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베스의 기도’ 뒤에 있던 사람들

|  

[크리스찬북뉴스 칼럼] 수풀 속 대장장이

▲기도하는 성도들.   ⓒ크투 DB

▲기도하는 성도들. ⓒ크투 DB
오래 전 <야베스의 기도>라는 책이 기독교 출판계 베스트셀러에 오른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고 한동안 기독교계는 ‘야베스의 기도’가 대세였습니다. 동명의 제목으로 여러 노래들이 고운 곡조를 빌어 만들어졌고, 많은 사람들이 그 멜로디와 가사에 감동했습니다. 아류작으로 <아굴의 기도>, <히스기야의 기도> 등의 책도 나왔습니다.

기실 다분히 현세적 축복을 구하는 야베스의 기도를 하나님께서 들어주셨다는 내용이(대상 4:9,10), 한국 기독교인들의 기복적 신앙에 대한 일종의 성경적 근거와 지지로 받아들여졌기 때문에 그처럼 큰 호응을 받았으리라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야베스의 기도가 있는 역대상 4장에는 사실 야베스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나옵니다. 다윗 왕가 가족 친척들의 이름들이지요. 그중 야베스는 “그 형제보다 존귀한 자”라는 타이틀을 달고 등장하고 있습니다. 그게 퍽 근사해 보입니다.

그러나 야베스 외의 수많은 사람의 이름들도 거기 있음을 잊지 마십시오. 야베스만큼 존귀하지는 않았는지 몰라도, 하나님의 백성들로서 삶을 살아낸 이들입니다. 들풀 같은 이들입니다. 역대상 기자는, 하나님의 성령은 그들을 결코 잊지 않았습니다.

그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마치 깊고 깊은 숲속에서 마음씨 착한 일곱 난장이를 만난 것처럼 신선하고 반가운 사람들이 여기 있습니다.

“이 모든 사람은 옹기장이가 되어 수풀과 산울 가운데 거하는 자로서 거기서 왕과 함께 거하여 왕의 일을 하였더라(대상 4:23)”.

‘이 모든 사람’은 21절부터 언급되고 있는 유다의 아들 셀라의 자손인 것 같습니다. 그들에 대한 묘사를 하나하나 짚어보면서 저들을 그려봅니다.

첫째로 그들은 ‘옹기장이’가 되었습니다. 옹기장이로서 그들에게 고된 육체노동은 필수였습니다. 그 노동을 위해 그들이 입었을 옷은 깨끗한 정장이나 파티복은 절대 아니었을 것입니다.

둘째로 그들은 ‘수풀과 산울 가운데’ 거했습니다. ‘수풀’과 산울’에 해당하는 히브리어는 그대로 지명으로 옮겨져 ‘느다임’과 ‘게데라’로 보는 것이 타당하겠지만, 이 구절에서는 한글 개역성경 그대로 ‘수풀’과 ‘산울’도 분위기에 더욱 어울립니다. 수풀과 산울은 어떤 곳인가요?

사람은 도시를 만들고 하나님은 시골을 만드신다는 말도 있는데, 회색 빛 매연을 뿜어대는 공장지대가 아니었습니다. 나무가 푸른 숨을 내쉬고, 파릇한 풀들이 눈부신 햇살에 반짝이는 곳, 창조주 하나님께서 가까이에서 거니실 것만 같은 곳입니다. 때로는 외롭고 침묵하고 단조로운 곳이었겠지만, 그래서 더욱 서로가 서로에게 거울이 되어주는 곳이지요.

셋째로 그들은 ‘거기서 왕과 함께’ 거했습니다.

그들은 왕궁이 아닌 바로 거기-수풀과 산울 가운데-서, 옹기장이로서 왕과 함께 거했습니다. 그 산골에 왕궁이 있지는 않았을 것이고, 그 땅이 왕의 소유지라는 의미일 수도 있고, 그들이 심정적으로 왕의 편에 서서 왕을 항상 공경하고 받들어 섬겼다는 의미일 수도 있겠습니다.

왕의 임재가 어떤 형태로 그들에게 나타났는지는 정확히 모르지만, 성경은 그저 차분하고 담담한 목소리로 분명하게 말해줍니다: 그들은 거기서 왕과 함께 거했다고, 왕께서 거기에 계셨다고!

넷째로 그들은 ‘왕의 일’을 하였습니다. 왕궁이 아닌 수풀과 산울 가운데였지만, 옹기를 구워대는 일이었지만, 어쩌면 왕의 산림 정원을 관리하는 정원사의 고된 일도 했을지 모르지만, 왕궁의 화려한 옷과 보석은 아니었지만, 그 손에 고운 깃털로 만든 펜은 없었지만, 그들이 하는 일은 분명 ‘왕의 일’이었습니다.

머리카락 곳곳에 딱딱하게 굳어버린 진흙이 엉겨 있고, 손톱 아래는 늘 거무튀튀하게 때가 끼어 있고, 저들이 씽긋 웃을 때면 오래도록 닦지 않은 누런 이가 드러났을 것입니다. 두꺼비같은 손등의 굵은 주름들이 그들 노동의 고됨을 드러내고, 두툼한 약지에 박혀 있는 투박한 구리반지는 그들 결혼의 굳건함을 나타냈겠지요.

그러나 그들의 얼굴만큼은 얼마나 흥겨웠을까요? 서로 마주보며 지어대는 그들의 웃음살은 얼마나 환했을까요? 그들의 노동은 얼마나 빛났을까요?

하나님 이야기에는 야베스만 있지 않습니다. 존귀한 야베스도 있고, 공장(工匠, 대상 4:14)도, 세마포 짜는 집 사람들(대상 4:21)도, 옹기장이들도 있습니다. 화려한 장미도 있고 소박한 들풀도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하나님 이야기가 좋습니다.

그러니 우리는 지금 모습 그대로, 지금 하는 일 그대로, 이 이야기 한가운데로 나오지 않겠습니까? 존귀해도 되고, 존귀하지 않아도 됩니다. 장미여도 되고, 들풀이어도 됩니다. 우리와 더불어 이 즐겁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오늘도 들려주실 하나님 이야기를 기쁘게 기다리겠습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이 하나님 이야기가, 그리고 이 하나님이 참 좋습니다.

나상엽
크리스찬북뉴스 명예편집위원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