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성 509 vs 반대 652로 부결된 제2회관 설립 안건
▲총회회관 신축이 찬성 509표 반대 652표로 부결됐다. ⓒ김진영 기자

예장 합동 제104회 총회 둘째날인 24일 오전 회무에서 총회회관건축위원회가 요청한 ‘제2회관’ 신축이 찬성 509표, 반대 652표로 무산됐다.

위원장 이승희 목사는 "총회의 건축준비위원회를 한 걸음 더 발전시켜 건축위원회로 개정했다"며 "1세대 어르신들의 헌신으로 총회 회관이 지어졌고 지금까지 회관의 규모가 커지고 방대해졌다"며 운을 뗐다. 이 목사는 이어 "이제는 제2회관을 준비해야 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있는 제1회관을 존속시키고 제2회관을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찬성 측에서는 건축위원회의 이같은 취지에 공감하며 격려의 메시지를 보냈고 특히 제2회관 신축은 중앙집권에서 지방분권으로 이양하는 세계의 시대적 흐름에 일치한다며 그 정당성을 역설했다.

반대 측에서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제1회관의 2층 회의실을 사용해도 되므로 굳이 제2회관을 신축하겠다는 취지에 쉽게 동의하기 힘들다고 했다. 또, 제2회관 신축 이후 혹시 불거질지 모를 재정투명성의 문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특히 서중노회 배재군 목사는 1) 어렵사리 대치동에 지은 총회의 역사성과 상징성 2) 대치동에 위치한 총회의 부동산 가치 및 효율 3) 총회의 경제적 상황 등을 근거로 제2회관 신축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건축위 서기 김기철 목사는 "제2회관을 설립한다고 해서 대치동 회관을 없앤다는 뜻은 아니다. 그래서 이름을 제2회관으로 붙인 것"이라며 "업무의 효율성을 위해 제2회관을 고려하고 있으며 위치는 계속 물색 중"이라고 전했다.

어느 안건보다 뜨거웠던 해당 안건은 그러나 반대표가 찬성표를 앞서면서 무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