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받는 중동 기독교인들, 일부 국가선 크게 부흥

뉴욕=김유진 기자     |  

‘중동·북아프리카 복음주의 국가 자문위원회’서 각국 상황 공유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중동 및 북아프리카 복음주의 국가 자문위원회’(Middle East and North Africa Evangelical National Councils) 회의.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중동 및 북아프리카 복음주의 국가 자문위원회’(Middle East and North Africa Evangelical National Councils) 회의.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중동에서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이 무슬림 등의 압력에 직면해 있지만, 일부 아랍 국가에서는 그 숫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중동·북아프리카 복음주의 국가 자문위원회’(MENA Evangelical National Councils)가 요르단의 수도 암만 북쪽의 아즐룬 침례회 센터에서 개최됐다.

이번 회의는 세계복음연맹(WEA)이 새 지역 지부인 MENA를 설립한 후 가진 대표적인 행사이며, 독일에서 온 토마스 슈마허 WEA 사무총장을 비롯한 아랍권 복음주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집트펠로우십(Egyptian Fellowship)의 대표인 바셈 페크리는 이집트의 기독교인이 약 2천만 명이며, 그 중 약 3백만 명이 복음주의자일 것으로 추산했다. 그는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교회 건물을 신성한 공간으로 공식 인정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면서 “복음주의 진영이 대통령의 지지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페크리는 현재 1,500여 개의 교회가 이집트 정부로부터 공인되도록 조정 작업을 돕고 있다.

이라크 북부 쿠르드복음주의교회협의회(Council of the Evangelical Churches of Kurdistan)의 대표인 가산 오디시는 쿠르드 기독교인을 위한 현지 교회가 14곳이라고 발표했다. 이 지역은 이슬람 사무부를 종교부로 변경한 잘랄 탈라바니 전 이라크 대통령의 노력 덕분에 8개의 종교가 공식 승인됐다고 전했다.

반면 이라크복음주의교회연합(Evangelical Church Union in Iraq) 회장인 마헤르 푸아드 목사는 “이라크 정부가 5천 명으로 구성된 바그다드의 작은 복음주의 공동체에 대한 승인을 거부했다”고 했다. 그는 일부 정교회 지도자들과 이라크 관료들은 복음주의자들을 “이라크 국가 안보에 대한 위험”으로 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푸아드 목사는 “바그다드 시내에서 복음주의 교회 8곳이 폐쇄 위기에 처해 있다”면서 “2003년 미국 주도의 이라크 침공 이후, 200만 명의 이라크 기독교인이 조국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이라크를 포함한 다수의 아랍 국가에서 기독교인들이 추방됐지만, 이는 아랍 복음주의자들을 위한 새 터전을 여는 기폭제가 됐다. 대표적인 국가로는 카타르와 UAE가 있다.

이 두 국가의 정부 지도자들은 종교 자유가 제한된 국가로부터 피신한 복음주의 난민들에게 집회와 예배의 자유를 허용하고 있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유럽의 아랍 공동체들도 번영을 거듭해 왔다.

그러나 다수의 아랍 국가 정부가 복음주의 교회에 대한 공식 인정을 거부하는 것은, 복음주의 교회가 그들의 신도를 유인하고 있다는 두려움을 가진 동방정교회의 반대 때문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부인이 아랍학 교수인 슈마허 WEA 사무총장은 대표들에게 “중동, 이슬람 세계, 아랍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에 대한 특별한 사랑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중동에서 기독교인들 간 의견 차이를 인정하면서도, 단합을 촉구하며 이러한 마찰을 ‘가족 간의 다툼’에 비유했다. 슈마허 사무총장은 “종교 개혁 이후 유럽의 분열을 극복하고자 노력했던 사람들은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이었다”라며 “우리 선조들은 예수와 복음을 신학보다 우선시했다”고 강조했다.

고위급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MENA 지역 내 복음주의 교회들이 조직으로서 훈련되며, 성장세의 운동이 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또 이들은 중동에서 복음주의자들은 여전히 갓 태어난 아기로 여겨지고 있다며, 2천 년 전 초대 교회 사도들과 동일 선상에 있는 개척의 자리에 있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대표들은 아랍 국가의 각 지방정부가 복음주의자들을 받아들일 것인지를 두고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