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완다, 수도 키갈리서 교회 7백 곳 폐쇄… 전국 8천 곳

입력 : 2018.08.01 12:42

안전, 위생 등 기본 요건들을 충족시켜야만 활동 가능

[오픈도어 300기도용사 주간기도문]

르완다 교회
▲르완다의 수도 키갈리(Kigali)에 소재한 쌩트 파미유 교회(Sainte-Famille Church) 전경 ⓒ오픈도어선교회

01

르완다(Rwanda) 정부, 교회 8,000여 곳 폐쇄 명령

르완다 중앙정보부처는 올해 초 제정된 법률에 의거해 교회 폐쇄 조치명령을 철회하지 않고 있습니다. 올해 3월 1일부터 르완다 정부는 수도 키갈리에 위치한 교회 700여 곳에 건강과 안전 상의 이유로 모든 교회 활동을 전면 중단시켰습니다. 새로운 법안에 따라 모든 교회는 안전, 위생, 공공시설, 적합성 등 기본 요건들을 충족시켜야만 활동할 수 있습니다.

르완다 친-정부세력 KT Press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교회 8,000여 곳 이상이 문을 닫았으며, 그 수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존 항목에 포함되어 있지 않았던 새로운 요건들이 추가되었습니다.

- 화장실은 교회 입구로부터 일정한 거리에 있어야 한다.
- 천장에 특정 유화 그림이 그려져 있어야 한다.
- 교회마다 포장도로가 돼 있어야 한다.
- 교회 내부는 도배나 페인트칠이 돼 있어야 한다.
- 피뢰침이 있어야 한다.
- 소음방지막이 설치되어야 한다 외 다수.

추가된 요건들은 공식적으로 발효되지 않았지만, 현재 시행되고 있습니다. 시정명령을 받은 교회들은 주어진 15일 이내에 모든 것들을 처리해야 합니다.

02

만연해 가는 르완다 정부의 세속주의

헌법 37조항에 따르면, 르완다는 종교의 자유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7월 15일, 중앙정보부 아나스타스 시아카(Anastase Shyaka) 교수는 텔레비전 프로그램에 출연해 교회의 모든 활동들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르완다 정부의 세속주의가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 정부 부처의 모임 시, 그동안 진행되었던 기도를 더이상 허용하지 않는다.
- 헌법 전문에 표기된 기독교 신앙과 관련된 문구를 삭제한다.
- 교회에서 주최하는 행사를 제외한 어떠한 기념행사에서 목사들은 연설이나 설교를 할 수 없다.
- 한 달에 두 번, 일요일에 주요 도로를 폐쇄한다.(이로 인해 많은 사람이 교회에 접근할 수 없어 예배 출석이 감소했습니다.)
- 집권여당인 르완다 애국 전선(Rwanda Patriotic Front)의 모임과 정치 활동을 일요일에 집중한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르완다 인구의 90% 이상이 기독교인이며 무슬림은 5% 미만이라고 합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