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함께 대피소에서 떨며… 이스라엘 생존자의 증언

뉴욕=김유진 기자     |  

방위군 도착 후 밖에 나오자 끔찍한 참상 목격

▲하마스 테러 생존자인 미칼 라하브(Michal Rahav)가 지난 12일 반유대주의 투쟁 웹 세미나에서 자신의 이야기에 대해 공유했다.   ⓒ반유대주의투쟁(CAM) 유튜브 캡쳐

▲하마스 테러 생존자인 미칼 라하브(Michal Rahav)가 지난 12일 반유대주의 투쟁 웹 세미나에서 자신의 이야기에 대해 공유했다. ⓒ반유대주의투쟁(CAM) 유튜브 캡쳐
지난 14일 유대인 인권단체 ‘반유대주의투쟁(Combat Anti-Semitism Movement, CAM)’이 주최한 웹 세미나에서, 하마스 공격에서 생존한 이스라엘인들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공유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스라엘 키부츠 주민인 미칼 라하브(Michal Rahav)는 지난 7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가자지구와 이스라엘 국경 지역을 겨냥해 자행한 공격에서 살아남았다.

그날 새벽, 라하브는 키부츠 전역에서 경보음이 울렸던 것을 생생히 기억한다. 그녀와 남편은 영문을 알 수 없었고, 그 사이에 집을 향해 미사일과 로켓이 발사되는 소리를 들었다. 그제야 두 사람은 이것이 지금까지 경험한 것과 차원이 다른 상황임을 깨달았다고.

남편이 가족의 안전을 위해 무기를 챙길 동안, 라하브는 서둘러 짐을 싸기 시작했다. 약 2시간 후, 라하브는 총소리를 들었고, 그 소리는 점점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라바흐는 “몇 초 후 아랍어로 외치는 소리가 많이 들렸고, 현실이 우리를 덮쳤다”며 “하마스가 키부츠에 침투했고, 우리의 가장 큰 공포가 되살아났다”고 회상했다.

그녀는 자녀들과 함께 안전실로 달려가 한 딸에게는 호신용 스프레이를, 다른 딸에게는 곤봉을 건넸다. 어린 아들에게는 헬멧을 씌운 뒤 그를 바닥에 눕혔다. 라하브는 자녀들에게 가까이 있으라고 당부하며, “싸우지 않고는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줬다.

이후 집안에서 총성이 울려 퍼졌고, 그녀는 안전실로 다가오는 발소리를 들었다. 다행히 방문을 연 것은 그녀의 남편이었고, 그가 집에 들어오던 테러범 한 명을 쐈다고 말했다.

라하브는 “남편이 말이 마치자마자 거대한 빛이 번쩍였고, 안전실 전체가 화약으로 가득 찼다”면서 전기가 나가고 귀가 울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후 그녀는 하마스가 그들의 집에 로켓 추진 수류탄을 발사했다는 것을 알았다. 이어 테러범들은 안전실 문과 철창을 향해 총을 쏘기 시작했고, 남편은 그녀에게 총을 건네며 “마지막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라하브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도움을 요청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테러범들은 다른 집들로 이동해 방화를 일삼았고, 안전실마저 연기가 가득 차기 시작했다. 하마스는 약 8시간 가량 차량에 불을 붙이고 엔진과 가스탱크를 사격하고 떠났고, 오후 3시경 마침내 이스라엘 방위군이 도착했다.

안전실 문을 열자 라하브는 집 전체가 산산이 부서진 것을 목격했다며 “현재 상황에 대한 완벽한 표현이다. 우리는 모든 것이 산산조각이 났고,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현실은 다르다”고 묘사했다. 그녀의 가족과 다른 생존자들은 8일 밤부터 아일라트시에 대피해 있다.

또 다른 생존자인 갈리아 소퍼(Galia Sopher)는 하마스의 기습 공격을 받은 키부츠가 “대재앙을 겪었다”고 회상했다.

7일 이른 새벽, 들판에서 남편 없이 딸들과 캠핑을 하던 소퍼는 사이렌과 로켓 소리를 들었다. 대피소로 갈 수 없었던 그녀는 딸들 위에 자신의 몸을 내던졌다.

그런 다음 그녀는 딸들에게 “너희는 나와 함께 있단다. 너희는 안전해. 내가 너희를 지킬 거야” 라고 반복해서 말해 줬다며, “그 후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몰랐기에 나조차 내 말을 믿을 수 없었다”고 했다.

결국 키부츠 출신의 남성들이 그녀와 캠핑하던 다른 주민들을 집에까지 태워 줬다. 소퍼는 두 딸을 안고 집안으로 들어간 뒤, 남편과 함께 대피소에 들어갔다. 대피소에는 에어컨이나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 두 사람은 휴대폰 불빛에만 의존해야 했다.

소퍼는 “배터리가 거의 없었기에, (불빛은) 마치 하누카의 기적과도 같았다”고 말했다. 대피소에서도 부부는 기관총 소리와 사람들이 겁에 질려하는 소리를 들었고, 이후 몇 시간 동안 딸들을 진정시켜야만 했다.

그날 해질 무렵, 키부츠 주민들은 자기 책임 하에 자유롭게 떠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들었다. 하지만 소퍼의 남편은 대피소에 머물기로 결정했고, 다음날 새벽 3-4시경, 떠나도 안전하다는 메시지를 들었다.

군인들은 가족을 차로 안내해 줬고, 차가 운행하는 동안 소퍼는 총에 맞은 다른 차량들과 차 안팎에 널부러진 시체들을 목격했다. 그녀의 가족은 잠시 친구 집에 머물렀다가, 이후 키부츠 공동체와 함께 호텔에 머물면서 음식을 받고 사회복지사와 대화를 나눴다.

소퍼는 “우리는 많은 친구들을 잃었다. 왜 우리는 운이 좋았으며, 다른 사람들은 그렇지 않았는지 알 수 없다”고 울면서 말했다.

미국 주재 이스라엘 대사관에 따르면, 이달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으로 이스라엘 사망자는 1,200명, 부상자 수는 3,000명 이상이다. 또한 이스라엘 정부는 최대 150명의 이스라엘인이 하마스에 의해 인질로 잡혀갔다고 발표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