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성황리에 개최된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가 대회장 유만석 목사(수원명성교회 담임)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서울시가 퀴어축제의 서울광장 사용 조건으로 과도한 노출 등을 금지했는데, 그 수위가 예년에 비해 낮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부적절한 모습들이 눈에 띄었다. 우리도 자료를 채증해 서울시에 제출할 것이다. 건전한 문화가 아니라면 막아야 한다. 서울시가 올바로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