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 곡예? 예배, 어디까지 ‘창조적’일 수 있나?

강혜진 기자 입력 : 2018.07.25 13:26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미국서 주목받는 ‘Creative Worship’

엠바시교회
▲공중 곡예사가 예배를 위한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페이스북
안개가 깔린 무대, 화려한 조명, 하늘에서 펼쳐지는 공중 곡예사의 퍼포먼스. 앞에 나선 가수는 노래를 부르고, 성도들은 무대 앞을 뛰어다니며 소리를 지른다.

미국에서 젊은 신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새로운 예배인 일명 ‘창의적 예배’(creative worship)의 모습이다. 이들은 “안개와 퍼포먼스를 보면서 믿을 수 없는 영적 체험을 했다”고 고백한다.

최근 크리스천포스트는 엠버시교회(Embassy Church International)가 주도하는 창의적 예배에 관해 보도했다.

앰버시 교회는 5년 전 애틀랜타 주에서 대졸자 12명이 모여 시작됐다. 2년 동안 11명에 그쳤으나 그 후 30명으로 늘었다. 그러다 예배에 각종 창조적인 기술을 접목하며 큰 성장세를 보였다. 조명을 넣고 안개를 뿌리자 참석자는 400명으로 늘었다.

이 교회를 이끌고 있는 아자니 브라운 목사는 “예배 때 안개를 뿌리니 믿을 수 없는 경험을 하게 됐다. 에너지 넘치는예배가 이뤄지면서 모든 형태의 힐링과 기적을 체험했다. 성도들이 창의성을 접할 뿐 아니라 있는 그대로의 임재와 영광을 경험한다. 우리는 창의성을 교회의 다음 단계로 끌고 가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교계에서는 일단 창의적 예배를 반기는 분위기다. 교회에 등을 돌리던 젊은이들을 붙잡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보기 때문이다. ‘2010 전미 기독인대회’에서는 ‘보수 교단이 혁신적인 예배를 채용하면서 극적인 성도수 증가를 경험했다’는 보고가 나왔다.

엠바시교회
▲찬양팀 무대 뒤에서 화려한 조명이 비추이고 있다. ⓒ페이스북
엠버시 교회는 이러한 여세를 몰아 지난 4월 예술과 문화, 미디어와 대중문화, 기술 등이 총망라된 콘퍼런스를 열기도 했다.

브라운 목사는 “우리는 거대한 교회를 꿈꾸지 않는다. 다만 사람들이 감정적·육체적·정신적 치유를 얻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러한 예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교회 전문가 앤 브록은 “대중문화 기법을 지나치게 차용한 예배에 우려가 든다”면서 “하나님은 우리를 당신의 형상으로 지으셨고, 창의적인 인물로 빚으셨다. 그러나 최근에는 우리의 예배가 어떻게 되어가는가에 대한 고민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애틀 퀘스트교회를 이끌고 있는 조유진 목사는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날 교회에서는 조명과 안개보다 겸손하고 성령의 임재를 더 의뢰할 필요가 있다고 확신한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예배 스타일과 현대 문화와의 관련성에 대한 논쟁이 일자 조 목사는 “예배 형식을 논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 생산성과 환경은 고유의 자리와 가치가 있다. 우리의 초점이 너무 성장, 생산성, 환경에 맞춰져 있는 것은 위험해보인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