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英 교회 출석률 감소, 온라인 예배 중단 때문”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英 옥스퍼드 교구서 실시한 연구 보고서 발표돼

▲영국성공회 온라인 예배가 진행 중이다.  ⓒ영국성공회 페이스북

▲영국성공회 온라인 예배가 진행 중이다. ⓒ영국성공회 페이스북
코로나19 이후 영국성공회 내 출석률이 감소한 이유가 온라인 예배 중단 때문일 수 있다는 연구 보고서가 최근 나왔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 교구에서 실시한 이번 연구는 2019년 10월 캔터베리, 체스터, 길포드, 옥스퍼드, 리즈 교구의 출석률 데이터를 2022년 10월의 데이터와 비교한 것이다.

연구팀은 “데이터는 교구 전체 교회의 절반인 1,139개 교회에 대한 것으로, 전국의 현황에 대한 초기 개념을 제공하기에 충분히 크고 대표적”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출석률은 2019년 대비 22% 감소했으나 지난해 출석률은 2021년보다 7%, 2020년보다 40% 증가했다.

팬데믹 이후 주일예배에 참석하는 성인의 수는 2019년보다 21% 감소한 반면, 어린이의 경우 29%나 감소했다.

보고서는 “현장 예배 출석률은 많은 교회가 절반 이하로 회복된 반면, 훨씬 적은 수의 교회가 두 배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2022년 10월까지 교회에서 드린는 예배의 수가 2019년 이후 5개 교구에서 14%에서 24%까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주 주일예배를 드리지 않는 교회의 비율도 2019년 19%에서 2022년 1/4 이상(26%)으로 증가했다.

도시와 거리가 더 멀고 작은 교회의 수가 많은 교구에 영향을 미치는 경향이 있었다.

온라인 예배를 유지하고 예배 수를 줄이지 않은 교회는 2019년 출석률을 ‘완전히 회복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에 따르면, 2019년의 총 현장 예배 출석률은 78%이며, 2022년 평균 교회 수는 2019년보다 약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는 2019년과 동일하거나 그보다 더 많은 예배를 드리는 교회에서 출석률 회복이 훨씬 더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했다.

이어 “예배가 적은 교회의 58%는 2019년 출석률의 71%를 회복했다. 그러나 같은 수의 예배를 드린 교회의 25%는 81%, 예배가 많은 교회의 17%는 정확히 100%를 회복했다”고 했다.

연구원들은 교회가 아직 팬데믹으로부터 ‘완벽한’ 회복을 달성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수요의 감소가 아닌 고르지 못한 공급 때문”이라고 했다.

이들은 “세속화된 포스트 코로나 사회에서 출석률 감소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은 잘못된 것”이라며 “대신 온라인 및 현장 예배 제공의 감소와 출석률 감소 사이에는 강한 상관관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주일 예배 횟수가 줄어드는 교회의 경우, 2019년보다 예배 참석자 수가 줄어든 것이 아니라 예배 횟수와 함께 예배 참석자 수의 평균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도 온라인 예배가 있는 교회는 2021년과 거의 동일한 출석률을 유지하고 있다. 따라서 온라인 예배를 중단한 교회가 계속 이를 드렸다면, 적어도 일부는 온라인 참석자들을 유지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그러면서 “2019년에 비해 교회 수요가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기보다는 온·오프라인 예배 공급이 모두 어려운 상황에서 인원이 줄었다”면서 “온라인을 유지하고 예배 횟수를 줄이지 않은 교회는 2019년 출석률을 완전히 회복했다. 출석률이 감소한 것은 예배가 줄어든 곳뿐”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보고서는 “‘축소’ 중 일부는 코로나19로 지친 목회자가 오래된 것을 모든 복원하고 필요한 새 것을 한번에 혁신할 수 없는 문제에서 기인했다”며 “교회가 ‘변화하는 수요’ 충족하고 2019년 수준의 출석률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예배를 드리는 횟수를 세밀하게 조정하고 목표치를 바꿔 보라”고 조언했다.

그리고 “온라인 예배를 없애기보다 이를 발전시키고, 사람들이 매주 교회와 예배를 접할 수 있게 하라”고 권면했다.

보고서는 “출석이 교회 내의 삶과 예배의 상태와 공급에 민감하다면, 앞으로의 출석률은 교회의 손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예배의 수와 관련성을 개발하는 것은 교회 성장으로 이어진다. 이것은 피할 수 없는 쇠퇴에 직면한 무력감에 대한 낙관적이고 잠재적인 발견”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