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최대 기근을 극복할 7가지 방법

뉴욕=김유진 기자     |  

조셉 마테라, CP에 칼럼 연재

ⓒAliane Schwartzh/ Unsplash.com
ⓒAliane Schwartzh/ Unsplash.com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칼럼니스트 조셉 마테라(Joseph Mattera) 박사가 전편에 이어 ‘교회의 최대 기근을 되돌릴 7가지 방법’을 제시했다.

조셉 마테라 박사는 뉴욕시에 있는 부활교회의 담임목사이며, ‘미국 사도지도자연합(USCAL)’과 ‘그리스도언약연합(CCC)’을 이끌고 있다. 다음은 해당 내용 요약.

1. 성경이 다음 세대의 신자와 설교자에게 임하도록, 초자연적 갈망에 초점을 둔 연합 기도를 장려하라

야고보서 1장 3-4절은 교회에 지혜를 구하라고 명령한다.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고, 읽고, 듣는 것은 평생의 지혜를 제공한다.

잠언서 2장은 우리에게 분별과 명철을 향해 부르짖고, 숨겨진 보배를 찾듯이 지혜를 구하고 찾으라고 가르친다. 그렇게 함으로써 우리는 주님에 대한 경외를 깨닫고 하나님을 아는 지식을 찾게 된다(잠언 2:3-5). 백성의 마음을 하나님께로 돌이키게 해 달라는 엘리야의 기도는 이 세대의 설교자와 신자를 위한 우리의 기도가 되어야 한다(왕상 18:37).

2. 노련한 지도자는 예비 목회자와 교사에게 성경을 통달할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해야 한다

훈련은 대개 실용론, 관리 및 리더십에 관한 것이지만, 성경에 숙달되고 연구하기 위한 적절한 도구에 더 중점을 두어야 한다. 오늘날에는 온라인상에 편리한 성경적 도구를 이용할 수 있어 성경에 대한 무지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3. 교회는 목회자와 교사에게 해석학을 위한 성경적 도구를 갖춰야 한다

해석학에 관한 많은 훌륭한 책이 있다. 해석학에 대한 오순절적 입장을 제시한 책에는 크레이그 키너(Craig Keener)의 ‘성령 해석학(Spirit Hermeneuitcs)’이 있다. 담임목사, 장로회, 교회 지도자들은 그들의 설교 팀이 교인을 적절히 먹이게끔 성경적 해석에 대한 적절한 교육을 받도록 강조해야 한다.

4. 교회는 목회자가 더 길고, 깊이 있는 강해 시리즈를 설교하도록 장려해야 한다

단절되고, 주제 중심적이며, 동기부여적인 메시지를 매주 설교하는 것은 교인에게 성경적 해석을 가르치는 데 실패하며, 성경의 특정 진리에 기반을 두지 않는다. 반대로 성경을 통한 강해 설교는 사람들로 하여금 성경을 이해하고, 말씀에 대한 갈망을 갖게 한다.

5. 교회는 매주 ‘엠마오로 가는 길’을 걸어야 한다

엠마오로 가던 제자들은 떡을 뗄 때 예수님을 알아 보았다. 예수께서 말씀을 풀어주실 때 그들의 마음은 뜨거워졌다. 교회는 말씀과 정기적인 교제(눅 24, 2 벧후 3:18)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와 지식을 늘려가야 한다.

6. 교회 제직회는 지도 목사들이 기도와 말씀 사역을 우선시하도록 해야 한다

베드로 사도는 사역의 주된 초점이 기도와 말씀이라고 정의했다(행 6:1-4). 모세의 장인 이드로는 모세에게 양 떼를 다스리는 장로들에게 지시사항을 전달하도록 수직적인 데 초점을 두고, 하나님의 말씀을 듣도록 가르쳤다(출애굽기 18:19-21).

교회 번영의 열쇠는 성경과 성령으로 충만하며, 교회를 이끌기에 충분한 지혜와 은혜로 충만한 목회자를 갖는 것이다. 교회 제직회는 기도, 개인 연구, 영적 형성의 우선순위를 반영하기 위해 목회 직무를 조정해야 한다. 너무나 많은 목회자들이 하나님이 부어주시는 넘침을 말씀으로 나누지 않은 채, 속 빈 설교를 하는 미화된 행정가로 전락했다.

7. 주일 예배 시간에 성경 읽기에 더 중점을 둬야 한다

인기 있는 교회들은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는 이유로 매주 성찬식이나 말씀 읽기와 같은 필수적인 예배 절차를 생략하는 경향이 있다. 예배의 일부(설교 도중이나 전)는 교인들이 말씀을 갈망하도록 성경 읽기를 포함해야 한다.

끝으로 마테라 박사는 “성령과 성경으로 충만한 하나님의 종들을 통해 기름부음을 받고, 즉흥적이며, 해석학적인 설교와 강의를 통해 교회의 다음 위대한 부흥이 점화되고 지속되도록 함께 기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기성

“말라버린 눈물과 묻혀버린 회개, 성결 회복하자”

120년 앞두고 회개로 새 출발 전국 교회 회개 운동 동참 요청 한국교회, 초기엔 매력 잘 발휘 지금 메시지도 차별점도 없어 회개는 생소, 사중복음은 무시 다른 교단들과 다를 바 없어져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류승동 목사) 제118년차 총회가 ‘회개와 상생…

제11차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 기자회견

“교육선교, 개종에서 삶의 변화까지 총체적 복음 전파”

(사)파우아교육협력재단(PAUA)이 주최하는 ‘제11회 교육선교 국제콘퍼런스’가 오는 7월 11일부터 12일까지 온누리교회(서빙고) 청소년수련원에서 ‘선교지 미래와 방향성’을 주제로 열린다. 2018년 미주에서 열린 이후 6년 만이다. 20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

한국교회법연구원 창립 20주년

“법 지키지 않는 한국교회… ‘공범’ 되고 싶지 않았다”

“20년 전보다 성경·교회·국가법 오히려 안 지켜 연구원 존재 자괴감 들기도 하지만 사명 다할 것” 성경과 교회법·국가법을 연구하며 교회 내 분쟁을 조정하고 한국교회의 건강한 본질 회복에 힘써 온 한국교회법연구원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올해로 90세인 …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동성 파트너 건강보험 피부양자 인정, 정치적 판단 안 돼”

동반연, 진평연, 반동연, 자유교육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대법원은 삼권분립 원칙에 따라 사법적극주의 유혹 배격하고, 헌법질서에 반하는 동성애 파트너의 건강보험 피부양자 자격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기…

2024 예장 통합, 신년감사 및 하례식

“김의식 총회장, 직무 중단하고 자숙을”

예장 통합 총회장 김의식 목사 논란과 관련, ‘총회장 정책자문위원회(위원장 손달익 목사, 이하 자문위)’가 직무 중단과 자숙을 권고했다. 현직 증경총회장들로 구성된 자문위는 6월 19일 모임을 갖고, “현 총회장과 관련하여 사과와 함께 무거운 마음으로 권고…

이루다 미니스트리

이루다 미니스트리 첫 <파이어 성령 컨퍼런스>, 2천 석 전석 조기 마감

오는 8월 1일(목)부터 3일(토)까지 3일에 걸쳐 수원 신텍스에서 진행되는 가 사전 예약 접수를 시작한 지 불과 2주 만에 2천 석 전석 마감됐다. 이루다 미니스트리(대표 주성민 파주 세계로금란교회 담임목사)는 전국 초교파 중·고·청년대학부 성령 컨퍼런스인 이번…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