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사태, 한 교회만 아닌 우리 목회자들의 자화상”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01.08 19:03

전국은퇴목사회 임원, 한국기독공보에 관련 글 실어

명성교회
▲명성교회 ⓒ크리스천투데이 DB
예장 통합(총회장 최기학 목사) 측 '전국은퇴목사회 임원 일동'의 이름으로, '전국교회와 목회자에게 드리는 글'이 6일자 한국기독공보에 실렸다. 명성교회 사태와 관련된 것이다.

이들은 "(명성교회 사태는) 그저 한 교회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한국교회이 압축적 성장 이면에 숨겨진 우리 목회자들의 자화상이 아닐 수 없다"며 "성장의 신화는 국가나 교회나 다르지 않다"고 했다.

이어 "명성교회 목회세습 문제는 이 시대의 교회와 목회자들의 문제점을 총체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면서 "사실 우리들조차 그런 목회를 해왔음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입으로 누구를 탓하고 비판할 수 없는 입장이지만 이제 공론화가 된 이상 더 이상 바라볼 수 만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성교회를 향해 "김삼환 목사가 개척해 가장 크게 성장시킨 큰 장로교회인 것은 사실이다. 김삼환 목사가 이룬 이 신화가 역사적으로 오랫동안 아름답게 기억되고 평가받을 수 있는 길이 무엇인지를 생각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명성교회가 속한 예장 통합 서울동남노회를 향해서는 "노회 파행의 책임은 전 노회원들에게 있을 것"이라며 "책임론만을 따진다면 수습이 불가하다는 것이 교훈이다. 그러나 비상시에는 지도자들이 책임을 지는 것이 전례이듯이 노회의 화합과 정상화를 위해 회원들은 책임을 통감하고 노회 수습에 전력을 다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특히 신학생들과 교수들을 향해 "장신대를 비롯한 7개 신학교 신학생들이 이번 명성교회의 위임 문제에 대해 종교개혁 500주년을 보내면서 비판적으로 보는 것은 탓할 일이 아니"라면서도 "그러나 비판도 역사적이고 신학적인 교훈이 되고 유익을 끼치는 방향에서 해야 한다. 그런데 집단화 하여 비난하는 모습으로 보이는 것은 유감"이라고 했다.

이들은 "앞으로 우리 총회의 지도자들이 될 학생들이 배우는 일에만 머물지 않고 교단의 문제에 개입하는 것은 전례도 그렇고 문제가 된다"면서 "잘못된 것을 보았다면 자신들의 목양의 길에서 좌우명으로 삼아 올곧은 길로 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교수들도 이점을 참작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목회자들을 향해서는 "명성교회의 세습을 북한식의 세습이라는 식의 비판은 수정되어야 한다"며 "그러나 세습은 정서적으로 동역자들을 힘빠지게 하는 것은 사실이다. 목회현장의 어려움과 임지가 없는 후배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는 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입장표명을 지나쳐 집단화 하여 교회에 혼란을 주는 것은 안 된다"고 했다.

아울러 이들은 "한국 사회와 교계에서 우리 교단의 위상이 있고 그 책임과 사명이 막중할 것인데 한 교회를 잡고 뭇매를 가하는 식의 비판은 자제하기 바란다"며 "이미 당사자들이 해당 치리회(노회)와 재판국에 제소를 하고 충분히 반대 입장들도 냈으니 이제 기다리는 관용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서로 사랑하지 못할망정 서로 비난하는 일은 자중하자"면서 "우리총회를 염려하는 이들이 이구동성으로 전하는 바를 깊이 살펴 우리총회와 교회 목회자들을 비하하고 분열시키며 자멸하는 길에서 돌이키기를 기도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