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테러 이어 텍사스 폭발 사고… 다윗파의 보복인가

LA=김영신 기자  newspaper@chtoday.co.kr   |  
▲다윗파 교주 데이빗 코레쉬(David Koresh). ⓒ기독일보
▲다윗파 교주 데이빗 코레쉬(David Koresh). ⓒ기독일보

보스턴 마라톤 테러와 텍사스 비료공장 폭발 사건에 어떤 연관성이 없다는 것이 수사당국의 설명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의혹들 가운데 주목받는 것이 ‘다윗파의 보복설’이다.

데이빗 코레쉬(David Koresh)라는 교주를 신봉하던 종교집단 다윗파(Branch Davidians)는, 1993년 4월 19일 텍사스 웨이코에서 경찰 병력과 51일 간이나 대치하다 어른 53명, 어린이 25명, 아기 2명이 모두 불에 타 죽었다. 이 사건은 이후 웨이코 대학살(Waco Massacre)이라 명명됐다. 이번에 비료공장이 폭발한 그 지역이다.

이 집단은 기독교 이단 중 하나인 안식교에서 파생된 광신집단이다. 교주인 코레쉬는 무려 150여명의 여성을 첩으로 데리고 있었고, 지구 종말을 예언하며 총기로 신도들을 무장시켰다. 연방정부는 이 단체를 사교집단으로 규정하고 불법 무기 및 마약 소지,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를 갖고 급습했다.

경찰과 대치하던 이 집단은 총기로 자살하고 은신처에 불을 질러 전원 몰사했다. 그러나 FBI가 불을 질렀다는 음모론이 계속됐고, 어쨌거나 무리한 진압이 대참사를 불렀다는 비난은 피할 수 없었다.

처음 보스턴 테러가 발생했을 때, 다수의 미국 언론들은 다윗파의 보복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보스턴 테러 사건이 발생한 4월 15일이 웨이코 대학살과 날짜상 가까웠기 때문이다. 아직 보스턴 테러가 다윗파와 연관됐다는 증거는 없다.

그러던 중 이번에 웨이코 대학살이 발생했던 바로 그 텍사스 웨이코에서 비료공장이 폭발하자 수사당국 역시 긴장할 수밖에 없다. 날짜상 웨이코 대학살 이틀 전에 같은 도시에서 비료 공장이 폭발해 수백명이 사상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수사당국은 “비료공장 직원의 부주의로 인해 불길이 발생했고 이것이 번져 비료공장이 폭발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웨이코 대학살을 겪은 이 도시의 주민들은 여전히 테러 공포에 떨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