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호(성과학연구협회)
▲문지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팀장(온누리교회 안수집사, 이비인후과 전문의).

최근 미국의 성교육 교재가 번역 출간되었다. 기존에도 서구권의 성교육 교재들이 여럿 출판되었지만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직접 읽을 수 있도록 연령별로 제작되었기에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정작 판매가 되자 많은 학부모와 성교육 전문가들로부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우리 자녀들이 수용하기 어려운 서구의 개방적인 성문화가 노골적으로 드러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대부분의 아이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성 문제를 지적함으로써 오히려 모방을 부추길까 염려가 되고 있다. 문제점을 짚어보며 성교육 교재의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첫째, 개방적인 성 문화를 반대해야 한다. 교재 속 서구의 성문화는 어른이 보기에도 낯 뜨겁다. 성기의 순결을 위해 구강성교나 항문성교를 한다는 아이들, 성관계를 위해 다양한 피임법을 실습하고 성병 교육을 받는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개방된 성문화를 우리 아이들에게 인정하라고 가르치면 안 된다. 교재의 중심이 성에 대한 순결함에 있어야 한다. 상세한 피임법이 아닌 생명의 소중함을 가르쳐야 하고, 성병이나 성범죄 예방은 남녀 상호존중임을 가르쳐야한다. 성 개방 풍조의 폐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막아야 한다.

둘째, 해외 통계는 분별하여 사용해야 한다. 번역서는 우리나라 실정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한다. 예를 들면 동성 결혼이나 동성애 목사를 인정한 나라들의 동성애자 숫자는 국내보다 많을 수밖에 없다. 그런 통계를 우리 아이들이 보면서 왜곡된 성정체성을 갖게 되면 안 된다. 또한 성 문제와 관련하여 외국 청소년들의 설문 조사 통계를 제시하는 것도 우리 아이들이 따라하고 용인할 소지만 커질 뿐이다. 성적으로 문란하다는 통계는 필요 없다. 성숙한 인격으로 성장시키는 데에 필요한 통계 수치만 활용하자.

셋째, ‘우리 아이들 눈높이’에 맞추어 구성해야 한다. 성적 타락으로 문제를 겪고 있는 서구권의 눈높이는 한국에서 용인할 수 없는 수준이다. 가령 유럽의 성교육 표준은 6-9세 아이에게 월경과 사정, 피임과 자위에 대해 알려 준다. 9-12세에는 첫 경험, 오르가즘, 성병 환자의 성적 권리가 포함된다. 12-15세에는 콘돔을 사용하고 안전한 성관계를 위한 소통기술을 익히게 하라는 식이다. ‘조기 성애화(sexualization)’의 눈높이 교육은 반드시 배격해야 한다.

넷째, 아이들용과 교육자용을 따로 제작해야 한다. 아이들이 읽을 수 있는 책에는 전문 상담이 필요한 혼전 임신, 데이트 강간, 낙태의 실례를 상세히 기록할 필요가 없다. 성교육의 목표가 피임이나 낙태 예방이 아님을 기억해야 한다. 예비부부들에게 알려 줘야할 전희, 오르가즘, 성교 후의 쾌감 등을 아이들 책에 기술하는 것은 상당히 부적절하다. 위기 상황의 특수한 사례나 성 의학적 내용은 교육자용에 수록하면 된다. 아이들에게는 디테일이 요구되지 않는다. 성을 인식하는 태도를 가르치는 것으로 충분하다.

마지막으로는, 무엇보다 성경적 세계관에 기초하여야 한다. ‘남성과 여성’을 하나님께서 창조하셨기 때문이다. 창조질서에 반하여 남녀 구분을 모호하게 하는 ‘젠더’라는 용어는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동성애는 유전자도 없고 선천적이지 않음을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 트랜스젠더 또한 문화현상의 일종인양 취급하면 안 된다. 창조질서를 벗어난 죄악임을 확실하게 가르쳐야 한다.

지금 대한민국 교육은 세상의 성 개방 풍조를 어디까지 받아들여야 하는지 기준을 못 정하고 있는 것 같다. ‘선진국의 성교육'이라면 비판 없이 따라갈 모양새다. 그러나 성적 타락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나라의 모델을 기준 삼을 수는 없다. 성적으로 문란한 시대일수록 하나님 말씀은 더욱 분명한 기준으로 빛이 난다. 문화가 달라지고 시대가 변해도 결코 변하지 않는 하나님 말씀을 기준으로 삼아야 아이들이 보호받고 건강한 성인으로 자랄 수 있다.

문지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팀장
온누리교회 안수집사
이비인후과 전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