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기독교인들 벌금 부과 및 투옥 사건 급증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영토 전체 및 점령지서 종교 자유 위축

러시아 당국이 개신교와 가톨릭, 이슬람 및 다양한 집단의 종교 활동을 금지하기 위해 극단주의와 테러리즘, 선교 활동 등에 모호한 법률을 적용함에 따라, 러시아에 점령된 우크라이나 영토와 러시아 연방 전역에서 종교의 자유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다.

미국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지난 4월 발표한 2023년 연례 보고서에서 전 세계 17개 국가를 종교의 자유 침해 빈도와 그 심각성으로 인해 ‘특별 관심 국가’로 지정해야 한다고 미 국무부에 권고하고, 러시아를 그 목록해 포함시켰다.

이어 지난달에는 러시아의 종교의 자유 침해에 관한 특별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여기에는 러시아 정부가 종교적 이유로 전쟁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기소하고, 자신들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영토의 소수종교인을 학대한 사건 등이 포함된다.

순교자의소리(Voice of the Martyrs Korea)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미국 국제 종교 자유 위원회’ 보고서 덕분에 전 세계 교회가 러시아 당국의 종교의 자유 침해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사실 그 보고서의 내용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미국 국제 종교 자유 위원회와 다른 단체들의 보고서는 세간의 이목을 끄는 러시아의 종교적 차별 사례들, 이를테면 종교 단체에 극단주의나 테러나 반국가 활동 등의 혐의를 뒤집어 씌우는 것 같은 사례들을 부각시킨다”고 했다.

그녀는 “그러나 그보다 훨씬 더 일반적이고 더 우려스럽게 생각되는 점은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은 사건들, 즉 평범한 기독교 활동을 하는 평범한 러시아 기독교인들이 결국 기독교인을 막기 위해 평범한 러시아 법을 적용하는 평범한 경찰과 판사에 의해 벌금을 부과받거나 투옥되는 사건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이러한 사례들이 일반적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미국 국제 종교 자유 위원회 같은 감시 단체들의 보고서에 언급되지 않지만, 순교자의소리의 러시아 사역팀의 보고에 따르면, 오히려 이러한 작은 사례들이 러시아에서 점점 더 많은 개신교 기독교인이 직면하고 있는 일상적인 차별을 더 잘 대변하고 있다”고 했다.

올해 순교자의소리는 다음과 같은 사례들을 보도한 바 있다.

5월 러시아 북동부 추코트카 자치구 법원은 두 명의 기독교인 리쉬코프 미하일 이바노비치(Ryshkov Mikhail Ivanovich)와 코프툰 니콜라이 알렉세예비치(Kovtun Nikolai Alekseevich)가 개인적으로 성경과 기독교 서적을 배포했다는 혐의로 벌금을 부과했고, 이 배포 행위가 개인 전도가 아니라 불법적인 교회 모집에 해당한다고 판결했다. https://vomkorea.com/ko/2023/06/27/vomk-report-260/

▲ 석방된 후 아내와 포옹하고 있는 안드레이 쉬로코프 목사. ⓒ텔레그램 채널 Mirt

▲ 석방된 후 아내와 포옹하고 있는 안드레이 쉬로코프 목사. ⓒ텔레그램 채널 Mirt
4월 21일, 모스크바 목회자 몇 명과 함께 루한스크(Luhansk) 지역 성도들을 위한 인도적 구호품을 운반하던 안드레이 쉬로코프(Andrey Shirokov) 목사가 루한스크 남동쪽 도브잔카 검문소에서 구금됐다. 구금된 쉬로코프 목사는 사소한 난동 혐의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지만, 노보샤흐틴스크 법원은 그에게 12일 구금을 선고했다. https://vomkorea.com/ko/2023/05/23/vomk-report-256/

▲감옥에서 풀려난 바체슬라프 콜디아예프가 아르한겔스크의 한 침례교회에서 어린이들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Портал Верность

▲감옥에서 풀려난 바체슬라프 콜디아예프가 아르한겔스크의 한 침례교회에서 어린이들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Портал Верность
올해 3월 3일, 바체슬라프 콜디아예프(Vyacheslav Koldiaev)가 ‘당국을 대표하는 사람의 건강과 생명에 위험한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2년간 복역한 후, 러시아 아르한겔스크의 한 교도소에서 석방됐다. 콜디아예프의 무죄를 입증하는 영상 증거가 법원에 의해 명백히 무시되면서 전 세계 기독교인들의 대대적인 관심을 끈 이 사건은, 2021년 5월 13일 콜디아예프의 유죄 판결로 일단락됐다. 2020년 9월 24일, 콜디아예프는 철거 대원들이 법원 명령에 따라 교회 건물 일부를 파괴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교인들과 손을 잡고 인간 사슬을 만들어 아르한겔스크 침례교회를 둘러싸고 있었다. https://vomkorea.com/2023/03/21/vomk-report-246/

▲‘당신은 믿습니까?’라는 제목의 신문. 스테판 발레리, 블라디미르 카르첸코 목사, 마셀리크 스타니슬라프가 이 신문을 배포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신은 믿습니까?’라는 제목의 신문. 스테판 발레리, 블라디미르 카르첸코 목사, 마셀리크 스타니슬라프가 이 신문을 배포한 혐의로 기소됐다.
2022년 9월 1일, 아르마비르 당국자들이 마슬레니크 스타니슬라프(Maslenik Stanislav)라는 기독교인의 일터를 찾아와, 그가 열쇠 제작 강습회를 열고 거기 참석한 사람들에게 ‘당신은 믿습니까?’라는 신문을 배포하며 선교 행위를 했다는 혐의로 기소했다. 당국자들은 그의 직장을 수색하여 신문 8부를 압수했다. 아르마비르시 법원은 유죄를 선고하고5,000루블(약 9만 원)의 벌금을 선고했다. https://vomkorea.com/ko/2023/01/10/vomk-report-236/

현숙 폴리 대표는 “이런 이야기들이 종교의 자유 보고서에 포함되지 않는 이유는 관련된 기독교인들이 자신의 어려움을 알리는 데 뜻을 두지 않고 사역을 계속하는 데 집중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러시아 정부가 무엇을 하든, 이 평범한 기독교인들은 주님을 계속 섬길 뿐이다. 이것이 순교자의 소리에서 이 평범한 성도들의 이야기를 전하는 이유이다. 우리의 기본적인 목표는 일부 국가들의 정부가 다른 정부를 압박하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및 전 세계 기독교인들이 그리스도 안에 있는 참된 자유는 정부가 줄 수도 없고 빼앗아갈 수도 없다는 사실을 기억하도록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현숙 폴리 대표는 “러시아에 점령된 우크라이나 영토 및 러시아에서 핍박받는 평범한 기독교인을 전 세계 성도들이 피해자로 여기지 말고, 모든 성도가 본받아야 할 평범한 기독교인의 삶의 본보기로 여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박해에 관한 미국 국제 종교 자유 위원회 보고서는 미국 정부에 대한 권고 사항이다. 반면 박해에 관한 우리 단체의 보고서는 전 세계 기독교인에 대한 권고 사항이다. 우리가 권고하는 바는 박해받는 이 형제·자매를 본받으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나 직장, 가족이 여러분의 믿음 생활에 어떤 제약을 가하든지, 예수님은 그보다 더 크시다. 예수님은 여러분이 가장 혹독한 상황에서도 신실한 증인의 사명을 감당하도록 준비시켜 주실 것이다. 러시아에 점령된 우크라이나 지역 및 러시아에 거주하는 기독교인들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다닐지라도 주께서 보살펴 주신다는 말씀을 보여주는 사례다. 그러니 두려워하지 말라!”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밀알복지재단 휠체어 장애인

장애인은 선교의 대상인가, 동역자인가?

샬롬, 장애와 관련된 인식 개선에 대한 마지막 편지입니다. 지난 주 장애와 죄 관련 편지는 잘 이해하셨는지요? 이 땅 모든 존재는 누군가의 모태로부터 태어났습니다. 생명을 품었다는 것은 위대한 일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단어는 언제나 엄마, mother…

남침례회, SBC

美 남침례회, 여목사 영구 금지 헌법 개정안 부결

미국 남침례회(SBC)에서 여성 목사 안수를 영구적으로 금지하는 헌법 개정안이 정족수 3분의 2에 5% 포인트 못미치는 수로 부결됐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열린 SBC 총회에서 대의원 5,099명, 61%가 해당 개정안에 찬성하…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