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아웃사이더, ‘고백콘서트’서 학창시절 어려움 고백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푸른나무재단, 학교폭력 예방 프로젝트 실시

▲푸른나무재단 홍보대사 래퍼 아웃사이더가 ‘청소년과 함께하는 소통·공감 고백콘서트’에서 학창 시절 어려움을 극복했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푸른나무재단

▲푸른나무재단 홍보대사 래퍼 아웃사이더가 ‘청소년과 함께하는 소통·공감 고백콘서트’에서 학창 시절 어려움을 극복했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푸른나무재단
“시작해 보자, 너의 고백으로 달라질 우리의 이야기”

‘청소년과 함께하는 소통·공감 고백콘서트’가 10월 27일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염광고등학교에서 460여 명의 학생과 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아주 사소한 고백’은 푸른나무재단과 현대해상이 청소년에게 마음속의 이야기를 표현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학교폭력의 근본적인 문제인 ‘소통의 부재’를 해결하고자 교육부와 함께 2012년부터 12년간 진행하고 있는 학교폭력 예방 프로젝트다. 현재까지 약 281개의 학교와 함께 학교폭력 예방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으며, 청소년들이 작성한 ‘고백엽서’는 약 37만 건에 이른다. 이 프로젝트의 일환인 ‘고백콘서트’는 청소년이 평소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고백엽서’를 통해 표현하고,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며 소통과 공감의 시간을 함께하는 토크 콘서트다.

이날 콘서트에서는 푸른나무재단 홍보대사 래퍼 아웃사이더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창 시절 어려움을 극복했던 이야기와 함께 “친구에게 진솔한 너의 모습을 보여줘”라는 용기 어린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더불어 자신의 학창 시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며,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을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염광고등학교 학생들이 가족, 친구, 선생님에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작성한 ‘고백엽서’를 함께 공유하는 시간으로 이어졌다. 객석에서 이야기를 들은 학생들은 발표학생에게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에 더해 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무대 위로 담임 선생님이 깜짝 출연해 큰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날 고백콘서트에 참여한 염광고등학교 지도교사는 “학생들이 소통의 중요성을 배울 수 있고, 행복한 학교문화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다”며 “많은 학생이 직접 참여하는 학교폭력 예방 활동이라서 더욱 효과적으로 느껴졌다”는 소감을 전했으며, 염광고등학교 학생들은 “친구들 앞에서 나의 고민을 털어놓고 나니 마음이 가벼워졌고 격려해 준 친구들 덕분에 용기가 생겼다”, “그동안 학업과 진로 문제로 말 못 할 고민이 많았는데 큰 용기를 얻고 마치 꿈이 이뤄진 것 같아 행복했다”는 감동적인 소감을 전했다.

푸른나무재단과 현대해상이 함께하는 ‘아주 사소한 고백’은 서울·경기·인천 중·고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스스로 학교폭력 예방 활동 기획·운영하는 교내동아리 활동 지원과 찾아가는 학교폭력 예방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편 ‘아주 사소한 고백’을 운영하고 있는 푸른나무재단은 1995년 학교폭력으로 하나뿐인 아들을 잃은 기독교인 아버지가 학교폭력이란 용어조차 없던 시절 학교폭력을 사회에 알리고 근절하기 위해 설립해, 지금까지 이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