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자본 끌어들이는 인천 ‘검단스마트시티’ 조성 철회 촉구

이지희 기자 입력 : 2016.10.18 18:02

이슬람대책전국연합 외 87개 단체 반대 성명서 발표

이슬람대책전국연합 외 87개 단체 반대 성명서
▲검단스마트시티 조감도. ⓒ코리아스마트시티
이슬람대책전국연합(대표 임채영 목사) 외 87개 단체가 중동 자본을 끌어들이는 인천시의 한국판 두바이 '검단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반대 성명서를 17일 발표했다.

인천시와 두바이 국영기업인 '스마트시티'의 한국 측 특수목적법인 '코리아스마트시티'(KSC)가 추진 중인 검단스마트시티는 인천 서구 검단새빛도시 내 470만㎡ 부지를 개발해 '업무, 창의, 교육, 여가, 주거' 등 5가지가 복합된 자족도시로 기획됐다. 지난 8월 코리아스마트시티는 글로벌 기업 지역본부를 유치하고 금융회사, 교육기관, 연구소, 호텔, 쇼핑센터, 병원, 백화점, 주거단지 등을 갖춘 글로벌 기업도시로 조성하는 마스터플랜을 인천시에 제출했다. 그러나 인천시는 예고했던 지난 4일 검단스마트시티 기본협약서 체결식과 5일 합동기자회견을 취소한 상황이다.

이슬람대책전국연합 외 87개 단체는 이날 반대 성명서를 통해 "인천시가 자본금 53억 원에 불과한 코리아스마트시티와 사업을 추진하는 것에 분노를 금할 길 없다"며 "또한 코리아스마트시티 윤에리카영지 대표가 추진했던 부산시 기장군 '체류형 복합관광단지'와 경기도 파주 '파주프로젝트 투자'가 각각 계약 자동 해지, 외국투자 유치 어려움 등으로 무산됐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계약 이행능력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진 윤에리카영지 대표와 함께 추진하는 검단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을 인천시가 속히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이들 단체는 지난 국정감사 기간에 드러난 정부의 할랄 식품사업 성과 부풀리기에 대해서도 거론하며 "국민의 눈을 호도하고 현실과 동떨어진 지원계획을 펼치고 있는 정부의 할랄 산업 정책 철회"도 함께 요구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이슬람대책전국연합 외 87개 단체 반대 성명서
▲지난 1월 22일 송도 쉐라톤호텔에서는 유정복 인천광역시장, 하페즈 두바이 스마트시티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검단스마트시티 MOA 체결식이 열렸다. ⓒ인천시 홈페이지
인천 한국판 두바이 검단스마트시티 조성 반대 성명서

정부가 '할랄 식품사업' 성과 부풀리기가 지난 9월 27일부터 열린 국정감사 기간에 드러났다. 이에 이슬람대책전국연합 외 87개 단체는 국민의 눈을 호도하고, 현실과 동떨어진 지원계획을 펼치고 있는 정부의 할랄산업 정책과 중동 자본을 끌어들여 인천에 검단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추진하는 인천시의 한국판 두바이 조성에 대해 조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현재 인천도시공사와 특수목적법인인 스마트시티코리아는 검단스마트시티 내 사업 부지의 땅값으로 2조6천억 원 수준에서 잠정 합의해 인천시는 이행보증금으로 2천600억 원을, 두바이 측은 경제자유구역 지정 보장을 요구하고 있고, 실효성 있는 사업 추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토지비·개발비 등 대금 납부 조건과 기업 유치 담보 방안 등을 놓고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 규탄하는 바이다.

특히 인천시가 자본금 53억 원에 불과한 코리아스마트시티와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치솟는 분노를 금할 길 없다.

스마트시티코리아 윤에리카영지 대표는 과거 두바이에 본사를 둔 알알리그룹의 국내법인인 알알리코리아 대표를 맡아 미국 할리우드의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마블사'와 협약을 맺고 2012년까지 기장군에 '체류형 복합관광단지' 추진 불이행과 함께 2013년 3월에는 경기도 파주시청에서 열린 '파주프로젝트 투자' 불이행 등 계약 이행능력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기 어려운 당사자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인천시는 코리아스마트시티 대표 윤에리카영지 대표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사업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

부산시 기장군 '체류형 복합관광단지' 추진은 2009년 약속한 토지대금의 10%인 계약금 699억 원이 들어오지 않아 계약은 자동 해지됐고, 이에 대해 당시 허남식 부산 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해 부산시민께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하며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파주프로젝트는 경기도 파주에 총 1조6,000억 원의 자본을 투자해 페라리월드 테마파크와 스마트시티 등을 건설하는 복합 도시개발사업이다. 파주시는 이 사업을 위해 개발예정지를 2년 넘게 '개발행위 허가 제한구역'으로 묶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주)게이트웨이 인베스트먼트는 약속한 외국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사업은 결국 무산됐다.

윤 대표는 이에 대해 한국 사람으로서 고국 발전을 위해 순수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했지만, 당시 부산시와 파주시가 신의를 저버려 사업이 무산됐다며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기도 했다.

분명한 기준과 원칙 없이 협상기간만 계속 늘려가며 '코리아스마트시티'에 지나치게 끌려다닌다는 지적과 함께 인천도시공사 노조도 검단스마트시티 사업은 세부실천계획이 없는 장밋빛 미래 조감도라고 이구동성으로 입을 모으고 있다.

이슬람대책전국연합 외 87개 단체는 계약 이행능력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기 어려운 코리아스마트시티 대표 윤에리카영지 대표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사업을 인천시가 속히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2016년 10월 17일


이슬람대책전국연합 외 87개 단체 일동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