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기독교 인구, 2030년에는 세계 1위 될 것”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퍼듀대 펜강 양 교수 발표… “정부가 대항할 수 없을 정도로 성장”

▲찬양하는 중국인들. ⓒ세계성서공회 제공
▲찬양하는 중국인들. ⓒ세계성서공회 제공

한 종교 전문가에 따르면, 공식적으로는 무신론 국가인 중국 내에서 개신교 인구가 2025년까지 약 1억 6천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퍼듀대학교에서 사회학을 가르치는 펜강 양(Fenggang Yang) 교수는 최근 영국 텔레그래프(The Telegraph)와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곧 세계에서 가장 기독교 인구가 많은 나라가 될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한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교수는 ‘중국 내 종교: 공산주의 지배 아래 생존과 부흥’(Religion in China: Survival and Revival under Communist Rule)이라는 책을 내기도 했다.

양 교수는 2010년 퓨리서치센터의 연구 결과 약 5800만 명을 넘었던 기독교 인구가, 2025년에는 1억6천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중국 내 개신교 인구가 미국을 앞지른다는 것을 의미한다.

양 교수는 “가톨릭을 포함해서 중국 내 전체 기독교 인구는 2030년까지 약 2억 47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마오쩌둥은 종교를 없앨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으나, 아이러니하게도 완벽하게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공산주의자들이 집권한 1949년 당시, 마오쩌둥은 교회를 정부 아래 두고 기독교 선교사들을 추방했다. 중국 기독교인들은 문화혁명기인 1960년대와 마오쩌둥의 집권기인 1970년대 극심한 핍박에 직면하기도 했으나, 불과 같이 계속해서 성장해 나갔다.

1979년에 들어 중국교회는 고유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이는 교회를 정부에 등록하고 정부의 통제를 받을 때에만 가능했다.

한 가정교회 지도자는 영국 브리티시데일리(British Daily)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는 목사들이 공산주의적인 방식으로 설교하고 훈련시키길 원했다. 그들은 교회를 믿지 않는다. 그러나 교회가 그들이 대항할 수조차 없을 정도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인내하고 수용할 수밖에 없다. 그들은 약 7천만 명의 기독교인들과 적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중국에는 수백만 개의 지하교회가 존재하고 있다. 그러나 복음이 허용된다 하더라도 아직까지는 정부의 통제 아래 있는 삼자교회에만 혜택을 주고 있다. 기독교인들에 대한 핍박은 지속되고 있으며, 특히 지하교회는 매우 심각한 핍박에 직면해 있기도 하다. 중국은 전 세계 박해받는 국가들의 순위를 조사한 ‘세계박해국가지수’에서 37위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의 기독교 인구는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많은 기독교인들은 여전히 종교적 정체성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정확한 수는 파악이 안 된 상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중국 내에서 ‘기독교인’ 또는 ‘예수’가 ‘공산당’ 또는 ‘시진핑’보다 훨씬 많이 검색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동성 동반자 커플 대법원 건강보험 피부양자 소송

“‘사실혼 관계’와 ‘동성 동반자’가 어떻게 같은가?”

왜 동성 동반자만 특별 대우를? 혼인 관계, 남녀의 애정이 바탕 동성 동반자 인정해도 수 비슷? 객관적 근거 없는, 가치론 판단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에서 동성 파트너의 건보 자격을 인정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규탄하는 성명을 19일 발표했…

이동환 목사

법원, ‘퀴어축제 축복’ 이동환 목사 출교 ‘효력 정지’

‘퀴어축제 성소수자 축복식’으로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로부터 출교 처분을 받은 이동환 목사가 법원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수원지법 안양지원 민사 11부(부장판사 송중호)는 19일 이 목사 측이 감리교 경기연회를 상대로 낸 가처…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최성은 목사 사임에 관해 성도들에게 보고했다. 이날 사무총회는 오후 6…

올림픽 기독 선수단

제33회 파리 올림픽 D-3, 기독 선수단 위한 기도를

배드민턴 안세영, 근대5종 전웅태 높이뛰기 우상혁, 펜싱 오상욱 등 206개국 1만여 선수단 열띤 경쟁 제33회 하계 올림픽이 7월 24일 부터 8월 12일까지 프랑스 파리 곳곳에서 206개국 1만 5백 명이 참가한 가운데 32개 종목에서 329개 경기가 진행된다. 이번 파리 올림…

넷플릭스 돌풍

<돌풍> 속 대통령 역할 설경구의 잘못된 성경 해석

박욱주 교수님의 이번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넷플릭스 화제작 ‘돌풍’을 다룹니다. 12부작인 이 시리즈에는 설경구(박동호), 김희애(정수진), 김미숙(최연숙), 김영민(강상운), 김홍파(장일준)를 중심으로 임세미(서정연), 전배수(이장석), 김종구(박창식)…

이 기사는 논쟁중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 사임 이유는…”

느헤미야 프로젝트 이끄는 과정 부족한 리더십 때문에 자진 사임 성도 대표 목회지원회에서 권유 李 원로, 교회 결정 따른단 입장 지구촌교회가 주일인 21일 오후 임시 사무총회를 열고…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