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살해 및 구금
▲울고 있는 나이지리아 여성의 모습(위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음). ⓒ오픈도어
미국 종교 자유 운동가들이 의회에 “국무부가 나이지리아를 ‘종교자유 특별우려국가’(CPC)로 지정하도록 권면해 달라”고 촉구했다.

뉴저지의 크리스 스미스(Chris Smith) 공화당 하원의원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20여 명의 국회의원들에게 제출한 서한에서 나이지리아의 종교 자유가 심각하게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에 관해 자세히 설명하고, 나이지리아를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CPC로 지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미국에서 1998년 국제종교자유법에 의해 설립된 국제종교자유위원회(이하 USCIRF)는 국무부가 매년 작성하는 CPC 목록에 나이지리아를 포함해 달라고 거듭 촉구해 왔다. 미 국무부의 CPC 지정은 심각한 종교의 자유 침해를 용인한 국가에 적용되며, 그 결과에 따라 제재 또는 기타 조치를 취하게 될 수 있다.

나이지리아는 트럼프 행정부 마지막 해인 2020년 나이지리아 중부 지역의 기독교 농업 공동체에 영향을 미치는 폭력과 자국내 이슬람 테러단체의 존재에 대한 기독교 인권 운동가들의 고발로 CPC 목록에 포함됐다. 그러나 2021년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선 이후 약 2년 동안 CPC에서 제외됐다.

이번 서한에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기독교인이 신앙 때문에 살해된 사건의 90%가 나이지리아에서 발생했다”는 오픈도어선교회의 보고서 내용이 담겼다. 에이드투더처치인니드(Aid to the Church in Need)에 따르면, 2022년 초부터 지금까지 나이지리아에서 가톨릭 신부 100명이 납치됐고 20명이 살해됐다. 이 나라에서는 2009년 이후 17,000개 이상의 교회가 불탔으며, 그 중 일부는 성도들도 함께 불타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한은 “USCIRF는 나이지리아 정부가 이러한 공격을 조사하고 그 책임자를 기소하는 데 일상적으로 실패했고, 이는 주 관리들의 이 문제에 대한 무관심을 보여 줬다고 판단했다”며 나이지리아 당국이 기독교인을 대상으로 이슬람 신성모독법을 시행함으로써 종교적 박해에 직접적으로 가담해 온 방법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아프리카에서 가장 인구가 많고 경제 규모가 큰 나라인 나이지리아는 주변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또 국경 내에서 종교적 박해가 확산되도록 허용함으로써, 이미 고조된 지역적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미국의 유익과 국제종교자유법 모두 이에 대한 대응을 필요로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스미스 의원과 텍사스의 헨리 쿠엘라 하원의원(민주당)이 발의한 하원 결의안 82를 지지해 달라고청했다. 해당 결의안은 나이지리아를 CPC로 등록하고 이 나라와 차드 호 지역에 종교 자유 특사를 임명해 달라고 국무부에 요청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남침례회 윤리와종교자유위원회 브렌트 레더우드(Brent Leatherwood) 위원장, 프랭크 울프(Frank Wolf) 전 하원의원, 인터내셔널크리스천컨선(International Christian Concern) 제프 킹(Jeff King) 회장, 신앙자유연합(Faith and Freedom Coalition) 티모시 헤드(Timothy Head) 전무이사, 가족연구위원회 토니 퍼킨스(Tony Perkins) 회장, 샘 브라운백(Sam Brownback) 전 미국 국제종교자유대사, 글로벌기독교구호(Global Christian Relief, 구 오픈도어) 데이비드 커리(David Curry) 회장 겸 대표, ‘박해받는 기독교인 구하기’(Save the Persecuted Christians) 데데 라우게센(Dede Laugesen) 전무이사 등이 이 서한에 서명했다.

지난 1월 31일 스미스, 쿠엘라를 비롯한 18명의 다른 국회의원들이 발의한 이 법안은 아직 하원 외교위원회에 회부되지 않았다.

USCIRF는 지난 5월에 발표된 연례 보고서에서도 나이지리아를 CPC 목록에 포함해 줄 것을 국무부에 재차 요청했으나, 국무부는 현재까지 2023년 CPC 목록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