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대한감리회(감독회장 이철 목사) 총무 격인 행정기획실장이자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류영모 목사, 이하 한교총) 총무 및 정관개정위원회 서기를 맡고 있는 이용윤 목사가 연합기관 관련 인사들에 향해 막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윤 목사는 한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교총 정관 변경에 대한 질문에 “결정도 안 된 것에 왜 그렇게 첨예하게 난리들을 치느냐”며 “가처분 낸다고 떠드는 XX들도 있는 것 같은데, 작년처럼 하면 된다. 작년에는 즉시 발효해 1인 대표회장 하고 그랬다”고 답했다.

이 목사는 “그 방법을 그대로 쓰니까 또 난리들을 치는데, 그런 X 같은 인간들 때문에 교회 연합이 안 되는 것”이라 비난했다고 한다. 존중과 협력이 기본인 연합사역 종사자로서 부적절한 언사였다는 지적이다.

감리회 이철 감독회장은 “당사자가 해외 체류 중이라 잘 알지 못한다”며 “들어오면 입장을 들어볼 것”이라고 밝혔다. 한교총 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예장 통합 직전 총회장)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에 대해 해외 체류 중인 이용윤 목사는 “정관 개정을 위해 교단 총무들과 회의하던 중 전화가 와서 좀 거친 말이 나왔다. 해당되는 분들께는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정관 개정은 한교총의 본래 취지로 돌아가야 한다는 대부분 교단들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아무리 그래도 막말은 하지 말았어야 했다. 지금도 후회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