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매 나온 아인슈타인 자필편지 유찰 “성경은 신성하지만 꽤 원시적”

강혜진 기자 입력 : 2018.12.04 07:42

독일 철학자 에릭 구트킨드에게 보낸 편지

성경, 아인슈타인
ⓒ소더비
아인슈탄인의 손 편지가 경매에 나왔다. 크리스티 측은 100~150만 달러에 팔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결국 유찰됐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편지는 아인슈타인이 작고하기 1년 전인 1954년 1월에 미국 뉴저지주 프린스터에서 독일의 철학자 에릭 구트킨드에게 독일어로 써서 보낸 것이다.

비록 이 손 편지를 가져간 인물은 없었으나 아인슈타인은 이를 통해 성경의 종교적 중요성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아인슈타인은 편지에서 “하나님이라는 단어는 내게 있어서 인간의 나약함을 나타내는 표현이자 그 산물이며, 성경은 신성하지만 여전히 꽤 원시적인 전설을 모아놓은 것”이라며 “아무리 정교하다고 해도 어떤 해석도 이에 관해 바꿔놓을 수 없다”고 적었다.

1936년 한 편지에서 그는 더 높은 능력의 가능성에 대해 마음을 열어놓았다. 당시 그는 “과학을 진지한 자세로 탐구하는 누구나 어떤 영이 우주의 법칙을 주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신하게 된다. 이는 사람보다 광대하고 뛰어난 존재이다”라고 말했다.

1950년 편지에서 그는 자신이 영지주의자라고 밝혔다. 그는 “하나님과 관련하여 나의 입장은 영지주의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