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엘 오스틴 목사가 수재민 수용에 늑장 대처?

강혜진 기자 입력 : 2017.08.31 15:33

“교회 안에 물이 찼을 뿐… 다른 곳에 대피소 마련”

조엘 오스틴
▲조엘 오스틴 목사 ⓒ 조엘 오스틴 미니스트리 제공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가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을 강타한 가운데, 휴스턴에 소재한 레이크우드 교회가 수재민 수용에 늑장 대처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비난이 지나치다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조엘 오스틴 목사는 이날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휴스턴 이재민들에 대해 깊은 관심을 두고 있다”며 “교회 내 자원봉사 의료진과 더불어 구호물자를 갖추고 누구든지 피난처가 필요한 이들에게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레이크우드 교회는 출석 교인 수가 약 4만 3천 여명에 달하는 초대형교회로 미 프로농구(NBA) 휴스턴 로키츠의 홈경기장이던 5만 6,300㎡, 1만 6천석 규모의 종합경기장을 예배당으로 사용하고 있다.

허리케인 하비로 휴스턴이 물에 잠기자 크고 작은 교회와 성당, 모스크에서부터 가구점들까지 이재민을 위한 임시 대피소를 자처하며 숙식 제공과 구호 활동에 나섰다.

그러나 레이크우드 교회는 지난 27일 홍수 피해를 이유로 예배를 취소하고 28일까지 ‘접근 불가’지침을 내렸고, 이에 “세계적으로 알려진 초대형 레이크우드 교회와 베스트셀러 작가 오스틴 목사가 지역 이재민을 외면했다”는 비난이 일었다.

오스틴 목사는 “교회 안에 물이 찼고, 구호물자 수집과 배분으로 분주했으나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수재민에게 결코 교회 문을 닫지 않았다”고 해명에 나섰다.

평소 오스틴 목사에게 비판적이이었던 빌리그래함센터 사무총장인 에드 스테처 목사도 미국 크리스채너티투데이에 “내가 오스틴을 옹호하는 글을 쓸 줄은 미처 몰랐다”면서 “일부 기독교인들은 진실을 중요시하기보다 오스틴을 싫어하는것 같다”는 내용의 글을 기고했다.

레이크 우드 교회, 조엘 오스틴,
▲레이크우드 교회가 물에 잠긴 모습. ⓒ레이크우드 교회 제공
스테처 목사는 “오스틴 목사가 시무하는 휴스턴 레이크우드 교회 건물은 한때 NBA 농구팀 휴스턴 로키츠의홈구장으로 쓰이던 시절 태풍으로 경기가 취소된 적이 있었다. 그 정도로 수해에 취약한 곳으로 살제 수해가 발생했을 당시 교회 사진을 보면 건물 지하에도 이미 물이 들어차 있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교회 측은 수재민들에게 이 건물을 제공하는 대신 교회에서 8km 떨어져 있는 조지 브라운 컨벤션 센터를 대피소나 보호소로 활용하도록 했다. 이 센터에는 각종 구호물자가 준비돼 있었고, 규모도 교회에 비해 5배나 큰 것으로 알려졌다.

스테처 목사는 “사람들이 오스틴 목사가 진실을 왜곡한다고 싫어하면서, 오히려 자신들이 진실을 왜곡하며 오스틴을 공격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남을 비판할 때에는 편파적으로 정보를 모으지 말고, 잘못된 사실을 퍼뜨렸을 경우 스스로 철회하며, 명백한 사실을 알기 전까지 말을 아끼라”고 조언했다.

조엘 오스틴 목사는 미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목사 중 한 명이며, 베스트셀러 ‘긍정의 힘’(Your Best Life Now) 저자이기도 하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