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래디스 레제르 여사
▲글래디스 레제르 여사. ⓒ크리스천 컨선 제공
친동성애 교육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해고된 영국성공회의 한 교사가 ‘용납할 수 없는 직업적 행위’를 보여 줬다며 유죄를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켄트주 브롬리에 있는 영국 저스티스 주교 성공회 학교(Bishop Justice Church of England School)에서 12년 동안 현대언어를 가르치던 글로디스 레제르(Glawdys Leger·43) 교사는 2022년 5월 해고됐다.

사건은 레제르 교사가 성소수자 이슈에 대한 토론 수업 시간에 학생들에게 “하나님께서 인간을 남자와 여자로 창조하셨으며, 동성애는 죄악”이라고 말했던 것에서 비롯됐다.

수업을 들은 한 학생과 어머니는 “레제르 교사의 발언이 학생에게 불편함과 트라우마를 제공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고, 학교는 이후 레제르 여사를 교육규제기관(TRA)에 신고했다.

TRA는 최근 발표한 결정문에서 “레제르 씨가 교직에 불명예를 가져왔다거나 그녀가 다른 신념을 가진 이들에 대한 관용이 부족하다는 점에서 근본적인 영국의 가치에 반하는 행위에 연루됐다는 주장은 증명될 수 없다”면서도 “그녀가 ‘학생들이 친성소수자들의 서술만 배우고 있다’고 표현한 것은 성 정체성 탐색이 가능한 어린이들에게 지지적인 환경을 제공하려는 학교 공동체의 열망을 약화시켰다”고 했다.

TRA는 레제르 교사의 ‘용납할 수 없는 직업적 행위’에 대해 유죄라고 밝혔지만, 교직을 무기한 금지하지는 않았다. TRA는 “교육부 장관은 우리의 권고를 고려했으며, 금지 명령을 부과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결정했다”며 “이 결정의 세부 사항은 교사 기록에 추가될 것”이라고 했다.

이후 레제르 교사는 자신이 해고된 이유가 ‘극단적인’ 성소수자 수업을 거부하고 학생들과 함께 이러한 문제에 대한 기독교 신념을 공유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청문회에서 레제르 교사 측 변호인은 레제르 교사가 수업 시간에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상처를 주거나 배제할 여지는 없다”, “기독교인은 성소수자들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알고 있는지 학생과 어머니에게 물었다. 학생과 어머니는 그녀의 해당 발언을 기억하지 못했다.

레제르 교사는 “나는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나 ‘사랑 부족’을 보여주지 않았고, 앞으로도 보여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진정한 긍휼과 사랑은 성별에 관계없이 사람들에게 진실을 말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난 누구도 차별하지 않을 것이다. 학교가 교사들에게 이러한 문제를 알리고 가르치고 기념하도록 강요했지만, 나는 그렇게 할 수 없었다”라고 했다.

기독교법률센터(CLC)에 따르면, 그녀가 반대한 7학년 수업 내용에는 종교교육이 포함돼 있었고, 인간이 잘못된 몸으로 태어날 수 있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알려주는, 성 정체성에 대한 극단적인 내용과 주제가 포함돼 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범성애자, 무성애자, 간성, 트랜스젠더와 같은 성 정체성도 소개됐다.

판결 후 CLC를 통해 성명을 발표한 레제르 교사는 “해고와 법적 소송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며 “학생들의 질문에 대해 나의 기독교 신앙을 표현했다는 이유로 직업을 잃을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이 내게 교직을 금지하지는 않았지만, 미래의 고용주가 볼 수 있도록 중요한 기록을 남겼다. 그것은 마치 내 이름에 ‘혐오 범죄’를 기록해 뒀다는 것을 강조하는 것과 같다”고 했다.

기독교법률센터의 안드레아 윌리엄스 대표는 “이번 판결은 TRA가 교사들에게 억압적인 환경을 조성해 분위기를 냉각시키고, 학교에서 (성소수자) 데올로기에 대한 기독교 신앙 표현이나 대안적인 혹은 균형 잡힌 관점을 금지하는 경향을 나타낸다”고 비판했다.

윌리엄스 대표는 “레제르 교사는 자신이 돌보는 아이들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있었고, 기독교 신앙에서 나타나는 관용과 희망에 대해 가르치고 싶어했다”며 “이 때문에 그녀는 처벌을 받았고, 심지어 교사 자격을 박탈당할 위험에 처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