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내 성폭력 피해자 지원 위한 ‘기독교 위드유 센터’ 설립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06.11 17:19

참여기관과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 구성 및 MOU 체결

미투
용기 있게 '미투 운동'에 나선 여성들이 당하고 있는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위드 유' 운동이 기독교 내에서 체계적으로 진행된다.

일방적인 신뢰 관계에 의해 이뤄지는 기독교 성폭력 사건의 특성 때문에, 피해자들은 제3자에 의한 제2·3차 피해를 당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피해자들의 인권을 보호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주며, 2·3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기독교 위드유(with you) 센터'가 교계에 설립된다.

기독교 위드유 센터(대표 이진혜 집사, 센터장 김성환 목사)는 대한여한의사회(회장 최정원), 한국교회법학회(사무국장 정재곤), 한국정신분석가협회(회장 김주영), 한국여신학자협의회 기독교여성상담소(소장 채수지 목사) 등이 네트워크를 구성해, 피해자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본격적인 '위드 유 운동'을 위해 오는 19일 오후 7시에는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기독교 위드유 센터' 설립예배가 드려진다.

이날 설교는 성공회대 신대원 양권석 교수가 맡으며, 기독교 위드유 센터 참여단체와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를 구성과 함께 협약을 체결한다.

기독교 위드유 센터는 설립 취지에서 "센터는 '미투 운동'에 '위드 유 운동'으로 응답하고, 성폭력 피해자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설립된 기관"이라며 "성폭력뿐 아니라 우리사회에 존재하는 다양한 형태의 폭력 피해자들을 지원하려 한다"고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는 △인권과 평화, 생명 운동을 위한 연대 활동 △다양한 형태의 폭력 피해자 치유와 자활 지원 연대 활동 △교회 성폭력 근절을 위한 연대 활동 △교회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고 가해자를 선도·치유하는 연대 활동 △교단 내 교회 성폭력 관련법 제정 추진을 위한 연대 활동 등을 내걸었다.

이 외에도 이날 발족될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 5개 단체는 각각 전문적 지원을 통해 피해자의 전인격적 회복을 도모한다.

먼저 기독교 위드유 센터에서는 피해자 후원과 네트워크 연대활동을 위한 실무를 총괄한다. 대한여한의사회는 의료적 지원을, 한국교회법학회는 교회법 상담 및 연구를, 한국정신분석협회는 피해자 가족 및 가해자 치유를, 기독교여성상담소에서는 피해자 치유 및 법률 지원을 각각 담당한다.

이들은 "선한 사마리아인이 되어 고통받는 이웃을 돕고자 하는 기관 및 개인들과 '피해자 지원 네트워크'를 구축, 피해자들에게 필요한 통합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