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 커플 축하 케이크 거부한 美 제빵사, 또 법정에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변호사 측 “업계에서 추방시키려는 노골적 시도”

▲잭 필립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잭 필립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미국에서 동성애자 커플을 축하하는 케이크 제작을 거부했던 제빵사가 다시 법정에 서게 됐다고 크리스천포스트(CP)가 24일(이하 현지시각) 보도했다.

콜로라도 제빵사 잭 필립스(Jack Philips)는 트랜스젠더 운동가 측이 제기한 소송으로 지난 22일 다시 법정에 섰다.

주 법원에 접수된 서류에 따르면, 트랜스젠더 남성으로 확인된 어텀 스칸디나(Autumn Scandina)는 지난 2017년 성전환 축하를 위한 생일 케이크 주문을 요청했고, 필립스가 이를 거부하자 그를 고소했다.

스칸디나는 소송에 앞서 그를 콜로라도 시민권윅위원회(CCRC)에 제소했고, 주 법은 성적 지향과 정체성에 근거한 차별에서 주민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근거로 스칸디나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에 필립스 측도 콜로라도주를 연방법원에 고소하며 주정부가 자신을 무너뜨리기 위해 십자군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맞대응했다.

두 사건 모두 스칸디나가 개인 자격으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는 합의 아래 2019년 3월 기각된 바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스칸디나 측 변호인은 스칸디나에게 “케이크 가게에 전화를 건 이유가 소송을 위한 계획 때문이었는지” 묻자, 그는 부인했다.

22일 열린 공개 변론에서 필립스의 법적 변호를 맡은 자유수호연맹(ADF) 션 게이츠(Sean Gates) 변호사는 “필립스가 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이유는 주문자가 아닌, 주문자가 요청한 메시지 때문이었다”면서 “필립스가 자신의 종교적 신념에 위배된다고 생각한 메시지를 담은 케이크를 만들 의무는 없다”고 주장했다.

게이츠 변호사는 “주문자가 요청한 메시지는 성전환은 축하할 일이라는 데 동의하는 메시지였을 것”이라며 “필립스는 자신이 반대하는 할로윈을 테마로 한 상품의 제작도 거부했었다”고 밝혔다.

자유수호연맹은 21일 블로그를 통해 “콜로라도주가 픨립스와 같은 이들에게 적대적인 환경을 조성했다”며 “사업과 사랑하는 가족들을 상대로 한 위협 및 끊임없는 소송으로 보낸 8년은 매우 긴 시간이었다. 잭은 첫 소송에서 사업의 상당 부분과 직원의 절반 이상을 잃었다”고 밝혔다.

이어 “수 년 동안 그와 가족들은 증오 메일, 불쾌한 전화, 심지어 살해 위협까지 견뎌 왔으며, 최근 소송은 잭이 자신의 신념에 따라 산다는 이유로 그를 처벌하고 업계에서 추방시키려는 노골적인 시도”라고 규탄했다.

한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필립스를 위해 기도해 달라. 기독교인으로서 그가 강하게 붙들고 있는 종교적 신념에 따라 살 권리가 있다고 믿는다. 그의 변호사가 ‘오늘은 잭이지만 내일이면 당신이 될 수 있다’고 한 말이 맞다. 미국에 대해 생객해 보라”는 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