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 목사
▲이영훈 목사가 한선지포 폐회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가 "지금 대외적으로 공직이 너무 많아서 연말에 다 사임한다"며 "'타이틀'이 저를 타락시켰다. 어디로 가나 그 타이틀 때문에 상석에 앉아야 되고, 타락의 지름길"이라고 했다.

이 목사는 최근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제18회 한국선교지도자포럼 폐회예배 설교에서 '제자의 길'이라는 주제로 설교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목사는 KWMA 법인이사장이다.

이 목사는 "큰 교회 담임목사라는 이름이 붙는 그 순간부터 알게 모르게 그 자리가 사람을 타락시키고 있다. 저도 많이 타락한 목사"라며 "정말 우리 사역 가운데 내 흔적이 남겨지느냐, 주의 흔적이 남겨지느냐 심각하게 자기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또 "우리가 풍요로움 속에서 다 잃어버린 것 같다. 오늘날은 은과 금은 생겼는데 예수님의 이름을 잃어버린 시대를 살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