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하마스, 이스라엘 지지 집회
ⓒhttps://www.marchforisrael.org/
미국의 주요 복음주의 지도자들이 27일(이하 현지시각) 의회에 “반유대주의에 반대하는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하고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성명을 냈다.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이들은 성명에서 “10월 7일 발생한 하마스의 학살에 대응할 것을 촉구한다. 이 사건은 홀로코스트 이후 가장 중요하다”며 “반유대주의에 맞서고, 이 끔찍한 공격을 당한 이스라엘의 생존을 보장하기 위해 지체 없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우리는 많은 신앙의 전통을 대표하며 하나님의 목소리로 야만과 테러로부터 인류를 지키기 위해 함께 모였다”며 이스라엘 국방자금 지원, 반유대주의 반대 법안 통과, 미국 내 증오범죄 예방 및 처벌 감독 등 구체적인 조치를 의회에 촉구했다.

아울러 이란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며 하마스와 기타 이슬람 테러 조직에 맞서 이스라엘을 방어할 것을 촉구하고, 유대 민족 및 이스라엘과의 연대를 확인하고 모든 미국인들이 이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 복음주의 지도자
▲성명서 전문.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이스라엘 총리실에 따르면, 지난 10월 7일 하마스가 이스라엘에 전례 없는 기습 공격을 감행한 후 이스라엘에서 1,200명 이상이 사망하고 6,900명이 부상을 입었다.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성명에서 이를 홀로코스트 이후 유대 민족에 대한 가장 심각한 학살로 묘사했다.

이어 “이 끔찍한 테러로 미국과 전 세계에서 반유대주의 시위가 일어났다. 우리는 이에 대해 침묵하지 않을 것이다. 대다수의 미국인들은 서명에 서명한 자들과 같이 미국과 이스라엘에 있는 유대인 형제자매들의 편에 서고 있다. 유대인들은 미국 내 종교에 기반한 증오범죄 중 절반 이상의 표적이 되고 있으며, 이스라엘은 생존을 위한 투쟁에 직면해 있기 때문에, 모든 신앙과 배경을 가진 미국인들이 지금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또 “이 서한을 통해 우리는 반유대주의에 대한 하나 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이스라엘의 자위권에 대한 지지를 선언한다. 미국 정부와 국회의원들은 반유대주의에 맞서 싸우고 이스라엘 국가를 지지하는 데 있어서 흔들릴 수 없다”고 했다.

이 서한에는 신앙자유연합(Faith & Freedom Coalition)의 랄프 E. 리드(Ralph E. Reed) 회장, 티모시 헤드(Timothy Head) 전무이사, 제임스 돕슨 가족연구소(Dr. James Dobson Family Institute)의 제임스 돕슨(James Dobson) 회장, 텍사스 댈러스 제일침례교회의 로버트 제프리스(Robert Jeffress) 담임목사, 리버티대학교의 조나단 파웰(Jonathan Falwell) 총장, 조지아주 프리채플의 젠티젠 프랭클린(Jentezen Franklin) 담임목사, 텍사스주 프레스턴우드 침례교회의 잭 그래함(Jack Graham) 담임목사, 텍사스주 코너스턴교회의 존 하기(John Hagee) 목사, 크리스천포스트 편집장이자 남침례신학교 명예총장 리차드 랜드(Richard Land) 박사, 아이오와주 하트랜드교회의 데이비드 올슨(David Olson) 담임목사, 기독교방송네트워크(Christian Broadcasting Network) 고든 로버트슨(Gordon Robertson) 대표 겸 회장, 라이프아웃리치 인터내셔널(LIFE Outreach International)의 제임스 로비슨(James Robison) 설립자 겸 회장, ACLJ 액션(ACLJ Action)의 조나단 세쿨로우(Jordan Sekulow) 대표 겸 사장, 이스라엘365 회장이자 이스라엘바이블 폅집자 랍비 툴리 웨이즈(Rabbi Tuly Weisz)가 서명했다. 

성명은 마지막으로 “많은 전통을 대표하는 신앙 지도자로서 우리는 유대 민족과 이스라엘 국가에 대한 지지를 확언한다. 우리는 모든 종교적 배경을 가진 미국인들이 우리 유대인 형제자매들을 지지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다짐하는 데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지난 10월에도 남침례교단 지도자들과 수십 명의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성명을 냈다. 이들은 하마스의 공격을 비판하고, 이스라엘이 추가 공격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할 권리와 의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당시에도 성명에 서명했던 랜드 박사는 “나는 유대인 친구들 몇 명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그들은 불안해했다. 그리고 이 같은 잔혹한 행위에 대해 더 이상의 분노와 비난이 나오지 않는 것을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하마스는 테러조직이다. 그들은 이스라엘과 협상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하마스는 유대인들을 바다로 몰아넣고 근절하려 한다. 그들은 대량 학살을 조장하고 있고, 나치보다 더 나쁜 사람들이다. 적어도 나치는 그들이 하고 있는 일을 숨기려고 했기 때문이다. 하마스는 그들이 하고 있는 일을 홍보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 야만적인 행위에 맞서 스스로를 방어할 모든 권리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또 “우리는 사람들이 이슬람과 기독교 간 문명 충돌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이것은 문명의 충돌이 아니다. 이것은 문명과 야만의 충돌”이라고 했다.

랜드 박사는 아울러 이스라엘과 하마스 사이에 도덕적 동등성을 이끌어내려는 일부 사람들의 시도를 비판하며, “그러한 동등성은 잘못된 위치에 있으며 자기력이 상실된 도덕적 나침반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