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성시경에게 “내가 봐도 병신같던 나… 성경 파헤쳐 답 찾아”

김신의 기자  sukim@chtoday.co.kr   |  

신곡 ‘Changed man’ 기획 배경 밝혀

▲‘성시경의 만날 텐데’에 출연한 박진영. ⓒ‘성시경의 만날 텐데’ 화면 캡쳐

▲‘성시경의 만날 텐데’에 출연한 박진영. ⓒ‘성시경의 만날 텐데’ 화면 캡쳐
가수 겸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인 박진영이 21일 유튜브 채널 ‘성시경의 만날 텐데’에 게스트로 출연해 최근 발표한 신곡 ‘Changed man(체인지드 맨)’ 기획 배경을 밝혔다.

11월 20일 발표한 박진영의 새 디지털 싱글 ‘Changed Man’은 약 1년여 만에 선보이는 신곡으로, 그가 가장 사랑하는 80년대 감성을 듬뿍 담았다. 지난 1일 출연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예전에 날라리였던 내가 달라졌다는 이야기다. 행동은 달라졌는데 속은 아직 하면 안 되는 생각을 하고 있어 찔리는 내용”이라고 소개한 바 있다.

21일, ‘성시경의 만날 텐데’에 출연한 박진영은 “제발 나를 홀리하게 생각하지 말아 달라. 속은 똑같다”고 했고, 성시경은 “형, 그렇게 얘기하기에는 너무 많은 영상에서 ‘문제를 해결하려면 근원을 찾아 가야하는데 근원이 뭔가?’ 나 그거 봤다”고 답했다.

이에 박진영은 “나는 성경이라는 책을 파헤쳤고, 그 책에 있는 내용이 사실인 걸 알아서 그 책을 믿는다”며 “우리나라에 있는 이스라엘 역사학과 교수님보다 내가 이스라엘 역사를 조금 알지 않을 거다. 그래서 마지막에 이스라엘 가서 살았다”고 했다.

박진영은 “끝을 안 보면 못살 것 같았다. 왜냐하면 그때 이혼도 했고, 미국 사업도 망했고, 다시 일어나야 했다. 결혼했을 때도 1%가 비어 있는데, ‘어떻게 메꿔야 하지?’ 이랬다. 그래서 너도 알지만, 이혼하고 호텔 펜트하우스 살면서 1주일에 4-5일 파티하고, 이거를 한 2년 했는데, 그러다 아침에 사람들 널브러져 있는 거 보면서 그때 내가 나한테 병신이라 했다. 사람들 나가라고 하고, 다시는 안 했다”며 “살아야 하는데, 텅 빈 것 같았다. 음악이 최종 목표라 생각한 적 없었다. 음악은 직업이고 행복은 대인관계에서 온다 생각했다. 살아야하는데 살 수가 없게 됐다”고 했다.

ⓒ‘성시경의 만날 텐데’ 화면 캡쳐

ⓒ‘성시경의 만날 텐데’ 화면 캡쳐
이어 “내가 어디서 태어나 어디로 가고 이걸 끝장 보지 않으면 못살겠다고, 메이저 종교를 파기 시작했다. 2012년 10월 말 침대에 성경을 두고 무릎을 꿇었다. 어떤 목사, 인간을 믿은 게 아니라, 책을 누구보다 끝장을 보자는 마음으로 음악보다 열심히 공부한 게 평생 이거 하나”라고 했다.

그는 “나는 열심히 살기 위해, 올바르게 살기 위해 에너지가 필요하다. 열심히 살기 위해서, 올바르게 살기 위해서 ‘왜?’가 필요하다. 생각해봐. 올바르게 사는 게 힘들다. 왜냐하면 속에서 별의별 욕구가 다 일어나는데, 그걸 눌러야 하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이유를 찾으니까 매일 아침 고민이 없는 게 너무 좋다. 헷갈리는 것도 없고, 질문도 없다. 그 상태로 10년을 사니 그 단순함에서 오는 행복, 여유(가 있다)”고 했다.

또 박진영은 “지금까지 6년 동안 방송에서 다른 얘기만 했다. 오늘 너랑 한 얘기만 못 한다. 왜 못 하는지 모르겠다. 왜 하면 안 되는지 모르겠다. 그냥 나라는 사람에 대해 궁금해하는데, 제일 중요한 얘기만 빼고 계속 한다”고 했다.

이에 성시경은 “형이 정답을 찾은 게 부럽다. 근데 난 쉽게 그걸 납득할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난 너무 삐뚤어져 있고 생각이 많다. 형이야말로 고민이 많고 삐뚤어져 있다 생각했는데, 형 같은 선배가 쑥 가버렸을 때 당혹감 같은 게 있다”며 “이게 형의 갈 길 같기도 하다. 그러니까 형처럼 똑똑한 사람이 결정한 형의 삶이라는 게 되게 빈틈이 없고 좋은 것 같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많이 본 뉴스

123 신앙과 삶

CT YouTube

더보기

에디터 추천기사

권주혁 신야

日 신야 목사 “태평양 전쟁 포로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포로로”

과달카날 해전 아카츠키호 승선 전쟁 중 포로 된 신야 미치하루 포로수용소에서 예수 받아들여 신학교 나와 목회, 간증서 발간 본지에 비대면 성지순례 ‘사도 바울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2년 이상 절찬리에 연재하고 있는 권주혁 장로님(국제정치학 박사)께…

한가협

한가협, ‘대검찰청 2023 마약류 범죄백서’ 분석

2023 청소년 마약 약 1,500명 암수성 고려 시 45,000명 추산 최근 5년 사이 10대 30%씩 ↑ 전체적으로 매년 12% 이상 ↑ (사)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 약사, 이하 한가협)는 대검찰청에서 최근 발간한 ‘2023 마약류 범죄백서’ 자료를 발췌·분석해 대한민국 마약의 …

한국교회봉사단, 수해 피해지역 복구지원활동 전개

폭우에 피해 속출… 한교봉, 구호활동 박차

한국교회봉사단(총재 김삼환 목사, 이사장 오정현 목사, 대표단장 김태영 목사, 이하 한교봉)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 구호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교봉은 먼저 11일 경북 안동(위동)과 영양(입암) 지역 수해 100여 가구와 완전 수몰 13가구의 상황을 살피고…

지난 7월 3일, 중국 공산당의 상징인 망치와 낫이 그려진 간판이 저장성 쉬니안 기독교 교회 옆에 세워졌다.

“中 종교들, 시진핑 주석을 가르침과 활동 중심에 둬야”

중국의 종교 지도자들은 최근 한 세미나에서 시진핑 주석과 그의 사상을 가르침과 설교의 중심에 두라는 지시를 받았다. 중국의 종교 자유를 다루는 매체인 비터윈터에 따르면, 6월 26일 종교 대표자 및 관료들을 대상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대법원

기독교계, 일제히 규탄… “동성혼 판도라의 상자 열어”

대법원이 동성 커플을 건강보험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고 판결한 것을 두고 기독교계가 “동성결혼의 판도라의 상자를 연 폭거”라며 일제히 규탄했다. 대법원은 18일 오후 전원합의체(주심 김선수 대법관)를 열고 소성욱 씨(김용민 씨의 동성 커플)가 국민건…

18일 예자연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종교시설 집합금지 적법? 대법 이념적 판결 유감”

대법 “종교 자유, 공익보다 중하다 보기 어려워” 소수의견은 ‘긴급해도 침해 최소성 갖춰야’ 지적 25일 복지부 상대 사건 선고… “다른 결과 기대” 광주 안디옥교회가 광주광역시장을 상대로 제기한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처분 취소 소송에…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