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서 읽듯, 하나님 말씀 묵상할 수 있다면

|  

[송은진의 묵상일상] 하나님 알고 경험하는 도구

말씀, 하나님 내게 보내신 연서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어
묵상, 조용한 침묵의 시간 아냐
중얼거림, 읊조림, 생각, 몸부림

▲ⓒ사진 박민호

▲ⓒ사진 박민호
연서(戀書)는 연애하는 남녀 사이에 주고받는 애정 편지다. 그 사람이 날 얼마나 사랑하는지, 생각하는지 글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연서는 그래서 곱씹고, 곱씹는다.

연애편지 한 번쯤 써 보고, 받아 봤을 터. 애정 어린 마음과 손길로 한 글자 한 글자를 얼마나 정성스럽게 썼는지, 괜스레 눈물겹지 않은가. 연서를 받은 날, 품에 꼭 안고, 눈물 그렁그렁하며 잠들던 그 시간이 귀하고 그립다.

하나님 말씀은 하나님이 나에게 보내주신 연서이다. 이 세상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그분의 연서이다. 하나님이 얼마나 나와 함께 하고 싶어하시는지를 온 마음으로 전달하신 연서이다.

그뿐이던가. 하나님은 나와 함께 하고 싶어, 친히 사람이 되셨다. 그 마음 가득 담아 내 손에 놓아주신 말씀. 그 말씀을 어찌 곱씹고 곱씹지 않을 수 있을까. 한 글자, 한 문장, 한 문단에 온 정성을 다해 읽고 읽어야 하는 하나님 말씀이다.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읽는 일을 우리는 ‘묵상’이라 한다.

묵상은 조용히 침묵하는 일이 아니다. 묵상은 명상이 아니다. 묵상은 잠잠히 있는 시간이 아니다. 묵상을 조용히 있어야 하는 시간으로 이해하니 더 다가가기 어렵고, 왠지 고상한 사람만 해야 하는 일로 우리는 오해했다.

묵상은 오히려 중얼거리고, 읊조리고, 생각하고, 온몸으로 기억하기 위한 몸부림이다.

유진 피터슨 목사님은 성경에 대해 ‘먹으라’라는 표현을 쓴다. 개가 뼈다귀를 하루 종일 물고, 뜯고, 핥고, 숨겨두고, 또다시 물고, 뜯고, 핥고. 이 행동이 바로 묵상이라 말한다.

하나님 말씀은 연서처럼 읽어야 한다. 글과 글 사이에 머물러 상대방 마음 한 자락을 담아보려 계속 보고 또 보는 그 행동을 하나님 말씀에도 적용해야 한다.

억지로 사랑하라는 말이 아니다. 하나님이 자신 마음을 나에게 전달하기 위한 그 정성을 읽어보자는 의미다. 어느 집에나 한 권쯤은 있는 성경이 아니던가. 그런데 누구나 한번 제대로 읽지 못하는 말씀이다.

들고 다니기는 하나 읽어 내려가지 못하는 말씀이다. 쉽고 빠른 세상 속도에 ‘멈춤과 생각’을 잃어가고 있는 요즘이다. 어느샌가 우리는 멈춰 서는 일을 하지 못하고 있다. 멈춰 서면 큰일이나 나는 듯, 스마트폰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우리는 시간을 ‘때우며’ 살아가고 있다. 그 귀한 시간을 말이다. 짧은 영상에 빠른 손놀림으로 시간을 ‘때우고’, 웹툰 스토리와 이미지에 빠져 시간도, 생각도 모두 흐트러지고 말았다. 멈추어 서질 못하니 내가 어디에 닿아야 하는지 발걸음도 잊은 지 오래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오늘도 말씀하신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하나님이 그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려 하심이 아니요 그로 말미암아 세상이 구원을 받게 하려 하심이라(요 3:16-17)”.

얼마나 나를, 우리를, 세상을 사랑하시는지 그 마음 전부를 온몸으로 보이셨다. 하나님 사랑은 애달프다. 그 애달픈 사랑은 우리를 포기하지 않는 사랑으로 연결하셨다. 심판이 아닌 구원을 받게 하셨다.

우리 하나님 말씀을 온몸으로 읽는 묵상에 발을 디뎌보자. 첫사랑을 하듯, 다시 사랑을 하듯, 처음 하는 사랑처럼 하나님 말씀을 씹고, 뜯고, 맛보자.

묵상은 하나님을 알고, 경험하는 도구이다. 잠깐 멈춰서 읽은 말씀을, 들은 말씀을 되새겨, 하나님 선하심을 찬양하는 시간을 가져보자. 하나님 말씀은 연서처럼 읽어, 깊은 맛을 맛보아 아는 자가 되자!

▲교회는 매일 새로워져야 한다. 성전으로 살아가고 있는 성도도 매일 새로워져야 한다. 교회를 돌보는 역할을 하는 목사는 그러므로 더 건강해야 한다.  건강한 생각, 건강한 마음, 건강한 육체를 오늘도 어떻게 이루며 살 것인가를 송은진 목사는 고민한다. 백석대학원대학교 M.Div과정 4학차 중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교회를 세웠고, 경기도 의정부에 ‘세우는 교회’를 섬기는 목사가 되었다. 목사로 ‘사람은 어떻게 변화되는가?’를 고민하던 중 묵상에서 해답을 찾았고, 묵상을 중심으로 토론하며, 독서하며, 글쓰기를 하는 교회로 날마다 새로워져 가고 있다.  2023년 첫 책을 낸 송은진 목사는 계속 글을 세상에 알려 다시 교회가 세상을 이끄는 꿈을 오늘도 꾸고 있다.

▲교회는 매일 새로워져야 한다. 성전으로 살아가고 있는 성도도 매일 새로워져야 한다. 교회를 돌보는 역할을 하는 목사는 그러므로 더 건강해야 한다. 건강한 생각, 건강한 마음, 건강한 육체를 오늘도 어떻게 이루며 살 것인가를 송은진 목사는 고민한다. 백석대학원대학교 M.Div과정 4학차 중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교회를 세웠고, 경기도 의정부에 ‘세우는 교회’를 섬기는 목사가 되었다. 목사로 ‘사람은 어떻게 변화되는가?’를 고민하던 중 묵상에서 해답을 찾았고, 묵상을 중심으로 토론하며, 독서하며, 글쓰기를 하는 교회로 날마다 새로워져 가고 있다. 2023년 첫 책을 낸 송은진 목사는 계속 글을 세상에 알려 다시 교회가 세상을 이끄는 꿈을 오늘도 꾸고 있다.
송은진 목사
의정부 세우는 교회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많이 본 뉴스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