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말씀 읽는 것만으로, 인생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가?

|  

[큐티, 열쇠는 문해력이다! 6] 간절한 물음으로 큐티를 시작한다!

큐티, 말씀 해석과 적용 중요하나
‘간절한 물음’으로 말씀 앞에 서야
비기독인들, 정보력으로 정답 찾다
‘전문가들’에 낚여 욕망의 노예로
말씀 읽기만 해선 문제 해결 안돼
간절함, 하나님 말씀 문 여는 열쇠

▲문제 해결의 열쇠는 무엇인가? ⓒ픽사베이

▲문제 해결의 열쇠는 무엇인가? ⓒ픽사베이
“문이 막히면 담을 넘으면 되지 않습니까?”

푸실이의 말에 아씨는 반문한다.
“뭐라? 그 책에 담을 넘으라 쓰여 있더냐?”

“아닙니다. 책에서는 다른 사람의 목소리에도 진심으로 귀를 기울이라고 했습니다. 힘차게 나아가라고 했습니다. 저는 아가씨 말씀에 귀 기울이고 힘차게 나아갈 방법을 생각한 것입니다.”

“그렇구나. 너는 담을 넘은 아이구나.”

김정민님의 동화책 <담을 넘은 아이>의 한 장면이다. 주인공 푸실은 어떻게 ‘담을 넘는다’는 생각을 해냈을까? ‘여군자전’이라는 책에서 ‘힘차게 나아가라’는 글을 읽고, 힘차게 나아갈 방법을 생각하던 중이었기 때문이다. 어린 소녀는 자신이 맞닥뜨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간절한 물음을 품었던 것이다.

주인공 푸실이뿐 아니라 현대를 사는 우리도 질문을 품고 있다. 하지만 푸실이처럼 담을 넘을 생각을 하지 못한다. 그녀처럼 간절하지 않기 때문이다.

오래 전 일이다. 교회 수련회에서 어느 성도님이 물으셨다.
“아니, 꼭 통성으로 기도해야 하나님께서 들어주시는 건 아니잖아요?”

계속해서 이어지는 통성기도가 힘드셨나 보다. 그 분께 말씀드렸다.
“기도는 소리 크기가 아니라 진정성 문제입니다!”

당연히 데시벨이 높아져야만 하나님께서 기도를 들으시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사람들은 소리를 질러가며 기도를 하는 걸까? 간절하기 때문이다. 그 간절함에, 데시벨이 자동으로 올라간다. 바꿔 생각하면, 소리만 냅다 지른다고 간절한 기도는 아닌 것이다.

큐티도 마찬가지다. 성도들은 하나님 말씀을 잘 해석해서 하나님 뜻을 찾아내는 것이 큐티라 생각한다. 그 하나님 뜻을 실천하기 위해 나 자신에 어울리는 적용을 하는 것에 집중한다. 큐티를 쉽게 하는 방법을 찾아다니는 이유이기도 하다.

물론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것보다 먼저 해야 하는 것이 있다. ‘간절한 물음’을 품어야 한다. 일상에서 맞닥뜨리는 문제들을 해결하지 못한 우리는 갈급함으로 하나님 말씀 앞에 서기 때문이다.

그 간절함이 하나님 말씀을 보는 눈을 뜨게 하고, 듣는 귀를 열게 한다. 하나님께서 어떤 분이신지 깨닫고, 내게 하시는 말씀이 우리 마음에 와 닿게 된다.

그러니까 ‘간절한 물음’은 자동차키와 같다. 간절한 물음이 없으면 큐티를 할 수 없는 이유다. 아무리 자동차를 잘 다루고 안전하게 운전을 할 줄 알아도, 차키가 없으면 시동을 걸 수 없기 때문이다.

간절한 물음은 성도들뿐 아니라 세상 사람들도 품고 있다. 일상에서 벽에 부딪힐 때마다 자문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어디로 가야 하는가?”

세상 사람들은 그 질문을 ‘정보력’으로 해결하려 한다. 암호화폐며 챗GPT며 우상향 그래프를 그리는 것들을 좇아 우르르 몰려다닌다. 그런 그들을 ‘낚기 위해’ SNS에서 혹은 메신저에서 그물을 내리고, 저마다 전문가라며 외친다. 사람들이 정답을 찾다가 그들의 그물에 낚여, 욕망의 노예가 되는 것이다.

하지만 인생은 정보력으로 되지 않는 것들이 많다. 해답을 얻는 열쇠는 정보력이 아니다. 제대로 된 답을 들을 수 있는 분께 질문을 해야 한다. 인생의 답을 할 수 있는 분은 하나님 한 분이시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앞에 서야 하는 이유다.

만약 하나님 말씀을 읽기만 해도 우리 인생 문제들이 해결된다면, 큐티를 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하나님 말씀이 우리 말씀으로 적용되기 위해서는 ‘간절한 물음’으로 열어야 한다. 간절함이 하나님의 말씀을 여는 열쇠인 것이다.

이제 하나님 말씀인 성경을 펼치고 시동을 걸자. 하나님 말씀이 움직이게 된다.

이석현 목사

블로그 읽고 쓴다 운영자
hajueun5@naver.com
blog.naver.com/hajueun5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목회데이터연구소

“한국교회, 위기 극복하려면 ‘사람’에 집중해야”

교인들 목회적으로 원하는 것 충족하려는 것 무엇인지 파악 그것 중심으로 위기 극복해야 ‘평신도의 신앙적 욕구, 어떻게 충족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의 세미나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교회탐구센…

수기총, 반동연, 진평연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17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대법관 최종 후보 중에도 편향된 이념 논란 여전”

최종 대법관 후보에 오른 9명 중에도 여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에 반하는 그릇된 성인식과 젠더이데올로기를 신봉하는 이들이 있다고 시민단체들이 우려를 표명했다. 수도권기독교총연합회(수기총),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진평연,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이다니엘

“BAM, 선교지 영혼 구원 넘어 지역사회 변화 이끌어”

“복음은 힘이 세다! 사도행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나의 외침을 담았고, 오랜 시간 성령 안에서 변화된 크리스천들의 인생, 나아가 시장 한복판에서 일어난 다양한 변혁 이야기들을 담았다.” 는 매력적인 제목처럼 특히 MZ 세대라 일컫는 지…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웨슬리언 6개 교단, 北에 ‘오물 풍선’ 등 군사 위협 중단 촉구

웨슬리언교단장협의회 소속 6개 교단장들이 오물 풍선, 탄도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계속된 무력 도발을 우려하며 미국 등 우방국과의 동맹 강화와 UN 안보리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이철 감독회장),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영훈 대표총회…

동성애, 동성결혼, 게이, 레즈비언

‘동성결혼 허용’ 국민 4명 중 1명 불과… 점점 줄어들어

사회적 논란이 지속되는 동성결혼에 대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4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저 지난 2년 간 조금씩 줄었다.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이 전국 만 18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5일까지 ‘남성과 남…

새에덴교회

미국까지 날아가 보은… “큰 영광이자 특권”

입장부터 예우 다해 환영 펼쳐 소강석 목사 “자유와 평화 지킨 참전용사들 감사”, 경의 표해 윤석열 대통령 축사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 여러분 희생 덕” 美 상·하원 의원들도 축하 보내 새에덴교회(담임 소강석 목사) 참전용사 초청 보은행사가 14일(현…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