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레미션(대표 김광헌)
▲이레미션 김광헌 대표.
이레미션 김광헌 대표가 ‘주여! 이 맘을 다시 부어주소서’라는 제목의 찬양을 선보였다.

사회복지단체 이레미션은 세상의 가치·풍습·이념이 아니라 오르지 성경 안에 있는 가치·풍습·문화를 일반화해서 모든 사람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지키게끔 하는 단체다.

김광헌 대표는 최중증장애인이면서 신학교를 졸업한 인물로, 홀로 거동은 물론 말조차 할 수 없고 오직 ‘헤드포인트’ 기구에 의존해야만 의사소통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늘진 곳에서 신음하고 있는 이들의 고통을 누구보다 잘 헤아린다.

김 대표는 “사지마비에 언어도 평범한 이들처럼 되지 않는 제게, 하나님께서 어려운 이들을 돕고 위로하라는 소명을 주셨다. 또 신학교에 보내 훈련을 시켜 주셨고, 은혜로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 또 신학을 공부하면서 크리스천의 성(性) 인식을 개혁해야 한다는 마음을 주셨다. 그러나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세대는 성교육에 관해 이야기하면 할수록 떠나갔고, 친한 이들마저도 등을 돌렸다”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나 역시 그들의 마음을 헤아려 주지 못했다는 미안한 생각이 들었고, 13년 만에 사역을 내려 놓아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엘리야가 죽기 전 로뎀나무에 갔던 것처럼, ‘하나님의 전에 가고 싶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인천 온누리교회 수요일 오전 여성 예배에 참석했다. 머리를 숙이고 기도하고 있는데, 담당 목사님께서 내 등에 손을 얹고 ‘아버지! 이 아들을 붙잡아 주소서!’ 라고 기도해 주셨다”고 했다.

이어 “그날 설교 말씀이 ‘요나’ 말씀이었다. 하나님께서 ‘광헌아, 네가 화를 내고 도망치면 어떻게 하느냐? 다시 일어나서 나의 메시지를 전하라’는 말씀과 함께 성령을 한없이 부어주셨다”고 했다.

그 이후 여성 예배를 담당하는 김정미 목사의 안수기도로 완전히 회복된 김 대표는, 성령의 힘으로 다시 사역을 하다가 올해 1월 주변에서 장애 자녀를 둔 부모들이 병으로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그는 “그 소식을 듣고 ‘사람들이 우리 곁에 다가오지 않는데 어떻게 하나요?’ 눈물을 흘리다 잠이 들었다. 꿈에 신학교 목사님이 나와서 한국교회에 문제가 생겼다고 하셨다. TV를 보는데, 더 이상 교회 문을 열 수 없게 됐고 이 문제로 소송을 하게 된 한 목사가 대법원 판결 직전까지 시위하며 “뼈를 주소서, 뼈를 주소서” 찬양하는 모습이 나왔다. 그 순간 잠에서 깨어나게 됐다. 처음에는 많이 무서웠지만, 하나님께서 한국교회에 하시고 싶은 메시지라는 생각이 들어서 이를 받아 적었다”고 했다.

김 대표는 뼈를 진리로 해석해 2시간 만에 가사를 작성했고, 이 곡에 한요섭 작곡가가 곡을 붙여서 나온 찬양이 “주여! 이 맘을 다시 부어 주소서”이다.

그는 “장애로 인해 제 자신의 일상생활조차 힘들지만, 하나님께서는 제게 필요한 사람들을 보내주셨다”며 “호흡이 다할 때까지 소망 없는 청년들과 장애인들을 예수의 사랑으로 돌볼 것”이라고 했다.

프로젝트 기도제목 및 모금
https://go.missionfund.org/457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