘해체’를 당신의 믿음을 이전보다 더 낫고 더 강한 버전으로 재건하기 위해 당신이 자라면서 얻게 된 신앙을 벗겨내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과연 이러한 해체가 필요한가?”라고 물었다. 

다음 세대 사역인 메이븐(MAVEN) 운동의 창시자이자 회장이기도 한 컨클은 “해체는 다양한 지적·문화적 편견 때문에 내용(text)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포스트모던 철학에 근거한다”면서 “일부 기독교인들이 자신의 신념 등과 같은 무언가를 재건하기보다는 ‘허물기 위해’ 해체라는 포스트모던적 개념을 더 많이 사용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컨클 작가는 “사람들이 전통적인 기독교와 하나님 중심적인 신앙에서 ’해체’되거나 멀어지는 ‘무한한 이유’가 있다. 많은 이유들을 3가지 중 하나로 요약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그는 먼저 “지적인 이유가 있다. 그들이 자라면서 기독교 교리가 일관성이 없거나, 말이 되지 않거나, 주변 문화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될 때 기독교 교리와 실제로 씨름을 한다… 몇 가지 정말 솔직한 질문이 있는데, 그것을 간과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이어 대다수의 사람들이 신앙을 해체하는 두 가지 ‘더 깊고 근본적인’ 이유에 대해 말했다.

그는 “많은 경우 사람들은 어떤 감정적·심리적 이유 때문에 자신의 신앙을 해체한다. 그리고 일반적으로 교회로부터 상처를 받았거나, 교회 내의 누군가에게 실제로 상처를 받았거나, 스스로 상처를 받았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누군가의 상처를 최소화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들은 상처가 어떤 특정한 가르침 때문에 왔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것은 예를 들어 해체주의 운동에 있는 사람들이 순결 문화에 대해 많이 이야기를 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했다.

그는 ’순결 문화’를 “인간의 섹슈얼리티에 대한 교회의 보수적인 가르침을 말하는 것”으로 정의했으며, 여기에는 결혼 전 (성적) 금욕을 위한 하나님의 계획이 포함된다.

그는 “지금 우리는 사람들이 지적하는 ‘순결 문화’라는 경멸적인 용어를 가지고 있으며, 분명히 (이에 대한) 남용이 있었을 것”이라며 “때로는 이러한 것들이 너무 과장되었다고 생각한다. 80~90년대에 이 순결 문화가 최고조에 달했던 교회에서 자라서 아주 건강한 경험을 한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그것으로 인한 상처를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있다. 또는 엄마와 아빠가 매우 율법주의적인 가정에서 자랐고 끊임없이 죄책감과 수치심에 휩싸였었기 때문에 해체하는 이들도 있다. 그래서 거기에 상처가 있다. 이것은 그들이 교회나 기독교인들의 발 앞에 놓을 수 있는 상처로 인한 아픔과 고통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컨클 작가는 “어떤 이들은 교회 상처와 복음 안에 있는 교리에 동의하지 않는 것 이외에 하나님의 말씀에 직접적으로 불순종하는 삶을 선택하기 때문에 신앙을 해체하기도 한다”며 나머지 이유를 소개했다.

그는 “세 번째는 도덕적인 이유다. 이것은 해체 운동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태초부터 모든 인류에 해당된다. 이것은 아담과 하와가 있던 동산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들은 바울이 로마서 1장 18절에 말한 것처럼 불의로 진리를 억눌렀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의 죄 안에서 인간이 하나님의 도덕법을 누르는 방법은 무수히 많다”고 했다.

한편 기독교 예술가 렉래(Lecrae)는 지난해 자신의 신앙을 해체하기로 한 결정을 대중들에게 공개하며 주목을 받았다. 그는 그것이 복음에 대한 믿음을 재건하는 중요한 단계라고 주장했다.

그는 NGEN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몇 년 동안 정신적으로 많은 해체 작업을 했고 지금은 재구성 중”이라며 “하나님은 내가 상상하지 못했던 다른 장소와 공간에서 나를 만나주셨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