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진 목사 30년 쓴 글 모은 <광야에서 희망을 외치다> 출간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   |  

광야에서 희망을 외치다

권태진 | 성빛 | 400쪽 | 33,000원

군포제일교회 창립 45주년을 맞아 <광야에서 희망을 외치다>가 11일 출간됐다.

이 책은 군포제일교회를 45년간 이끌어온 권태진 목사가 지난 30년간 썼던 성명서와 칼럼, 논평 등을 모았다.

저자는 “우리는 불변의 진리와 진실이 승리함을 믿는다. 하나님 한 분만이 영원하심을 믿으면 평안을 얻는다”며 “죄의 속성을 가진 세상을 바라보며 분노하기보다, 그 속에서 하나님이 쓰시는 빛과 소금이 되고 범사에 감사하고자 힘쓴다”고 밝혔다.

국제정치학자 이춘근 박사는 “이 책은 대한민국 현대사 30년을 정리한 ‘역사 교과서’요 ‘역사 참고서’인 동시에, 국가와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알려주는 ‘역사지침서’라고 감히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장종현 예장 백석 총회장, 정인찬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총장, 정서영 한기총 대표회장, 김만형 예장 합신 전 총회장, 권영해 전 국방부 장관, 문성모 전 서울장신대 총장, 서헌제 한국교회법학회 회장, 남진석 글로벌선진학교그룹 설립 이사장, 박명수 한국정치외교사학회 회장, 임태희 경기도교육감 등이 추천사를 썼다.

책은 1장 시대를 변화시키는 힘 ‘진리’, 2장 모든 것을 이기는 능력 ‘사랑’, 3장 말씀 안에서 누리는 행복 ‘자유’, 4장 치유하시는 하나님의 사랑 ‘회복’, 5장 ‘오늘을 살게 하는 원동력 ‘희망’ 등 총 5장으로 구성됐다.

▲저자 권태진 목사. ⓒ크투 DB

▲저자 권태진 목사. ⓒ크투 DB
송암(松巖) 권태진 목사는 1978년 10월 15일 천막 하나로 교회를 세운 군포제일교회 담임이다. 개척 초기부터 ‘아비의 마음’으로 성도들을 자녀처럼 돌보았고, ‘긍휼의 마음’으로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향해 섬김과 나눔의 씨를 심어 많은 영혼을 주께로 돌아오게 했다.

오늘날 성도들과 신령한 가족이 된 그의 사역을 보고 사람들은 ‘아비 목회’라 불렀고 끝없는 사랑의 돌봄을 ‘어미 복지’라 칭했다.

권태진 목사는 한국교회의 본질 회복과 연합 운동을 위한 하나님의 부르심에 늘 순종하며, 섬김으로 낮아지는 목회자다. 예장 합신 총회장,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등 총회와 연합기구 수장으로서 지역·교단·교파를 초월해 예수 그리스도로 하나 되는 운동을 계속해 왔다.

뿐만 아니라 월남전(맹호부대) 참전용사로서 피 끓는 애국심으로 나라와 민족을 위한 기도를 쉬지 않았다.

그는 ‘송암’이란 호를 가진 시인이기도 하다. 1994년 문예사조를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으며 국제PEN회원으로서 18권의 시집, 12권의 설교집, 13권의 에세이 등 총 44권의 저서를 집필했다. 한국찬송가개발원 이사장으로서 찬송 작사가로도 활동 중이다. 그는 ‘오직 예수님이 희망’임을 삶으로 전하며 쉬지 않고 영원한 나라를 향해 달려간다.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BIRMINGHAM THEOLOGICAL SEMINARY 목회학 박사(D.MIN.), LOUISIANA BAPTIST UNIVERSITY 명예철학박사(PH.D.),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명예신학박사 학위 등을 받았다. 현재 사단법인 성민원 이사장이며 한국기독인총연합회 대표회장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